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2.2℃
  • -강릉 23.4℃
  • 서울 22.7℃
  • 흐림대전 26.9℃
  • 흐림대구 26.4℃
  • 흐림울산 24.5℃
  • 흐림광주 25.5℃
  • 부산 19.6℃
  • -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5.5℃
  • -강화 21.2℃
  • -보은 25.0℃
  • -금산 26.9℃
  • -강진군 21.9℃
  • -경주시 24.7℃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추미애, "北 고위급회담 일방 연기 '오해.억측 자제해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해 "정확한 상황이 확인되기 전까지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오해와 억측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측이 오늘 리선권 단장 명의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다고 알려왔다"며 "청와대는 북측의 뜻과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추 대표는 " 이번 회담은 판문점선언 이행을 본격화하기 위한 회담으로서,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할 장성급 군사회담, 8.15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를 위한 적십자회담, 아시안 공동참가를 위한 체육회담 등의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었다"며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남북이 빠르게 다시 만나 후속조치를 논의하기로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양국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실행 가능한 것과 중장기적인 협력 방안을 큰 틀에서 논의한다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북미도 논의 속도를 높이며 비핵화 방식과 관련한 구체적이 해법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22일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입장 차이를 좁히고 양국에 신뢰를 심어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중요한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다가올 한 달은 한반도 운명을 좌우할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도 판문점선언 지지 결의안과 비준안을 한시 바삐 통과 시켜 한반도 평화의 거대한 물결에 함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1일부터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썬더' 련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며 남북고위급회담의 무기한 연기를 선언했다.

redkims64@daum.net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추미애, "北 고위급회담 일방 연기 '오해.억측 자제해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해 "정확한 상황이 확인되기 전까지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오해와 억측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측이 오늘 리선권 단장 명의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다고 알려왔다"며 "청와대는 북측의 뜻과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추 대표는 " 이번 회담은 판문점선언 이행을 본격화하기 위한 회담으로서,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할 장성급 군사회담, 8.15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를 위한 적십자회담, 아시안 공동참가를 위한 체육회담 등의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었다"며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남북이 빠르게 다시 만나 후속조치를 논의하기로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양국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실행 가능한 것과 중장기적인 협력 방안을 큰 틀에서 논의한다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북미도 논의 속도를 높이며 비핵화 방식과 관련한 구체적이 해법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