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흐림동두천 2.2℃
  • 맑음강릉 9.2℃
  • 박무서울 6.1℃
  • 구름많음대전 9.6℃
  • 흐림대구 9.8℃
  • 박무울산 9.5℃
  • 박무광주 12.7℃
  • 연무부산 12.1℃
  • 흐림고창 11.4℃
  • 연무제주 13.5℃
  • 맑음강화 1.3℃
  • 흐림보은 9.4℃
  • 맑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8.2℃
  • 구름조금경주시 7.0℃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TV

국민연대 "월남전 파병군인 '전투수당' 미지급…정부는 진상조사 해야"

참가자 5.000여 명 오후 5시께부터 청와대 사랑채로 가두행진

시민단체가 만든 '국민연대'와 베트남전에 파병됐던 군인(전국전우회)들이 참전 당시 전투수당을 온전히 받지 못했다며 정부에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30일(토) 오후1시경부터 모이기 시작한 국민연대와 월남파병 전국전우회는 '월남참전장병 정상화를 위한 전국전우회'와 '삼청교육대 진상규명 전국위원회' 등 여러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만든 '국민연대'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국민숙원을 위한 국민대회'를 열고 "정부는 월남전 전투수당 미지급 문제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하고, 특별법을 제정해 보상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민연대' 서영수 회장은 "박정희 정권이 월남 파병 용사들의 전투수당 90% 이상을 착복했다"며 "늦게라도 과거 정부의 과오를 바로잡고, 정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후1시부터 정상적 집회를 시작한 국민연대와 베트남전 참전 군인 등 집회 참가자 5.000여 명은 오후 5시께부터 청와대 사랑채로 가두행진을 하고, 이 같은 요구사항을 담은 청원서를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실에 전달했다.
 
한편,'국민연대' 서 회장은 "내달 26일 국회 앞에서 '민족정기바로세우기 국민명령대회'를 열고 국회에 문제 해결을 재차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발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도서관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 국내 유관기관은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서 조사·발굴·수집한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의 자료집을 5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임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공포한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이다. 임시헌장에 ‘대한민국은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서 임시정부가 통치한다’고 규정되어 있을 정도로 임시의정원의 결의는 임시정부의 운영보다 우선하는 것이었으며, 그 영향력은 국정 전반에 두루 걸쳐 있었다. 이러한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임시의정원은 그간 임시정부의 그늘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임시의정원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그 위상에 조응할 수 있도록 복원하고,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해제집에는 일본·대만 등 국외에서 수집한 기록물 2,000여 건의 기록물 중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선정한 주요기록물의 해제, 원문, 번역문 및 사본 이미지를 수록했다. 주요기록물로는 ▲중국 국민당이 작성한 ‘임시의정


포토리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