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0℃
  • -강릉 18.5℃
  • 서울 19.1℃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8.7℃
  • 광주 20.9℃
  • 부산 19.0℃
  • -고창 21.6℃
  • 제주 28.0℃
  • -강화 18.9℃
  • -보은 17.8℃
  • -금산 17.9℃
  • -강진군 24.3℃
  • -경주시 18.6℃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외교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국가 3대 경제협력 발전 방향 제안

CEO 서밋 개막연설 통해…사람 중심의 포용적 협력‧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 등

(부산=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를 위해 '사람 중심의 포용적 협력, 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 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 등 상생번영을 위한 한국-아세안 국가의 3대 경제협력 발전 방향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CEO 서밋((Summit)' 개막식 연설을 통해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며 평균연령 29세의 젊은 아세안에게 한국은 믿을만한 최적의 파트너가 아닐 수 없다"면서 "한국과 함께라면 더 빨리, 더 멀리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제시했다.

CEO 서밋은 한-아세안의 정상과 경제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난 30년간의 성공적인 협력에 대해서 평가하고, 또 새로운 30년의 협력 방향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개최됐다.

개막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 산 수 찌 미얀마 국가고문이 참석했다. 한국과 아센안을 대표하는 225개 기업 약 500명의 경제인들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삼성, 현대, SK, LG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들뿐만 아니라 툴젠, DI동일, 동양물산 등 유망 중소·중견기업들이 참석했다.

또 미얀마와 캄보디아의 재계 1위 기업과 베트남 대표 유통업체 등 아세안을 대표하는 기업들도 함께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한국의 경제는 빠르게 가까워지고 있다"며 "교역 규모는 1,600억 불로 늘었고, 상호 투자액도 연간 100억 불이 넘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세안은 한국의 제2위 교역상대이자 제3위 투자대상이며, 한국은 아세안에게 다섯 번째로 큰 교역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의 우정이 더 깊어지고, 우리의 책임감이 더 커지길 바란다"며 "상생번영의 미래를 우리가 함께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글로벌 무역환경의 변화와 아세안의 역할’을 주제로 개최된 1세션에서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특별연설을 했으며 짐 로저스 회장이 주제발표를 했다.

짐 로저스는 한반도가 향후 10~20년간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곳이 될 것이며, 풍부한 자원과 인구를 보유한 아세안이 그 자체로 거대경제 중심지가 될 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함께 세계의 번영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오후에는 ‘혁신성장을 위한 신산업 분야 협력 방안’을 주제로 개최되는 2세션에서는 마하티르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가 특별연설을 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따라 필요한 새로운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한-아세안 기업의 공동 번영을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을 주제로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의 특별연설과 저널리스트 조 스터드웰의 주제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조 스터드웰은 빌게이츠가 추천한 ‘아시아의 힘’이라는 저서를 쓴 저널리스트로서, 다양성을 가진 아세안과 한국의 생산적인 협력 방향과 과제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통합당, 故 백선엽 장군 장지 논란 이해하기 어려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미래통합당은 13일 故 백선엽 장군의 장지를 놓고 서울현충원과 대전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논란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내놨다. 또한 서울현충원에 장지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 백선엽 장군의 장지를 놓고 정치권이 이렇다 저렇다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과연 우니나라가 정상적인 나라인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백 장군은 6.25전쟁의 백척간두에 선 나라를 구출하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운 분"이라며 "이런 분을 놓고 장지를 결정하는데 이렇다 저렇다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저는 이해하기 어렵고 심히 유감을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백 장군은 6.25 전쟁 중 최후 방어선인 다부동 전투에서, 평양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대한민국을 구한 전쟁영웅"이라면서 "안타까운 것은 백 장군이 6.25전우 12만명이 있는 동작동에 모시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만 이 정부에서 대전현충원으로 결정한 것 같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현충원에) 묘역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전직 대통령의 경우 모신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대통령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