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7.6℃
  • -강릉 31.0℃
  • 흐림서울 28.5℃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5.8℃
  • 흐림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2.2℃
  • -강화 22.8℃
  • -보은 29.1℃
  • -금산 28.9℃
  • -강진군 23.4℃
  • -경주시 31.7℃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전국

100살 넘은 옛 도청, 그 역사 담아 여섯 개의 얼굴로 재현

5‧18 특별기획전 '가자, 도청으로'…15일∼6월17일
미공개 희귀 영상․1980년 당시 도청 현판 등도 공개
5‧18기록관ㆍ아시아문화원 공동 주최…도청 민원실 전체 활용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가자, 도청으로’. 그곳에서 역사의 굽이마다 각기 다른 여섯 개의 얼굴을 가진 옛 전남도청을 만날 수 있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옛 전남도청 민원실 전체(지하 1층~지상 2층)를 활용해 15일부터 6월17일까지아시아문화원과 공동으로 5월 특별기획전 ‘가자, 도청으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일본에 도청을 점령당한 어둠의 도청과 1929년 피 끊는 광주학생들이 전국 학생을 일으켜 세워 일제의 간담을 서늘케 한 광주학생독립운동 ▲광주학생들의 의혈이 분수처럼 솟아오른 4‧19혁명 ▲ 1960년 이 땅의 민주주의를 압제로 끊어놓은 5‧16군사쿠데타 ▲1970년대 유신저항운동 ▲5‧18 최후의 항쟁지인 도청의 참혹한 모습 ▲2016년 세계가 놀란 촛불시위에 이르기까지 흑백사진과 영상으로 생생하게 전달한다.

또한, 1960년대 후반 금남로가 8차선으로 확장된 이후 도청 일원의 공간적 변화 과정, 1993년 이후 도청 이전 관련 자료, 2000년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도 담았다.

관람객들은 1980년 당시 전남도청 현판, 사진기자가 촬영한 5월 항쟁 사진, 계엄군 군복과 곤봉, 당시 시민 일기와 함께 전시장 곳곳에서 38년만에 최초 공개된 5‧18영상기록물 편집본을 볼 수 있다.

chu7142@daum.net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