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1.6℃
  • 서울 10.9℃
  • 대전 14.0℃
  • 대구 15.0℃
  • 울산 15.3℃
  • 흐림광주 16.8℃
  • 부산 17.3℃
  • 흐림고창 16.7℃
  • 제주 19.6℃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사회

MBC '아침발전소' ‘비공개 촬영회‘ 계약서 단독 입수, 모델 책임만 있는 사실상 종신계약

‘비공개 촬영회’ 주최자… 수익은 있고 책임은 없다? 사실상 ‘무적’
피해 모델 유 양 전격 인터뷰, “도망가고 싶었으나 이미 찍힌 사진 때문에 두려웠다”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1일 아침 방송된 MBC 아침 시사프로그램 ‘아침발전소에서는 ‘비공개 촬영회’의 계약서를 단독 입수 공개했다..

‘아침발전소’가 공개한 ‘비공개 촬영회’ 계약서의 내용은 가히 충격적.

비공개 촬영의 경우 ‘갑’은 사진을 엄격하게 비공개로 한다, 주최자는 ‘을’에 대한 비공개 사진을 상업적 용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주최 측은 ‘을’에 대한 비공개 사진을 상업적 용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주최 측은 유출행위를 한 ‘갑’의 행위에 ‘을’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는다, ‘갑’이 판매 유포 행위를 할 경우 이로 인한 모든 이득을 주최 측에 양도한다

촬영자와 모델에게는 촬영회 관련 비공개가 원칙이지만, 주최자는 사실상 공개는 물론, 실제 사진이 유출되어도 이에 대한 아무런 책임이 없는 것이었다. 계약서의 심각성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촬영에 지속적으로 효력을 미치며, 주최자의 동의 없이 무단으로 불참할 수 없고, 의무 위반 시 약정된 모델료의 3배를 위약금으로 지불한다

등의 내용이 있어 실제 피해를 입은 20대 초반의 여성들이 내용을 제대로 확인하거나 계약서가 있다고 해도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또한 한 번 계약을 맺으면 이후 촬영에서도 동일한 조건으로 계약이 이어진다는 단서가 있어 주최자가 원하는 한 사실상 종신계약인 셈이었다.

이 같은 계약서 외에도 ‘아침발전소’에서는 실제 피해 모델과의 인터뷰도 전격 공개했다.

비공개 촬영회 성추행 피해자 유하나 양은 “ 노출은 안 한다고 했고, 이를 약속받고 촬영에 임했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 촬영 현장은 달랐다. “원피스를 입을 때 속바지를 달라고 했으나 받지 못했고, 걷고 그러니까… 막 몸이 떨렸다. 솔직히 진짜 도망가고 싶었다. 구조가 이미 문도 잠겨 잇고, 도망가봤자 잡히는 구조고 이미 사진은 찍혔고”라고 피해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유 양은 촬영을 또 다른 촬영을 거부하며 잠수를 탔다고. 하지만 스튜디오의 집요한 연락은 이후 3개월간이나 지속되었다고 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 수법이 있다. 흔히 말하는 작업이 들어간다. 처음에는 일반적인 촬영을 하다가 점점 수위를 높여간다. 그러다 보니 여성 모델은 이미 촬영이 돼 버렸고, 어느 순간부터는 자포자기가 되어버린다”며 촬영회의 속성을 고발했다.

사연을 접한 허일후 아나운서는 “계약서 내용이 정말 황당하다. 화가 난다”며 울분을 토로했고, 패널로 출연한 양지민 변호사 역시 “취재진에게 계약서를 넘겨받고 살펴보면서 너무 안타까웠다”며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6.13 지방선거를 2주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바쁜 나날들 보내고 있는 우체국 집배원들의 근무 현장을 찾았다.

하루 평균 1,800개 정도의 선거 공보물을 돌리며 일요일까지도 쉬지 못한 채 근무를 하고 있다는 집배원들의 사명감 있는 모습에 감동한 MC 노홍철이 투표율 공약을 해 눈길을 끌었다.

