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9.3℃
  • 박무대전 19.7℃
  • 구름조금대구 20.8℃
  • 구름조금울산 19.6℃
  • 맑음광주 20.0℃
  • 맑음부산 21.3℃
  • 구름조금고창 18.5℃
  • 맑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오숙희 시인의 '아버지의 공깃밥'

장은수 시인 "시인이란 때때로 제 상처를 스스로 핥아대는 짐승 같은 존재"

URL복사

아버지의 공깃밥


- 오숙희 시인

아버지는 한낮의 허기도 잊으시고
구슬 같은 들깨를 함박 고무래질한 뒤
식탁 앞에 앉으셨다

식탁에 반찬 몇 가지 꺼내놓고
간도 보지 않은 국 한 수저 밥술을 뜨시고
아버지는 허공에 대고 말을 잇는다

"시래깃국이 참 맛있구나"
콩자반처럼 둥글게 살아온 발걸음 사이
주름진 길을 질척이는데
꾸역꾸역 씹어보지만
한 모금 모이를 쪼듯이
젓가락이 한가한 철길처럼 놓여 있다

아버지는 천정을 보며
눈에 호수를 만드셨는지
양 볼에 주르르 흐르는 물이
밥상 위 마른 가지 물 대듯 쏟아지신다

이것도 먹어 봐
인삼은 여기 많이 있는데 먹어 봐라
아버지의 공깃밥이 줄어들수록
딱딱한 밥알이 무릎 위에서
내 얼굴을 올려보고 있다

- ‘나루포엠(NARU POEM)’ 창간호 중에서

■ 감상평
오숙희 시인의 '아버지의 공깃밥'이 그리고 있는 이미지는 담백하다. 또한 애잔하다.

천만번 불러도 더 부르고 싶은 아버지는 한낮의 허기도 잊으시고 구슬 같은 들깨를 함박 고무래질한 뒤 식탁 앞에 앉으셨다.

그는 국 한 수저 밥술을 뜨시고 허공에 대고 말을 잇는다 "시래깃국이 참 맛있구나"

콩자반처럼 둥글게 살아온 주름진 길을 질척이는데 젓가락이 한가한 철길처럼 놓여 있다. 아버지는 천정을 보며 양 볼에 주르르 눈물이 밥상 위에 쏟아지신다.

공깃밥이 줄어들수록 딱딱한 밥알이 아버지 무릎 위에서 내 얼굴을 올려보고 있다.

시인이란 때때로 제 상처를 스스로 핥아대는 짐승 같은 존재다. 오숙희 시인도 마찬가지다. 그는 평생 가슴 한구석에 부모의 사랑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효녀이다.

제 속을 비워야만 채워지는 작은 씨방, 맵싸한 밥알이 무릎에 떨어져 입으로 들어가지지 않는 아버지의 모습이 마냥 안쓰럽다.

시인은 팔에 힘마저 빠진 아버지가 한평생 함께한 농사일, 바로 사랑하는 아버지의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며 혼자서 속울음만 쏟아놓는 시간이 많으리라.

- 장은수 시조시인(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광진구 지회 회장)



■ 오숙희 시인 프로필
경북 상주 출생.
2008년 <서라벌문예> 시 부문 신인작품상 등단.
2013년 <광진문학> 시 부문 신인상.
2014년 <신사임당 백일장> 차하.
시집으로 공저 '문학의 뜨락', '바람이 남기고 간 詩', '나루포엠' 등 다수.
현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광진구 지회 회원. 오숙희명리학연구소 소장.

i24@daum.net
배너
예술문화공간 빈빈(彬彬), 오는 26일 제2회 '북토크콘서트' 고두현 시인 초청
(서울=미래일일보) 장건섭 기자 = 신동남권 예술문화공간 빈빈(대표 김종희)에서 문학과 음악의 환상적 콜라보로 전개되는 북토크콘서트가 오는 26일(토) 오후 2시 중앙일보 신춘문예 출신 고두현 시인을 초청하여 문학평론가 권대근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다. 이번 문학행사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을 초청, 삶의 희열이 정박하는 수준 높은 작가의 정신세계와 문학세계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고, 공광규 시인을 시작으로 이번 달에는 고두현 시인이 초대된다. 고두현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대표시인으로 대중들에겐 시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시 전도사'로 이름 높다. 진행자인 권대근 교수와 같은 남해 출신으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에서 책 관련 코너를 오랫동안 진행하고 있으며, 서정적 시를 통해 인생의 지혜와 일상의 소중함을 강연해 오고 있다. 고 시인의 주요 시집으로 '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마음필사', '늦게 온 소포', '시 읽는 CEO', '마흔에 읽는 시' 등이 있다. 고두현 시인은 1963년 출생하여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유배시첩-남해 가는 길'로 등단했다.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한국경제신문사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소병철 의원, "최재형 감사원장 대선 출마설…정치적 중립성 의구심 들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 법사위)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선출마설을 언급하며 "추후 최 원장이 대선 출마를 하게 되면 그동안 정치적 논란이 있던 사안들 모두 되짚어 정치적 의도를 재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작년 7월 법사위에서 소 의원은 '작년에 대선에서 41%의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의 동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는 최재형 감사원장의 발언에 대해 "감사원의 생명은 정치적 중립이다. 정치적으로 편향된 감사원장이 감사원을 이끌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질의했을 당시, 최 원장은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원칙을 말한 바 있다.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소 의원은 "오늘 대선출마설과 관련한 질의에 대해, 감사원장께서 단호하게 '나는 헌법에 부여된 의무대로 내 임기를 지키고 정치적 중립을 철저히 지킬 생각이다' 이런 답변을 기대했다"며 그런데 기대와 달리 "'(대선 관련해서) 생각을 정리하겠다. (직무 마치자마자 대선 출마에 대해) 다양한 판단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감사원장의 답변을 듣고 보니 지금까지 논란이 된 정치적 중립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