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21.6℃
  • 흐림서울 22.1℃
  • 흐림대전 21.3℃
  • 박무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5℃
  • 천둥번개광주 19.3℃
  • 흐림부산 21.4℃
  • 흐림고창 19.2℃
  • 제주 20.9℃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6.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민주당 "한국당, 강효상 기밀유출 사건 물타기 말라"

이인영 "언어도단 중단하고 한미간 외교관례 깬 책임져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서훈 국정원장·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사적 만남을 빌미로 황교안 대표의 군대 실언, 강효상 의원의 국가비밀 유출 사건을 물타기 하지말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은 언어도단을 중단하고 한미간 외교관례를 깬 책임을 지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강효상 의원의 국기문란과 자유한국당의 비호는 실망을 넘어 자괴감마저 든다"며 "외교안보를 위협하고도 국민알권리를 변명거리로 삼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일"이라면서 한국당의 자성을 촉구했다.

그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긴밀한 한미공조를 강조했던 만큼 그 잘못을 깨끗하게 인정하기 바란다"며 "물타기로 책임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행태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의원 탄압’, ‘억울한 희생자를 만드는 적폐’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한국당 의원이 불법을 저질러도 처벌될 수 없는 존재가 아니다"며 "(한국당은) 황당무계한 논리로 국기문란 행위를 호도하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법대로, 원칙대로 이 사안을 엄정하게 대응하고 처리하겠다"며 "강효상 의원을 검찰에 고발한데 이어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도 죄를 지으면 반드시 그 죄의 대가를 치른다는 점을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도 제식구 감싸기로 국민을 또 한 번 실망시키지 말고 강효상 의원에 대한 출당, 제명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기밀을 유출한 외교부 공무원은 강효상 의원이 그 내용을 굴욕외교로 포장해 정쟁의 도구로 악용할지는 몰랐다고 했다"며 "공익제보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이 얼마나 허무맹랑한 억지주장인지 그대로 보여준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최고위원은 "(강효상 의원을) 계속 감싸는 것은 한국당의 무능과 무책임을 넘어서, 국가관을 의심하게 한다"며 "한국당은 지금이라도 국민께 용서를 구하고 해당 의원에 대한 엄정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그나마 국민께 용서를 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좋은땅출판사, ‘이능(異能) 1’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이능(異能) 1’을 출간했다. 누구나 한번쯤 다른 사람에게 말하기는 부끄럽지만 재미있는 상상을 해 봤을 것이다. 갑자기 먼 부자 친척이 돌아가시며 유산을 내 앞으로 상속해 준다거나, 어느날 눈을 떠 보니 다른 세계에 떨어졌다든가 하는 허무맹랑한 상상말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직접 겪는다면 우리에겐 걱정되는 점들이 너무나도 많다. 당장 내일 올려야 하는 보고서, 아직 뜯어 보지도 못한 택배, 업무시간이 다 되었는데도 비어 있을 내 자리 등 그래서 사람들은 나에게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진심으로 원하기보다는 비슷한 소설을 찾아 읽으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이능’ 또한 이러한 상상에서 출발한 소설이다. 주인공은 뛰어난 외모로 타 여학교까지 소문이 나 있고 공부까지 잘 하는 대기업의 손자이지만 이 모든 것을 최대한 숨기고 평범한 학생으로 살고 있다. 그는 여느때와 똑같은 일상을 보내다 우연히 참석한 학교 대항 대회에서 초능력을 가지게 된다. 이 초능력은 주인공뿐만 아니라 주인공의 후배, 그리고 특정 음료를 마신 학생들에게 모두 나타난다. 특정 음료를 제조한 곳은 어느 거대 종교단체였고, 그 종교단체에서는 초능


포토리뷰


배너
극렬 저항 속 우리공화당 천막 강제 철거…"배로 치겠다" 반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자리 잡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불법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25일 실시,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지난달 10일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을 설치한 이후 46일 만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서울시 공무원 500여 명과 용역업체 직원 400여 명, 경찰 24개 중대 800여 명, 소방 100여 명 등 2000여 명에 가까운 인원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기습으로 불법 설치한 천막‧차양막 3동 및 적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에 돌입했다. 철거작업은 약 두 시간 가량 진행되었으며 서울시는 오전 9시 10분쯤 행정대집행 종료를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와 용역업체 소속 직원들과 충돌했다. 용역업체 직원들이 본격적인 철거에 나서자 천막을 지키던 당원과 지지자 등 300여 명이 철거를 반대하며 용역 직원들에게 물병을 던지거나 스프레이를 뿌리며 거세게 항의했고, 바닥에 드러누워 서로가 팔짱을 낀 채 저항했다.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세월호 텐트는 내버려두고 우리만 철거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한 가운데 20여 명이 다치거나 실신했다. 또한 몸싸움까지 벌

바른미래당, 정헌율 익산시장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발언 규탄 성명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바른미래당 다문화행복위원회는 25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헌율 익산시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달 11일 '2019년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14회 행복나눔 운동회'에서 다문화 가정 자녀를 빗대 ‘잡종강세’라고 표현해 공분을 사고 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9일 부산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서 "외국인은 똑같이 임금 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외국인 차별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우태주 바른미래당 다문화행복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에서 "위의 두 정치인의 이 같은 발언은 시대감각 없는 차별의식에서만 나올 수 없는 발언"이라며 "다문화시대가 급속히 진행되는 현재 우리나라 상황에서 중요 정치인들의 다문화 인식에 대해 심각한 우려가 생겨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성명서를 발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국내거주 장기체류 외국인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다문화는 우리나라 경제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요건이 됐다"며 "이에 따라 외국인과 그 문화에 대해 차별의식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