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1℃
  • 대구 20.3℃
  • 박무울산 20.6℃
  • 광주 20.3℃
  • 흐림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7℃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탐방] 사랑채노인복지관, 어르신 문화활동가 특수 교육프로그램 과정

지역사회 어르신 전문교육으로 아름다운 삶 영위

(서울=미래일보) 정정환 기자 = 경기도 의왕시 소재 사랑채노인복지관(관장 금유현)에서 주관하는 ‘2016년도 어르신 문화활동가’ 특수 교육프로그램 과정(사진 영상반)의 강의가 한참 진행 중이다. 이 과정은 4월 4일부터 개강했으며 매주 2회(월, 화요일 오후) 실시하며 1회에 1시간 30분 동안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과정의 종강은 오는 7월17일 까지 이며 7월과 8월 중에 4주 동안은 여름방학에 들어 갈 예정으로 교육운영계획서에 잡혀 있다. 현재 본 프로그램에 참여한 대부분의 수강생들은 평소 컴퓨터/인터넷 활용이 가능한 어르신들로서 카메라촬영에 소질이 있는 사람들이 모였다.

 

이곳에 모인 약 20 여명의 수강생들은 시작과 함께 카페(온에어영상반)도 만들어 자율적으로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첫날부터 사진 촬영 및 글쓰기, 동영상 교육프로그램에 열정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들의 보습을 바라보니 참으로 아름답고 훌륭하게 엿보였다.

 

주변에 어떤 어르신 중에는 “나이가 들었는데 이제 배워서 뭐하느냐” 면서 은근히 비꼬는 사람들의 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나이가 들어도 허송세월로 무의미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이렇게 여가를 선용한다는 것은 노년기에 들어서서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교육은 평생교육이 중요하며 따라서 나이와 관계없이 평생 동안 다양한 사회교육이 진행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높아가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사진 영상반의 강의계획서를 살펴봤는데 잘 모르는 새로운 용어들도 많았다,

 

주요 강의 내용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날에는 강의 방향 등 오리엔테이션에서 시작됐다. 특히 강사(김태욱)소개과정에서는 “사진 영상 분야에 훌륭한 전문 강시님을 모셨다”고 주무교육담당은 소개했으며, 이와 함께 수강생들로부터 박수갈채도 받았다.

 

앞으로의 알정에 대한 계획서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았더니 기초적인 용어에서부터 잘 모르는 전문 용어들이 보였다. 영상기법, 뉴스, 다큐멘터리 이해, 촬영지세, 촬영기법, 큐 컷, 촬영구도, 촬영영상 컴퓨터 전송, 무비메이커 설치. 타임라인에 영상 올리기, 음악합성 렌더링, 뉴스 영상 편집 등이다.

 

이러한 전문적인 다양한 사진 촬영 영상 기법 등을 배운다는 것이 참으로 어르신들에게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할 수 있으며 대견스럽게 여겨진다. 최후 종강 시 까지 한 분도 낙오된 분이 없이 무사히 강의를 마치고 문회활동가로서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jhj0077@hanmail.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