노홍철은 “이번 선거에 투표율이 60%가 넘으면 투표 인증샷과 사연을 올려준 ‘아침발전소’ 시청자를 직접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대접하겠다”고 깜짝 발언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시시각각 벌어지는 사건사고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팩트체크'를 넘어 '관점'이 부여된 뉴스 전달을 지향하는 새 아침 시사정보 프로그램 MBC '아침발전소'는 방송인 노홍철과 허일후, 임현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매주 금요일 아침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생방송된다.


redkims64@daum.net

김종록 작가, 진안 마이산 소재 창작소설 ‘금척(金尺)’ 출간
(서울 = 미라일보) 김경선 기자= 소설 '풍수'로 유명한 김종록 밀리언 베스트셀러 작가가 전북 진안 마이산을 소재로 창작소설인 ‘금척(金尺)’ 을 출간했다. 김종록 작가는 7일 전북 진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척'의 출간 배경을 밝혔다. 김 작가는 소설 금척을 쓰게 된 계기로 “대한제국의 역사는 그간 너무 많이 왜곡돼 왔다.” 면서 “나라는 빼앗겼어도 끝내 정복되지 않은 이들이 온몸을 바쳐 피로 써내려 간 국민전쟁의 역사로, 그런 눈물겨운 역사가 일제 식민지 프레임이나 망국 책임론에 갇혀 매도되거나 희화화되는 꼴을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었다.” 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 작가는 이번에 출간한 창작소설 ‘금척(金尺)’은 “조선의 창업자 태조 이성계가 진안 마이산에서 왕권의 정당성을 상징하는 금척을 꿈속에서 받았다는 전설을 근대사의 일대 사건과 연결해 흥미로운 스토리로 엮어냈다" 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조선왕조 창업자 이성계가 꿈속에서 신인으로부터 금척을 받은 곳이 바로 진안 마이산으로 유명하다.” 면서 “ 금척(金尺)d은 예로부터 백성을 다스리는 국가의 리더십이고, 바른 식습관과 의약의 신기술이었으며, 생명에 반하거나 바른 도리에서 벗어난
광주세계수영조직위-NHN티켓링크·제일F&S,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 체결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가 은행(광주은행), 통신(KT) 부문에 이어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을 맺는다. 조직위와 ㈜NHN티켓링크·제일F&S㈜는 31일 조직위 3층 회의실에서 조영택 사무총장,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와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입장권 및 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NHN티켓링크는 국내 대표 티켓판매 대행 전문 기업으로서 입장권 판매 시스템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입장권 판매에 나선다. 또한, 프로 스포츠 공식 라이선스 전문기업 제일F&S㈜는 ▲마스코트 인형 ▲여행용 세트 ▲피규어 등 완구류 총 7개 품목군 50여 종의 대회 공식 상품을 제작해 내년부터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최고 IT기술과 티켓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입장권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는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대회 기념품 제


포토리뷰


타스씨앤엠 정부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 인증 6일부터 정식 연구 착수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일본과 캐나다가 선도하고 있는 식품저온숙성기술, 빙온(氷溫)숙성 시장에 한국의 한 스타트업 기업이 본격 가세함으로써 향후 세계인의 입맛을 놓고 3국간의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국내 최초의 육고기 숙성전문 기업 타스씨앤엠(TASc&m)이 지난 10월23일 정부위탁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 인증을 받고 6일부터 정식 연구에 착수했다. 중점 연구대상은 빙온 숙성 분야. 주로 ‘0℃ 이하부터 냉동 직전’까지인 제3의 온도 영역대에서 식품을 저장 및 숙성시키는 기술의 응용이다. 현재 타스씨앤엠의 미세얼음 '빙온젤아이스'에 저장 처리할 경우 신선상태 그대로 식품의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 이때 육고기의 세포는 얼어 죽지 않고 동면상태가 유지되면서 자기방어 물질을 생성, 육질의 호전과 맛과 영양의 증대로 이어진다. 김진기 타스씨앤엠회장은 "이번 부설연구소 인증을 계기로 중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내부 기반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지금까지의 연구성과와 향후 연구과제를 기반으로 국책 연구과제 수행은 물론 국산 농수축산물의 해외수출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타스씨앤엠은 지난 9월18일 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