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2.1℃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8.4℃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7.4℃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7.9℃
  • 맑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6.2℃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0℃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30.2℃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민주당 "나경원 아들 의혹 보도 고발…아무도 건드리면 안되는 성역인가"

"언론과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갑질이자 겁박일 따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자유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의혹과 관련해 기자와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명예훼손 혐으로 고발조치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한 것에 대해 "공당을 사적 소유물로 여기고 언론과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비이성적 행태는 누가 보더라도 갑질이자 겁박일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관련 보도를 한 기자들과 관련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고발조치에 나서겠다고 한다"며 "이 과정에 당 차원의 대응을 통해 한국당이라는 공당의 힘을 동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개인 사무실이 아니다"며 " 나 원내대표는 특혜 의혹의 진상을 밝혀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언론과 시민단체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재갈을 물리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 일가는 아무도 건드려서는 안 되는 성역인가"라면서 "자유한국당과 나 원내대표가 해야 할 일은 공당을 특혜와 의혹의 방패막이로 전락시키는 것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일에 협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redkims64@daum.net

이룸아이 출판사, 초등교과 개념 꽉 잡는 어린이 백과사전 ‘GUESS 나라 백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어린이 도서 전문 출판사 이룸아이가 초등교과 개념 잡는 ‘GUESS’를 출간했다. GUESS는 ‘알고 있는 것’으로 ‘알지 못하는 것’을 상상해 알아가는 창조적 사고다. 스스로 탐구하고 생각하는 힘이 자라도록 돕는 학습법을 GUESS 시리즈에 도입하였다. 주어진 정보를 관찰하여 무엇일지 유추하고, 개념지도를 그리며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는 학습법이다. GUESS는 다변화 정보사회에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필수 사고능력으로, 단순히 지식을 습득하기보다 스스로 탐구하도록 돕는 생각의 도구다. 뉴턴이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 만류 인력의 법칙을 발견해내는 사고 과정의 유추를 적용한 것이다. GUESS 시리즈는 ‘유추’라는 생각의 도구를 활용하여 초등 교과 개념 상식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 구성되었다. GUESS 시리즈 첫 권인 나라 백과는 세계 곳곳에 있는 40개 나라의 다양한 문화와 재미있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어느 나라일까? 주어진 정보를 기초로 관찰하며 퀴즈를 풀다 보면 마치 그 나라에 다녀온 것처럼 상식이 풍부해진다. 나라 백과는 각 나라의 모습을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한 컷의 그림에 담았고 대표할만한 세 가지


포토리뷰



민주당 "나경원 아들 의혹 보도 고발…아무도 건드리면 안되는 성역인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자유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의혹과 관련해 기자와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명예훼손 혐으로 고발조치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한 것에 대해 "공당을 사적 소유물로 여기고 언론과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비이성적 행태는 누가 보더라도 갑질이자 겁박일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관련 보도를 한 기자들과 관련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고발조치에 나서겠다고 한다"며 "이 과정에 당 차원의 대응을 통해 한국당이라는 공당의 힘을 동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개인 사무실이 아니다"며 " 나 원내대표는 특혜 의혹의 진상을 밝혀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언론과 시민단체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재갈을 물리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 일가는 아무도 건드려서는 안 되는 성역인가"라면서 "자유한국당과 나 원내대표가 해야 할 일은 공당을 특혜와 의혹의 방패막이로 전락시키는 것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일에 협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redkims64@d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