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목)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24.1℃
  • 서울 18.7℃
  • 대전 19.5℃
  • 대구 24.3℃
  • 흐림울산 23.6℃
  • 광주 20.9℃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19.0℃
  • 흐림제주 20.6℃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8.0℃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3.8 & 4.19 제59주년 기념 시낭송회' 개최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기념…역사의 현장 시인들 작품 중심으로 낭송

(대전=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공동의장 김용재, 장선규)와 대전·세종·충남 4.19혁명동지회가 공동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협력한 '3.8 & 4.19 제59주년 기념 시낭송회'가 28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 계룡스파텔 10층 스카이라운지에서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대구의 2.28, 마산의 3.15, 그리고 4.19혁명과 함께 국가기념일로 지정된(2018.11. 2./대통령령 제29271호) 3.8민주의거를 기념하는 이번 시낭송회는 김용재, 이정희, 허성수 시인 등 3.8민주의거 참가자와 김건일 3.15민주의거 참가 시인, 대구 2.28의 증언 시인 김윤식(1928-1996) 등 역사의 현장 시인들 작품을 중심으로 한국현대시인협회 명망 있는 시인들의 작품이 낭송회의 중심을 이루었다.

작품 역시 3.8 & 4.19를 주제로 지난 4월 11일 국회도서관에서 개최한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와 한국현대시인협회 공동 주최의 심포지엄주제 <4.19혁명과 열린 세계의 시>, 그리고 <시는 혁명의 자양분이었다>는 김용재 이사장의 기조강연 내용과 맥을 같이 하고 있다.

이날 낭송회에 앞서 김용재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공동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시는 혁명의 자양분이었다"고 말했다.

김 공동의장은 "시는 민주·정의·자유·평화·평등의 이념을 입에 물고 가슴 속에서 끓어오르는 양심의 소리를 싱싱한 숨결로 이어지게 했으며, 그리고 외쳤다"며 "피 흘려 쓰러지고 불의에 밟히고, 그래도 시는 정신의 촉수였고 어둠을 깨운 새벽의 빛이었으며 언어의 무기였고, 마침내 혁명의 자양분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공동의장은 이어 "우리는 3.8민주의거와 4.19혁명 관련 시들을 뽑고 새로 쓰고 하여 올해로 다섯 번째 시낭송회를 개최하게 되었다"며 "민주화운동의 길에서 썩은 염통에 밀어 넣을 의(義)로운 시를 계속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공동의장의 인사말에 이어서 김종진 아동문학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낭송회는 축하무대 1부에서 전선화의 펜플릇 연주 '사랑꽃'과 '안동역에서', 김용재 시 홍성훈 낭송의 '우리들 세상의 깨어남을 위하여', 최재문 시 주영길 낭송의 '아아, 그 이름 3.8이여', 이정희 시 유가희 낭송의 '당신의 죽음이 민주의 목숨 되었네요', 김철기 시 김철기 낭송의 '그때 그 발소리 지금 듣네요', 김용옥 시 손중배·김종진 합송의 '개나리 꽃 필적에'에가 이어졌고 축하무대 2부에서는 4.19세대 가수 최현이 '그대 그리고 나'와 'I can't help falling in love with you'을 열창했다.

이어서 정근옥 시 윤수아 낭송의 '자목련 피는 사월에는', 김건일 시 유부식 낭송의 '슬픈 울음이 차올라', 지은경 시 이다현 낭송의 '4.19혁명 다시하자', 김윤식 시 유가희·박정숙·주영길·이다현·손중배 합송 '아직은 체념할 수 없는 까닭'으로 열정을 고조 시켰다.

