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화)

  • -동두천 24.2℃
  • -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4.6℃
  • 대전 24.5℃
  • 대구 24.0℃
  • 흐림울산 24.6℃
  • 광주 23.6℃
  • 흐림부산 23.2℃
  • -고창 21.3℃
  • 제주 22.7℃
  • -강화 22.7℃
  • -보은 24.1℃
  • -금산 23.5℃
  • -강진군 24.4℃
  • -경주시 24.7℃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엔시큐어,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 획득

내부 조직 및 고객 서비스 보안 체계 강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엔시큐어가 19일 한국인터넷진흥원로부터 정보보호컨설팅서비스 부문의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ISMS는 기업 또는 기관이 주요 정보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수립 및 관리, 운영하는 정보보호 관리체계가 인증 기준에 적합한지 심사하여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내부 정보보호 관리를 통하여 비즈니스의 안정성을 제고하고 침해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여 피해 및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정보보호 법적 준거성을 확보할 수 있다.

엔시큐어는 지난해부터 자체적으로 정보보호 조직을 신설하고 사내 정보보호 교육 및 취약점 진단, 침해사고 대응훈련, 모의 해킹, 문서 관리, 개인정보보호지침 등 기준을 마련하여 회사 내부의 정보보호 활동을 강화한 결과 지난달 30일 ISMS 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엔시큐어는 현재 애플리케이션 및 IT 인프라, 모바일 보안 솔루션 공급 외에도 올해 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정보보호 전문서비스 기업으로 지정받아 ISMS 및 ISO27001 인증 지원, 모의 해킹, 개인정보보호,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 컨설팅 서비스를 공공, 제조, 금융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문성준 엔시큐어 대표는 “엔시큐어는 ISMS 인증 심사 의무 대상이 아니지만 내부 보안 강화 및 고객에게 보다 안전한 솔루션을 공급하기 위해 인증을 획득했다”며 “ISMS 인증 및 정보보호 전문서비스 기업 지정을 통하여 지속적으로 컨설팅 서비스의 보안성 및 신뢰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우리나라 역사 속에서의 가톨릭교회의 변화와 성장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와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을 개관하고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시의 제목인 ‘사도회관’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이하 역사관)’ 건물의 옛 이름 중 하나로, 1890년 주교관으로 완공된 이후 다양한 용도로 사용돼 왔다. 지난 2017년 4울12일 주교평희회에서 사도회관 건물을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으로 사용키로 결정했다. 이번 전시는 ‘사도회관 공간(건물)의 역사’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역대 교구장의 역사’ 세부분으로 나뉜다. 이에 따라 사도회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의 역사를 여러 각도에서 살펴 볼 수 있다. 오랫동안 ‘사도회관’이라고 불리던 역사관은 1890년 한국천주교회 주교들의 숙소와 업무공간을 위해 지어진 ‘주교관’이었다. 주교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서양식 벽돌건축물로, 당시 일본을 통하지 않고 서양에서 직접 유입된 영국 풍 르네상스 양식 건축물로서 평가 받고 있다. 이 건물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및 신규원전 4기 전면중단을 철회하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회 원전수출포럼과 원자력정책연대는 19일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5일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의결한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 원전 등 신규 원전 4기 백지화'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전격적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원전 등 신규 원전 4기의 사업 종결 결정을 규탄한다"며 "지방 선거 직후, 한수원 이사회는 첩보작전을 하듯이 이사회를 개최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천지·대진 신규 원전 4기의 사업 종결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비용에 대해 "월성 1호기는 2012년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10년간 연장운전을 승인받아 운영기간이 4년 남아있다"며 "설계수명연장을 위해 노후설비 교체에 5600억원, 지역상생협력금에 1310억원을 투입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이어 "백운규 산업부 장관과 정재훈 사장은 이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또 신규 원전 4기 백지화로 원전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