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1.9℃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마스크’ 관심 노린 APT 공격 발견 '주의 요망'

이스트시큐리티, 코니 조직 소행 추정…파일 열시 악성코드 설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마스크가 전 세계적으로 품귀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관련 정보 문서로 위장한 악성문서 파일을 열어볼 경우 사용자 PC에 악성코드가 설치되고 주요 정보가 탈취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스트시큐리티는 마스크 관련 정보 문서로 위장한 악성 문서가 유포되고 있으며, 이 문서는 특정 정부 후원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는 APT 공격 그룹 코니(Konni)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APT 공격 그룹 코니는 진난 몇 년간 꾸준히 국내를 타깃으로 APT공격을 수행하고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ESRC(시큐리티대응센터)에서는 이미 수차례 이 조직의 위협을 확인하고 경고한 바 있다.

이 조직은 2020년에도 지속해서 APT 공격을 시도하고 있으며, 실제로 올 1분기 러시아어로 작성된 ‘북한의 2020년 정책 문서’, 그리고 ‘일본 2020년 패럴림픽 관련 자선단체 문서’ 사칭, 'Keep an eye on North Korean Cyber'라는 악성 doc 문서를 활용한 공격 등을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문종현 ESRC 센터장은"이번에 발견된 마스크 관련 정보로 위장한 악성 문서는 MS워드(MS- Word)로 작성됐고 한국어 기반의 시스템 환경에서 지난 21일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활용된 공격 벡터와 코드 기법 등을 분석한 결과 코니(Konni) 조직의 공격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새롭게 발견된 악성 문서는 'guidance'라는 파일명을 사용하고 있다. 이 악성 문서를 열어보면 최초에는 문서 내용이 제대로 보이지 않으며, 문서 내용 확인을 위해 상단에 나타난 ‘콘텐츠 사용’ 버튼을 클릭하도록 유도한다.

만약 ‘콘텐츠 사용’ 버튼을 클릭할 경우 최근 이슈가 되고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마스크 소개 내용을 담은 문서를 보여주며 악성코드 감염 의심을 회피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공격자가 미리 설정해둔 악성 매크로 코드가 동작하며 사용자 몰래 자동으로 추가 파일을 실행한다. 이후 공격자의 명령제어(이하 C2)서버에서 추가로 악성 파일을 다운로드해 사용자 정보를 탈취하는 기능을 가진 최종 악성코드를 설치한다.

악성코드가 설치될 경우 공격자가 지정한 FTP로 감염된 PC의 시스템 정보와 실행 중인 응용프로그램, 관련 작업, 프로세스 목록 정보가 업로드되며, C2 서버를 통한 추가 공격 명령도수행할 수 있게 된다.

ESRC는 악성코드 설치과정에서 공격자가 탐지와 분석을 회피하기 위해 커스텀 Base64 코드를 적용했고, 이는 기존 코니 조직이 사용한 방식과 동일한 것으로 분석했다.

문 이사는 "코니 조직은 2014년부터 국내외 특정 조직을 타깃으로 사회공학적 기법을 활용한 다양한 APT 공격을 수행해왔다”며, “이 조직은 타깃이 관심을 가질만한 사회적 이슈나 주제를 공격에 활용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온 만큼, 각 기업과 기관에서는 이들의 움직임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알약에서는 새롭게 발견된 악성코드를 탐지명 ’Trojan.Downloader.DOC.Gen’, ‘Trojan.Agent.245248K’, ‘Trojan.Agent.9216K’로 탐지 차단하고 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