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0.9℃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6.8℃
  • 맑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여야, 장기화 국회 공전 서로 탓하며 '기싸움'

민주당 "근본적 원인 한국당 국회법 지키지 않기 때문"
정의당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에 임하지 않아 생긴 문제"
한국당 "선거법과 패스트트랙 강행, 국회 밖으로 내몰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2일 국회 공전 장기화를 놓고 "한국당, 국회법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 "국회 파행된 이유는 선거법과 패스트트랙 때문"이라며 서로 탓을 해 가며 기싸움을 벌여 국회 정상화가 요원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가 민생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국회의원을 소환하자는 여론이 80%에 달할 정도로 국회에 대한 비판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며 "국회가 이렇게 정상화되지 않는 근본적인 원인은 한국당이 국회법을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국회 공전 책임을 한국당에 돌렸다.

이해찬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해서 물리력으로 방지를 했기 때문에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는데, 오히려 거꾸로 여당에 그 책임이 있다고 항변하는 걸 보며 ‘참 너무나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일갈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 국민은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으로라도 국회를 열라’는 의지가 찬성 53.4% 반대 38.5%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결단할 마지막 시간"이라고 압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더 이상 한국당은현실을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며 "국회를 정상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한 농성에 들어가면서 "(한국당은) 엄연히 법에 정해진 절차인 패스트트랙을 두고 사과는 물론 철회를 요구하며 국회의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자신들이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에 임하지 않아 생긴 문제를 가지고 다른 당을 비난하며 국회를 멈춰 세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요구하는 패스트트랙 철회는 결코 수용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회 파행사태는 말도 안 되는 선거법 날치기 패스트트랙으로 야당을 국회 밖으로 내몰았다"며 국회 공전의 장기화 책임을 민주당에게 전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를 보면 야당은 그냥 무조건 복귀해 추경을 통과시켜 달라고 한다. 추경이 과연 국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게나 하면 회의적"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은 언제까지 추경을 처리하겠다는 대답만을 듣고 싶어한다"고 힐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엉터리 같은 추경만 통과시키려고 국회하나. 이 모든 것의 근원은 청와대에 있다"며 "청와대는 우리 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렇게 야당을 패스트트랙으로 짓밟아 놓고도 또 다시 짓밟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야당을 국정 파트너로 생각해야 한다"면서 "국회로 들어갈 수 있도록 6월 국회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답해 달라"고 요구했다.

redkims64@daum.net

황금시간 출판사,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훌훌 자유롭게 혼자 가는 시대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를 출간했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포토리뷰



여야, 장기화 국회 공전 서로 탓하며 '기싸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2일 국회 공전 장기화를 놓고 "한국당, 국회법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 "국회 파행된 이유는 선거법과 패스트트랙 때문"이라며 서로 탓을 해 가며 기싸움을 벌여 국회 정상화가 요원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가 민생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국회의원을 소환하자는 여론이 80%에 달할 정도로 국회에 대한 비판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며 "국회가 이렇게 정상화되지 않는 근본적인 원인은 한국당이 국회법을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국회 공전 책임을 한국당에 돌렸다. 이해찬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해서 물리력으로 방지를 했기 때문에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는데, 오히려 거꾸로 여당에 그 책임이 있다고 항변하는 걸 보며 ‘참 너무나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일갈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 국민은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으로라도 국회를 열라’는 의지가 찬성 53.4% 반대 38.5%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결단할 마지막 시간"이라고 압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더 이상 한국당은현실을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