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8.4℃
  • 맑음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9.5℃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오숙희 시인의 '아버지의 공깃밥'

장은수 시인 "시인이란 때때로 제 상처를 스스로 핥아대는 짐승 같은 존재"

URL복사

아버지의 공깃밥


- 오숙희 시인

아버지는 한낮의 허기도 잊으시고
구슬 같은 들깨를 함박 고무래질한 뒤
식탁 앞에 앉으셨다

식탁에 반찬 몇 가지 꺼내놓고
간도 보지 않은 국 한 수저 밥술을 뜨시고
아버지는 허공에 대고 말을 잇는다

"시래깃국이 참 맛있구나"
콩자반처럼 둥글게 살아온 발걸음 사이
주름진 길을 질척이는데
꾸역꾸역 씹어보지만
한 모금 모이를 쪼듯이
젓가락이 한가한 철길처럼 놓여 있다

아버지는 천정을 보며
눈에 호수를 만드셨는지
양 볼에 주르르 흐르는 물이
밥상 위 마른 가지 물 대듯 쏟아지신다

이것도 먹어 봐
인삼은 여기 많이 있는데 먹어 봐라
아버지의 공깃밥이 줄어들수록
딱딱한 밥알이 무릎 위에서
내 얼굴을 올려보고 있다

- ‘나루포엠(NARU POEM)’ 창간호 중에서

■ 감상평
오숙희 시인의 '아버지의 공깃밥'이 그리고 있는 이미지는 담백하다. 또한 애잔하다.

천만번 불러도 더 부르고 싶은 아버지는 한낮의 허기도 잊으시고 구슬 같은 들깨를 함박 고무래질한 뒤 식탁 앞에 앉으셨다.

그는 국 한 수저 밥술을 뜨시고 허공에 대고 말을 잇는다 "시래깃국이 참 맛있구나"

콩자반처럼 둥글게 살아온 주름진 길을 질척이는데 젓가락이 한가한 철길처럼 놓여 있다. 아버지는 천정을 보며 양 볼에 주르르 눈물이 밥상 위에 쏟아지신다.

공깃밥이 줄어들수록 딱딱한 밥알이 아버지 무릎 위에서 내 얼굴을 올려보고 있다.

시인이란 때때로 제 상처를 스스로 핥아대는 짐승 같은 존재다. 오숙희 시인도 마찬가지다. 그는 평생 가슴 한구석에 부모의 사랑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효녀이다.

제 속을 비워야만 채워지는 작은 씨방, 맵싸한 밥알이 무릎에 떨어져 입으로 들어가지지 않는 아버지의 모습이 마냥 안쓰럽다.

시인은 팔에 힘마저 빠진 아버지가 한평생 함께한 농사일, 바로 사랑하는 아버지의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며 혼자서 속울음만 쏟아놓는 시간이 많으리라.

- 장은수 시조시인(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광진구 지회 회장)



■ 오숙희 시인 프로필
경북 상주 출생.
2008년 <서라벌문예> 시 부문 신인작품상 등단.
2013년 <광진문학> 시 부문 신인상.
2014년 <신사임당 백일장> 차하.
시집으로 공저 '문학의 뜨락', '바람이 남기고 간 詩', '나루포엠' 등 다수.
현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광진구 지회 회원. 오숙희명리학연구소 소장.

i24@daum.net
배너
국경없는의사회, 전 세계 인도적 위기 알리는 온라인 '국경없는영화제'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20일 온라인 '국경없는영화제'를 개막했다. 국경없는영화제는 지난 11월 20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 '국경없는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분쟁, 질병, 빈곤 등 국경없는의사회가 구호 현장에서 목격하는 인도적 위기 상황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하고자 매년 개최하는 다큐멘터리 상영회로, 올해 4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세계 곳곳에서 의료 지원을 지속하며, 소외되고 방치된 인도적 위기를 알리는 일 또한 이어가고자 '우리는 멈출 수 없습니다'를 주제로 했다. 올해 영화제는 유료 상영작 4편과 무료 상영작 3편으로 구성됐다. 분쟁으로 모든 것이 무너진 시리아에 홀로 남은 병원을 지키는 의료진의 이야기 '케이브'와 100만 명의 로힝야 난민이 살고 있는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캠프의 모습을 담은 '피란'은 인도적 위기 속에 더 위험한 상황에 놓인 이들을 조명한다. 코로나19 이전 유례없는 전염병이었던 에볼라에 대응한 국경없는의사회의 경험을 담은 '어플릭션'과 에이즈 치료제 특허로 폭리를 취하는 거대 제약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서울시설관리공단 공영주차장, "주먹구구식 운영…이틀간 주차에 '14만원' 폭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 서울시설공단이 운영관리하고 있는 공영주차장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주차비 규정이 없어 주차비 폭탄을 맞기가 일쑤라는 것이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은 서울시에서 관리하던 민간 위탁 주차장의 관리감독 업무를 위임 받아 모든 공영주차장을 총괄 관리하고 있다. 또 노상 등 소규모 주차장의 경우 자치구 등에 재위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설관리공단은 직영 46개소 민간운영 68개소 자치구/상인회 18개소 총 132개소의 공영주차장을 운영 중이다. 공영주차장은 급지에 따라 금액이 달라진다. 서울시 2급지의 경우 월 주차요금 130,000원이다. 요금은 다음달 1일 부터는 182,0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문제는 서울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은 1일 주차요금 기준이 없어 계속 주차 시 반복해서 부과가 이루어진다. 실제 2급지인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사당역 공영주차장의 경우 5분당 250원, 1시간당 3,000원이 계속해서 부과된다. 이틀간 48시간을 주차했을 경우 144,000원이다. 이는 월 주차요금 130,000원을 훌쩍 넘는 금액이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의 1일 주차요금이 주먹

정치

더보기
권인숙 의원, '진로교육법' 개정안 대표발의…"진로교육, 누구에게나 편견없이 이루어져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 교육위)은 30일 진로교육의 목적에 학생 및 그 밖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포함하고, 성별·종교 등에 따른 고정관념이나 편견 없이 진로교육을 받을 권리를 명시한 '진로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진로교육법'은 학생에게 다양한 진로교육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변화하는 직업세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최대한 실현하여 국민의 행복한 삶과 경제 사회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나, 그 대상이 '학생'으로 한정되어 있어 학교 밖 청소년 등 그 밖의 청소년에 대한 진로교육은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또한 다양한 진로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이 실시되고 있음에도, 전통적 직업관이나 직업에 대한 성별 고정관념 등으로 인해 학생들의 성평등한 진로·직업 탐색에 한계가 존재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개정안에는 진로교육의 목적 및 정의조항 등에 학생뿐만 아니라 그 밖의 청소년을 명시적으로 포함하도록 하였고, '교육기본법'(제4조, 교육의 기회균등)을 준용하여, 진로교육의 기본방향에 성별, 종교, 신념, 인종, 사회적 신분, 경제적 지위 또는 신체적 조건 등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