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22.7℃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9.3℃
  • 박무광주 23.1℃
  • 박무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0.1℃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회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촉구'

대검찰청 앞 기자회견 "정치공작 도 넘어서고 있어"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11일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사퇴를 촉구했다.

광화문촛불연대, 윤석열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 민생경제연구소, 민주진보유튜버연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정치공작 비리의혹 윤석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법 질서 수호흘 위해 사용해야 할 검찰권을 자기 입맛대로 사용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적폐세력의 판세뒤집기에 앞장서는 윤석열 총장은 검찰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총장과 정치검찰은 보수적폐들을 기사회생 시키고 정부와 여당을 끌어내리기 위해 온갖 권모술수를 다 써왔다"며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먼지털이식 수사를 강도 높게 진행하며 정부를 압박한 것과는 달리 보수적폐와 자신에 대해서는 관대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석열 총장과 정치검찰의 불법적인 권력 남용이 21대 국회에서 검찰개혁을 비롯한 촛불개혁안건을 막기 위한 일환이라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공공연한 사실"이라면서 "21대 총선에서 적폐청산과 촛불개혁완성,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뜨거운 열망이 총 분출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적폐청산을 외치는 진보개혁세력들이 많은 의석을 차지한 반면 보수언론, 검찰과 내통하며 '윤석열 사수'를 주장하던 수구적폐세력들이 받은 처참한 총선 성적표가 바로 그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금 윤석열 총장과 정치검찰은 국민들의 뜻을 수용하기는 커녕 어떻게든 총선 결과를 뒤집고 검찰개혁을 비롯한 촛불개혁을 막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면서 " 총선 직후 당선자 94명을 선거법 위반혐의로 입건하고, 검찰개혁을 주장하는 황운하.최강욱 당선자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은 총선 결과를 뒤엎으려는 시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이들은 "지금 윤석열 총장과 정치검찰은 총과 칼만 들지 않았을 뿐이지 국민들의 뜻에 반해 자신들의 권력을 지키기 위한 쿠데타를 시도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