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동두천 12.9℃
  • 흐림강릉 9.4℃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6.3℃
  • 흐림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4.2℃
  • 구름조금제주 17.3℃
  • 흐림강화 14.4℃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4.9℃
  • 맑음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손학규 "유승민 합당선언, 한국당으로 들어가겠다는 것"

"신설합당 표방했지만 결국은 흡수합당"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0일 전날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의 총선 불출마와 자유한국당과의 합당 선언과 관련해 "한국당으로 들어가겠다는 선언"이라고 혹평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로운보수당이) 신설합당 표방했지만 결국은 흡수합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작년 내내 말로는 중도보수를 표명하면서 실제로는 저를 내쫓고 바른미래당을 접수해 한국당에 갖다 바치면서 정치적 기회를 얻으려 했던 것이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정치인이 자기 살길을 찾으려 하는 행태를 누가 뭐라고 하겠냐만 큰 정치인이 되려면 최소한의 정치적 도리는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대표는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당 창당발기인대회 개최와 관련해서도 "안 전 대표는 실용적 중도정치를 주장하지만 그 주변 측근들은 끊임없이 보수 세력과의 연대.통합을 얘기하고 있다"면서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중도실용의 길을 지키고 보수통합의 길에 나서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손학규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국난극복을 우해 거국적인 단합이 필요하다"며 "정쟁을 중단하고 조속한 민생·경제 대책 수립을 위한 대통령과 각 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청기와홀딩스,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 의혹 제기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을 놓고 의혹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김흥기 청기와홀딩스 대표는 18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4일 S에셋 홍모 전 상무와 이모 파트장, S에너지 허모 과장을 배임수재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S에너지는 지난 2010년 청기와주유소 부지를 매각키 위해 L호텔과 협상했으나 결렬되고 청기와홀딩스의 전신인 다보스홀딩스와 435억원에 계약했다"며 "토지매입계약금의 10%인 43억5,000만원 지급했으나 잔금불발로 계약금을 몰취당했다"고 사건경위를 밝혔다. 김 대표는 "재매입을 위해 S에너지 관계자와 수년간 지속적으로 재매입요청 협의를 했다"며 "그러나 S에너지 방침에 따라 공개입찰에 참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부지를 입찰 받기위해 노력했지만 피고소인들의 공모로 인해 고소인 입찰 금액을 E메일로 사전정보 주설개방으로 접수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입찰마감 정시에 감사실의 직원 신모 씨가 5개사 모두 밀봉참가 등 공정하게 개방, 최고액을 선정했다면 이같은 불상사는 초래되지 않았을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