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9.2℃
  • 서울 7.4℃
  • 대전 9.9℃
  • 대구 8.5℃
  • 울산 10.3℃
  • 광주 8.9℃
  • 흐림부산 11.4℃
  • 흐림고창 10.2℃
  • 흐림제주 14.5℃
  • 흐림강화 7.4℃
  • 흐림보은 7.7℃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9.5℃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좋은땅출판사, '행복만찬' 출간

우리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는 외형상으로 보면 기독교인을 위한 신앙서적이지만 내용을 보면 일반인이 읽어도 유익한  ‘행복만찬’을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책의 주제는 ‘행복’이다. 저자가 말하는 행복은 좋은 음식을 먹고, 비싼 옷을 입고, 멋있는 집에서 자는 이들이 누리는 물질적 부요의 복이 아니다. 외형적인 조건에 관계없이 마음으로 누릴 수 있는 소박한 기쁨과 참된 즐거움이 지속되는 상태를 의미하는 내면의 복이다.

이 책은 설교집이 아니다. 소설도 아니요, 에세이집도 아니다. 책의 부제와 같이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재료들이 탁월한 레시피로 잘 조리되어 먹음직스럽게 담겨 있는 만찬과 같은 책이다. 삶에 유용한 지침과 예화들이 성경말씀과 함께 담겨 있어서 일반인은 물론 기독교인, 그리고 성도들을 참된 행복을 누리는 삶으로 인도하고 싶은 목회자에게 더없이 유익한 책이다.

저자가 이 책을 출간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간단하며 소박하다. 단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이들이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예수 안에 있으면 행복하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행복하지 못한 성도들이 많이 있다. 왜 행복의 원천인 예수를 믿으면서도 행복하지 못한 것일까.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예수를 제대로 못 믿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지 못하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어떤 이유이든지, 다양한 삶을 체험하며 독특한 이력을 쌓고, 풍부한 상담의 경험을 소유한 저자가 마음을 다하여 쓴 글을 읽고 삶에 적용하면 그는 분명히 행복을 누릴 수 있다.

sakaijang@gmail.com

좋은땅출판사, '행복만찬'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는외형상으로 보면 기독교인을 위한 신앙서적이지만 내용을 보면 일반인이 읽어도 유익한 ‘행복만찬’을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책의 주제는 ‘행복’이다. 저자가 말하는 행복은 좋은 음식을 먹고, 비싼 옷을 입고, 멋있는 집에서 자는 이들이 누리는 물질적 부요의 복이 아니다. 외형적인 조건에 관계없이 마음으로 누릴 수 있는 소박한 기쁨과 참된 즐거움이 지속되는 상태를 의미하는 내면의 복이다. 이 책은 설교집이 아니다. 소설도 아니요, 에세이집도 아니다. 책의 부제와 같이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재료들이 탁월한 레시피로 잘 조리되어 먹음직스럽게 담겨 있는 만찬과 같은 책이다. 삶에 유용한 지침과 예화들이 성경말씀과 함께 담겨 있어서 일반인은 물론 기독교인, 그리고 성도들을 참된 행복을 누리는 삶으로 인도하고 싶은 목회자에게 더없이 유익한 책이다. 저자가 이 책을 출간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간단하며 소박하다. 단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이들이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예수 안에 있으면 행복하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행복하지 못한 성도들이 많이 있다. 왜 행복의 원천인 예수를 믿으면서도 행복하지 못한 것
광주수영대회 조직위, 대회 시설 집중 점검 나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행사이며 세계 5대 메가 스포츠 대회중 하나인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설에 대한 본격적인 점검이 진행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대회를 90여 일 남겨둔 시점에서 선수촌과 경기장 등 대회 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 주재로 진행되는 이번 현장점검은 조직위 실무직원들과 실제 공사를 맡은 관계사들이 합동으로 점검한다. 8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과 수구 경기장을 시작으로, 9일은 아티스틱 수영 경기장 공사가 진행중인 염주체육관과 하이다이빙 시설이 들어서는 조선대 종합운동장을, 10일에는 공사가 마무리된 선수촌과 개회식이 열리는 광주여대 체육관 등을 점검한다. 첫 날 시작된 남부대 현장 점검에서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경기장 출입구를 보완하자는 의견과 폭염에 대비한 심판 차양막 설치, 경기장 수온 관리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논의되었다. 또, 대회가 임박한 시기에 각종 시설 공정을 서로 공유해 동시다발적으로 협업하며 진행하고 바로 테스트 대회를 치를 수 있게 준비하자는 의견들이 나왔다.


포토리뷰



심상정 "민주·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다음주 결단 하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9일 공수처법 단일안 마련으로 지연되고 있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대해 "더 이상 시간이 지체되면 지정의 의미가 퇴색될 수밖에 없다"며 "다음 주 중에는 패스트트랙 지정 일정이 가시화돼야 한다"며 여야 4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심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두 당의 협상 시간은 더 이상 남아있지 않다"면서 " 이제 결정의 시간만 남았다. 여야4당이 국민의 정치변화 열망을 받아 결단을 내릴 것인지, 끝내 개혁의 정치를 포기할 것인지를 다음 주 초 여야 4당 대표, 원내대표 회담을 통해 책임 있게 결정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위원장은 “한 발씩 양보해야 한다. 여·야 4당 안 만드는 과정도 결코 쉽지 않았다. 그런데도 각 당 의견을 결단을 통해 조율했듯이 공수처법에 대한 결단도 필요하다”며 "공수처법의 이견 때문에 다 합의된 선거제도 개혁까지 물거품이 돼야 한다는 걸 누가 이해하겠나. 이대로의 정치를 지속하자는 것인데 그건 정치 변혁 갈망하는 국민 열망 배신하는 것"이라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을 압박했다. 심 위원장은 “선거제 개혁을 위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