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5℃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8.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6.6℃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스포츠

[WC예선 리뷰] '박항서 매직' 발동…베트남 축구, 말레이시아에 2-1 승리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7차전서 승리…16일 UAE와 2차 예선 최종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이 발동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아랍 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7차전 말레이시아와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베트남은 7경기에서 승점 17(5승 2무)를 기록하면서 조 1위에 등극했다.

이날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둔 2위 UAE가 승점 15로 추격을 이어갔다. 베트남과 UAE는 오는 16일 2차 예선 최종전을 가진다. 그 경기 결과에 따라 조별 순위가 결정된다. 베트남은 무승부만 거둬도 조별리그 1위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이날 경기에 많은 것이 달린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거칠게 상대를 몰아쳤다. 응우옌 티엔 린과 응우옌 꽁 푸엉 등 공격수들이 부지런히 움직이며 상대 팀을 두들겼다.

몰아치던 베트남은 전반 27분 코너킥 찬스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 기점으로 혼전 상황이 이어졌다. 상대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응우옌 티엔 린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트남의 선제골 이후 말레이시아가 거친 몸싸움으로 맞섰다. 박항서 감독이 분노할 정도로 거친 경기가 이어졌지만 카드는 나오지 않았다.

말레이시아가 몸싸움을 앞세워 점차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전반 38분 베트남은 골키퍼 부이티엔중이 몸을 날려 상대의 위협적인 헤더를 막아내며 버텼다.

전반은 그대로 베트남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시작하고 나서도 말레이시아가 거친 몸싸움을 앞세워 중원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1분 박항서 감독은 중원 싸움을 강화하기 위해서 공격수를 빼고 미드필더를 투입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의 기세가 만만치 않았다. 후반 27분 말레이시아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데 파울라가 성공시키며 1-1로 동점을 기록했다.

2위 UAE가 이기고 있어서 이대로라면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상황. 박항서 감독이 다시 교체의 묘수를 보여주기 시작했다.

후반 24분 박항서 감독은 둑 친하와 응구옌 반 통 두 공격수를 투입하며 공세에 변화를 줬다. 이것이 적중했다. 베트남은 후반 35분 상대 수비수의 반칙으로 9번 응우옌 통 후엉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꾸에 은곡 하이가 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2-1로 앞선 베트남은 신중한 운영으로 맞섰다. 말레이시아의 거친 몸싸움에 다소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옐로 카드가 이어졌다. 그래도 침착하게 버티며 베트남은 2-1 승리를 매듭지었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말레이시아 전 승리 이후 가진 기자 회견에서 "베트남 선수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문화체육관광부-지역문화진흥원, 5월 가족과 함께 즐기는 ‘문화가 있는 날’ 진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에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주간에는 문화 시설 할인, 무료 관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 세대를 넘어 공감하는 열정의 무대, 문화가 있는 날 '실버마이크'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5월 23일~5월 29일)에는 가족들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추진된다. 특히 만 60세 이상 실버 세대의 주체적 문화 활동을 장려하는 세대 맞춤형 사업 '실버마이크'의 첫 공연이 진행된다. 올해 선정된 103개 팀이 이번 5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 공감과 소통의 공연으로 전 국민의 일상에 찾아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총 502개 팀(1548명)의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청춘마이크' △지역 주민이 주체적으로 만들고, 즐기는 '지역문화콘텐츠' 사업 △지역별 특성과 수요에 따라 기획된 '생활 속 문화활동' 사업 등 국민의 일상을 더 풍족하게 할 문화가 있는 날 기획 사업들이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계기로 전국 곳곳에서 시작된다. ◇ 가정의 달, 남녀노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