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3.6℃
  • 흐림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4℃
  • 맑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김태년 "5·18 진상규명조사위 활동 전폭적 뒤받침할 것"

"전두환 80년 5월 광주 피로 물들인 학살 주범…뻔뻔한 태도에 개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이 과거처럼 미완으로 끝나지 않도록 전폭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5·18 학살의 책임자들이 끝까지 죄를 부정하도록 그냥 두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으로, 국민들은 5·18 정신을 기리고 있을 때, 전두환 씨는 대리인을 통해 죄를 인정하고 반성하기는 커녕 발포명령을 부인하는 발언을 했다"면서 "뻔뻔한 태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전두환 씨는 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두환 씨 등이 더 이상 거짓된 주장을 할 수 없도록 5.18 역사왜곡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며 "1,000억 원이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 필요하다면 전 씨의 사후에도 추징할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더불어민주당은 5월 광주의 희생과 용기가 대한민국의 정의로운 상징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5.18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 하겠다"면서 "피해자가 생존하고 계신 동안에 모든 의혹 사안이 해소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미래통합당이 당내 일각의 5.18 망언에 대해 사과하긴 했지만 중요한 것은 진정성 있는 구체적인 행동"이라며 "20대 국회 회기 중에 5.18역사왜곡처벌법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 통합당의 진정성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협력을 요청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