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27.4℃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7.5℃
  • 맑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0℃
  • 맑음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5.5℃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신용현, 금융기관‧포털 사징 악성앱 최근 5년간 1만8000건

금융정보, 비밀번호 등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 위험...대책마련 시급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최근 5년간 개인 신상정보 등을 유출시키는 금융기관과 포털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칭한 악성앱이 1만8,000건에 달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지적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신용현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악성앱 현황’에 따르면 악성앱 분서건수는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총 1만7,692건으로 집계됐다.

악성앱 분석 건수는 2015년 1,665건에서 2016년 1,635건으로 소폭 감소한 뒤 2017년 3,023건, 2018년 4,039건, 지난 8월까지 7,330건으로 후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 악성앱 분석건수는 2015년의 4.4배, 지난해보다 약 1.8배 늘어났다. 이 추세라면 올해 말 1만건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악성앱은 육안상으로는 구별이 어려울 정도로 정상앱과 유사하다. 또한 해커들이 악성앱 유포 시 이용자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택배‧지인‧공공기관사칭 등 다양한 문자메시지를 이용하고 있다.

특히 악성앱은 설치 과정에서 이용자의 전화번호, 문자메시지 관리, 저장소 조회, 위치정보 동의 권한 등을 요구한다. 이를 바탕으로 이용자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등을 해커 등에게 유출된다.

신용현 의원은 “과기정통부와 KISA 등의 정부 당국은 사진, 비번, 공인인증서 등과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악성앱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과도한 기기권한 요구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을 하루빨리 강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악성앱은 정상앱과 육안으로 구분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용자 쉽게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정부당국의 철저한 모니터링과 빠른 대처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비대위 첫 날 김종인 "통합당 정책에서 선도적 역할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통합당이 정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대위를 통해서 미래통합당이 앞으로 진취적인 정당이 되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임기를 시작한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국민들이 미래에 대한 굉장한 불안한 심정들을 가지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가 일단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는 비교적 성공을 했지만 이로 인해 파생된 경제·사회 제반의 여러 가지 사항들이 아주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제2단계에서부터 코로나 사태에서 단순하게 코로나 방역이라는데 국한할 것이 아니라 경제·사회에 미치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서 균형 있는 전망을 내놓을 수 있는 이런 방향으로 정부가 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면서 "다음 회의에서 저희 당이 앞으로 무엇을 추진할 것인가를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이 3차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만들어지면 협조해 줄 수 있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redk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