한편, 이날 낭송회에서는 지난 5년간의 3.8 & 4.19기념 시낭송 시들을 모아 「어둠을 깨운 새벽의 빛」이란 제하의 시낭송 시집을 발행, 참가자들에게 증정하기도 했다.

i24@daum.net

좋은땅출판사, ‘걸어가는 길 2’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 출판사가 ‘걸어가는 길’을 출판한 이호태 저자의 두 번째 에세이 ‘걸어가는 길 2’를 출간했다. 이전 책과 비슷하게 저자가 도보여행을 하며 겪은 일들, 국내의 산들을 오르며 보고 듣고 생각하고 느낀 것들을 일기처럼 정리해 놓았다. 둘레길 일기와 사계절에 걸친 등산 일기, 선거 때마다 걸은 이야기와 바우길 일기, 외씨버선 길을 걸은 후 적은 기록들을 엮었다. 해외 여행의 비중이 높았던 전 책과 달리 국내 곳곳을 다니며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 길에 얽힌 이야기와 설화, 길을 걸으며 마주친 자연의 모습들이 눈에 보이듯 묘사되어 있다. 저자는 일상에서 벗어나 걷다 보면 잊었던 무엇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계속해서 길을 걷는다고 말한다. 각자의 사정은 다르지만 나름대로 겪는 고뇌와 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며 세월이 흐르고 살아가는 방식이 바뀌어도 ‘사람’이라는 본연은 바뀌지 않음을 깨달았다고 한다. 또한 산길을 걸으면서, 들길을 걸으면서,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엿보면서 일상에서 쌓이는 찌꺼기를 씻어 낼 수 있었다고 한다. 그렇게 머리와 가슴을 비우면 새로운 기분으로 삶을 대할 수
여자축구 국가대표 이민아, 한국미즈노가 선물한 축구화 신고 뛴다
(서울=미래일보) 양은지 기자=한국미즈노가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민아 선수에게 '2019 프랑스 대회' 출전을 기념해 특별한 축구화를 선물했다. 2019 프랑스 대회 국가대표로 선출된 이민아 선수를 위해 세상에서 단 한 켤레뿐인 ‘모렐리아 네오2’ 특별판을 제작한 한국미즈노는 지난 21일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 인근의 한 카페에서 증정식을 진행했다. 한국미즈노가 이민아 선수의 2019 프랑스 대회 선전을 응원하며 한정판으로 특별 제작한 ‘모렐리아 네오2’는 호주 4개국 친선대회에서 이민아 선수가 착화해 화제를 모은 미즈노의 시그니처 축구화다.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내구성과 볼 터치감을 높인 제품이다. 또한 270mm 기준 45g이라는 매우 가벼운 아웃솔과 슈팅 시 디딤발의 지지력을 강력하게 해주는 스터드 배열을 통해 발의 부담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특별판은 미끄러운 유럽 잔디의 특성에 맞춰 기존 플라스틱 스터드가 아닌 쇠 스터드를 믹스해 접지력을 높이고, 한국 국기와 이민아 선수의 이니셜을 새겼다. 코니시 히로마사 한국미즈노 대표는 “이민아 선수 특유의 끈기와 투지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미즈노는 더 높은 목표를 향한 선수들의 도전을 서


포토리뷰



민주당 "다음주 국회 반드시 열 것, 한국당 복귀하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0일 다음주에는 반드시 임시국회를 열겠다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한국당이 진정으로 국민과 민생을 생각한다면 이제는 국회에 나와야 한다"며 "더 이상의 태업은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에는 반드시 국회를 열고 개회 즉시 추경안과 민생 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올해는 문재인 정부가 최선을 다해서 국민들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어 낼 때이고 20대 국회 마지막 1년도, 당도, 의원 개개인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 성과를 낼 중요한 시기"라면서 "그런데 우리는 제1야당의 정치투쟁, 장외활동으로 황금 같은 5월을 다 보내버렸다"고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판했다. 이해찬 대표는 "올 추경안의 가장 중요한 예산이 강원도 산불, 포항 지진 피해, 그리고 미세먼지 등의 예산들이 많이 들어가 있다"며 "(한국당은) 뻔히 알면서 마치 자기들이 강원도 산불에 관해서 고민 하나 없이 있다가 국회에는 들어오지도 않으면서 대책을 세우는 양 하는 그런 가식은 버리고, 국회에 들어와서 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