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0.4℃
  • 서울 8.7℃
  • 박무대전 10.0℃
  • 맑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3.3℃
  • 흐림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6.6℃
  • 구름조금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

동해안 초유의 연쇄 산불…고성·속초·강릉·동해까지

- 소방당국 대응 3단계, 고성 쪽으로 역풍 불어 진화 집중

(서울=미래일보)신선호 기자=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로 번지는 가운데 강릉에서 또다른 화재가 나면서 사상자가 발생하고 수천명이 대피하는 등 동해안 사상 초유의 재난이 빚어지고 있다.

5일 산림당국과 강원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7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주변에서 불이 나 주변 산으로 옮겨붙었다.  

불은 도로변 변압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이 불이 태풍에 맞먹는 수준의 강풍을 타고 삽시간에 속초 영랑동·장사동까지 번졌다.  

또, 강릉 옥계면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또 다른 산불이 발생해 동해 망상동 등까지 확산했다.

이 과정에서 휴양시설인 한화콘도, 설악쏘라노리조트, 영랑호 신세계리조트 등까지 불길이 닿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화재로 50대 남성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1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3.000여 명이 대피한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4일 오후 8시 20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천리의 한 도로에서 김모(58·남)씨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김씨는 이미 의식이 없었으며, 병원으로 옮겨 심폐소생술(CPR)을 진행했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씨가 연기에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같은 날 오후 10시 30분쯤 고성군 죽왕면 삼포2리 마을회관 주변 부러진 반사경 옆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모(70·여)씨의 경우 '강풍으로 인한 사망'으로 집계되고 있다.

숨진 박씨는 화재 대피령을 듣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위해 집을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지역에는 도시가스가 차단됐으며 이동통신 기지국이 불에 탄 지역 주변에서는 휴대전화가 연결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소방당국은 대응 수준을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올리고 전국에 배치된 물탱크와 펌프차 등 장비와 소방대원들을 투입했다. 

다행히 속초 영랑동 쪽은 진화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화재가 발생한 고성 쪽으로는 역풍이 불어 이쪽에 진화를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발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도서관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 국내 유관기관은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서 조사·발굴·수집한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의 자료집을 5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임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공포한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이다. 임시헌장에 ‘대한민국은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서 임시정부가 통치한다’고 규정되어 있을 정도로 임시의정원의 결의는 임시정부의 운영보다 우선하는 것이었으며, 그 영향력은 국정 전반에 두루 걸쳐 있었다. 이러한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임시의정원은 그간 임시정부의 그늘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임시의정원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그 위상에 조응할 수 있도록 복원하고,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해제집에는 일본·대만 등 국외에서 수집한 기록물 2,000여 건의 기록물 중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선정한 주요기록물의 해제, 원문, 번역문 및 사본 이미지를 수록했다. 주요기록물로는 ▲중국 국민당이 작성한 ‘임시의정


포토리뷰


동해안 초유의 연쇄 산불…고성·속초·강릉·동해까지 (서울=미래일보)신선호 기자=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로 번지는 가운데 강릉에서 또다른 화재가 나면서 사상자가 발생하고 수천명이 대피하는 등 동해안 사상 초유의 재난이 빚어지고 있다. 5일 산림당국과 강원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7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주변에서 불이 나 주변 산으로 옮겨붙었다. 불은 도로변 변압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이 불이 태풍에 맞먹는 수준의 강풍을 타고 삽시간에 속초 영랑동·장사동까지 번졌다. 또, 강릉 옥계면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또 다른 산불이 발생해 동해 망상동 등까지 확산했다. 이 과정에서 휴양시설인 한화콘도, 설악쏘라노리조트, 영랑호 신세계리조트 등까지 불길이 닿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화재로 50대 남성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1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3.000여 명이 대피한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4일 오후 8시 20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천리의 한 도로에서 김모(58·남)씨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김씨는 이미 의식이 없었으며, 병원으로 옮겨 심폐소생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