2018.06.20 (수)

  • -동두천 24.0℃
  • -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5.2℃
  • -고창 24.2℃
  • 박무제주 22.6℃
  • -강화 22.9℃
  • -보은 23.2℃
  • -금산 22.8℃
  • -강진군 25.3℃
  • -경주시 26.7℃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대우전자, UHD TV 시장 공략 강화… 65인치 신제품 출시

178도 광시야각, LED 백라이트 등 적용 가성비 제고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대우전자는 최근 대형 TV를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수요를 반영, 65인치 UHD TV 신제품을 출시, UHD TV 시장 공략을 강화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대우전자는 지난 2015년 55인치 UHD TV 를 출시한 데 이어 지난해 말 49인치, 55인치 UHD TV를 선보이며 라인업을 강화한 바 있다.

대우전자가 새롭게 출시하는 65인치 UHD TV는 기존 풀HD TV보다 4배 높은 해상도는 물론, LED 백라이트를 적용,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역동적인 고화질의 화면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178도 광시야각으로 보다 넓은 각도에서 깨끗한 색감과 화질, 풍부한 명암비를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며 HDCP 2.2와 HDMI 2.0을 지원한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의 영상을 TV로 감상할 수 있는 MHL 기능을 지원하고, UHD 이하의 영상도 디테일하고 풍부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UHD 업스케일링을 제공한다.

DDX+a 엔진 시스템을 채용, 별도의 스피커를 설치하지 않아도 사실적인 음향으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대우전자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은 대우전자 기술을 적용, 철저한 품질을 보증하는 제품"이라며 "MHL 기능, USB 포트, 자동 업스케일링 등 다양한 부가 기능을 적용, 가성비 좋은 UHD TV를 찾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좋은땅출판사, ‘나는 누비길을 걷는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나는 누비길을 걷는다’를 출간했다고 20일밝혔다. 스페인에는 산티아고 순례길, 제주에는 올레길이 있다면 성남에는 누비길이 있다. ‘누비길’은 함께 더불어 누빌 수 있는 아름다운 숲길이라는 의미로 복정동 기와말을 시작으로 인릉산까지 성남시 전체를 에워싸며 이어진 숲길이다. 저자는 도심을 에워싼 숲길 62.1km를 걸었을 때 처음에는 시큰둥한 마음이었지만 완주 후에는 베르나르 올리비에의 ‘나는 걷는다’의 장대한 실크로드 이야기가 그리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화자는 동료들과 혹은 혼자 누비길을 누비며 길 위에 펼쳐진 다양한 것들을 만난다. 복정동과 창곡동의 유래, 남한산성에 얽힌 여러 가지 이야기들도 짚어본다. 저자는 산 정상을 표시하는 비석 하나도 허투루 지나치지 않고 마음에 담는다. 동료들과 참나무의 존재로 입씨름을 하고, 길을 잃었네 마네 하며 투닥거리며 산을 오르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에서는 산길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훔쳐 듣는 듯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누비길을 걷는 데에는 배낭을 무겁게 꾸릴 필요도 없다. 작은 가방 하나 가볍게 둘러메고 일상에 소소한 변


포토리뷰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우리나라 역사 속에서의 가톨릭교회의 변화와 성장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와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을 개관하고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시의 제목인 ‘사도회관’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이하 역사관)’ 건물의 옛 이름 중 하나로, 1890년 주교관으로 완공된 이후 다양한 용도로 사용돼 왔다. 지난 2017년 4울12일 주교평희회에서 사도회관 건물을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으로 사용키로 결정했다. 이번 전시는 ‘사도회관 공간(건물)의 역사’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역대 교구장의 역사’ 세부분으로 나뉜다. 이에 따라 사도회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의 역사를 여러 각도에서 살펴 볼 수 있다. 오랫동안 ‘사도회관’이라고 불리던 역사관은 1890년 한국천주교회 주교들의 숙소와 업무공간을 위해 지어진 ‘주교관’이었다. 주교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서양식 벽돌건축물로, 당시 일본을 통하지 않고 서양에서 직접 유입된 영국 풍 르네상스 양식 건축물로서 평가 받고 있다. 이 건물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