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7℃
  • 서울 11.3℃
  • 대전 14.8℃
  • 대구 15.2℃
  • 울산 17.4℃
  • 광주 16.8℃
  • 소나기부산 17.7℃
  • 흐림고창 17.1℃
  • 제주 20.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탐방] 사랑채노인복지관, 어르신 문화활동가 특수 교육프로그램 과정

지역사회 어르신 전문교육으로 아름다운 삶 영위

(서울=미래일보) 정정환 기자 = 경기도 의왕시 소재 사랑채노인복지관(관장 금유현)에서 주관하는 ‘2016년도 어르신 문화활동가’ 특수 교육프로그램 과정(사진 영상반)의 강의가 한참 진행 중이다. 이 과정은 4월 4일부터 개강했으며 매주 2회(월, 화요일 오후) 실시하며 1회에 1시간 30분 동안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과정의 종강은 오는 7월17일 까지 이며 7월과 8월 중에 4주 동안은 여름방학에 들어 갈 예정으로 교육운영계획서에 잡혀 있다. 현재 본 프로그램에 참여한 대부분의 수강생들은 평소 컴퓨터/인터넷 활용이 가능한 어르신들로서 카메라촬영에 소질이 있는 사람들이 모였다.

 

이곳에 모인 약 20 여명의 수강생들은 시작과 함께 카페(온에어영상반)도 만들어 자율적으로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첫날부터 사진 촬영 및 글쓰기, 동영상 교육프로그램에 열정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들의 보습을 바라보니 참으로 아름답고 훌륭하게 엿보였다.

 

주변에 어떤 어르신 중에는 “나이가 들었는데 이제 배워서 뭐하느냐” 면서 은근히 비꼬는 사람들의 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나이가 들어도 허송세월로 무의미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이렇게 여가를 선용한다는 것은 노년기에 들어서서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교육은 평생교육이 중요하며 따라서 나이와 관계없이 평생 동안 다양한 사회교육이 진행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높아가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사진 영상반의 강의계획서를 살펴봤는데 잘 모르는 새로운 용어들도 많았다,

 

주요 강의 내용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날에는 강의 방향 등 오리엔테이션에서 시작됐다. 특히 강사(김태욱)소개과정에서는 “사진 영상 분야에 훌륭한 전문 강시님을 모셨다”고 주무교육담당은 소개했으며, 이와 함께 수강생들로부터 박수갈채도 받았다.

 

앞으로의 알정에 대한 계획서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았더니 기초적인 용어에서부터 잘 모르는 전문 용어들이 보였다. 영상기법, 뉴스, 다큐멘터리 이해, 촬영지세, 촬영기법, 큐 컷, 촬영구도, 촬영영상 컴퓨터 전송, 무비메이커 설치. 타임라인에 영상 올리기, 음악합성 렌더링, 뉴스 영상 편집 등이다.

 

이러한 전문적인 다양한 사진 촬영 영상 기법 등을 배운다는 것이 참으로 어르신들에게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할 수 있으며 대견스럽게 여겨진다. 최후 종강 시 까지 한 분도 낙오된 분이 없이 무사히 강의를 마치고 문회활동가로서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jhj0077@hanmail.net




 

김종록 작가, 진안 마이산 소재 창작소설 ‘금척(金尺)’ 출간
(서울 = 미라일보) 김경선 기자= 소설 '풍수'로 유명한 김종록 밀리언 베스트셀러 작가가 전북 진안 마이산을 소재로 창작소설인 ‘금척(金尺)’ 을 출간했다. 김종록 작가는 7일 전북 진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척'의 출간 배경을 밝혔다. 김 작가는 소설 금척을 쓰게 된 계기로 “대한제국의 역사는 그간 너무 많이 왜곡돼 왔다.” 면서 “나라는 빼앗겼어도 끝내 정복되지 않은 이들이 온몸을 바쳐 피로 써내려 간 국민전쟁의 역사로, 그런 눈물겨운 역사가 일제 식민지 프레임이나 망국 책임론에 갇혀 매도되거나 희화화되는 꼴을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었다.” 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 작가는 이번에 출간한 창작소설 ‘금척(金尺)’은 “조선의 창업자 태조 이성계가 진안 마이산에서 왕권의 정당성을 상징하는 금척을 꿈속에서 받았다는 전설을 근대사의 일대 사건과 연결해 흥미로운 스토리로 엮어냈다" 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조선왕조 창업자 이성계가 꿈속에서 신인으로부터 금척을 받은 곳이 바로 진안 마이산으로 유명하다.” 면서 “ 금척(金尺)d은 예로부터 백성을 다스리는 국가의 리더십이고, 바른 식습관과 의약의 신기술이었으며, 생명에 반하거나 바른 도리에서 벗어난
광주세계수영조직위-NHN티켓링크·제일F&S,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 체결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가 은행(광주은행), 통신(KT) 부문에 이어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을 맺는다. 조직위와 ㈜NHN티켓링크·제일F&S㈜는 31일 조직위 3층 회의실에서 조영택 사무총장,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와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입장권 및 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NHN티켓링크는 국내 대표 티켓판매 대행 전문 기업으로서 입장권 판매 시스템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입장권 판매에 나선다. 또한, 프로 스포츠 공식 라이선스 전문기업 제일F&S㈜는 ▲마스코트 인형 ▲여행용 세트 ▲피규어 등 완구류 총 7개 품목군 50여 종의 대회 공식 상품을 제작해 내년부터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최고 IT기술과 티켓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입장권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는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대회 기념품 제


포토리뷰


송파 재건축 '헬리오시티 입주자협의회-재건축조합 충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전국 최대 규모의 서울 송파구 가락시영아파트 재건축사업(6,800명의 조합원, 9,510가구 신축)인 헬리오시티가 연말 입주를 앞두고 임시총회가 오는 13일과 14일 연달아 개최되는 등 조합원들의 내분이 극심해지고 있다. 헬리오시티 입주자협의회(이하 입주자협의회)측의 현 조합장을 해임시키위한 총회와 가락시영재건축조합(이하 조합)측이 준공 승인을 위해 직권으로 소집하는 사업시행계획 변경을 목적으로 하는 총회가 별도로 열리는 것. 박상훈 헬리오시티 입주자협의회 대표를 비롯한 일부 조합원들이 14일 주영열 조합장 해임 안건을 상정하는 임시 총회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개최한다고 공고했다. 그러나 건국대측에서 행사 개최 불가입을 3번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대관장소에서 조합에서 하도 항의하니까. 그쪽에서 계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려고 법무사를 통해서 내용증명을 보냈다"며 "(만일을 위해) 제 2장소를 구해 놓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표는 "14일에 총회를 강행할 것인가 연기할 것인가 전략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총회 참석인원에 대해서는 "통상 2,000~3,000명 정도 생각하고

김병준 "현 경제위기 근원은 청와대, 대통령 경제 인식 잘못"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8일 현 경제위기 근원은 청대대라고 비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경제위기가 아닌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라고 발언했다"면서 "이는 경제위기를 부인하는 발언이기보다는 현 경제위기의 근원이 청와대에 있다는 이야기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명색이 경제사령탑이지만 그동안 정책 결정이나 정책운영에서 제대로 자율성을 가지고 못했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장관 한 두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다고 경제가 나아지지 않을 것 같다"며 "책임을 진다면 청와대에 말도 제대로 못하고 줄줄 따라가는 마음, 그런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힐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경제에 대한 인식이 모두 잘못됐는데 경제부총리의 자율성조차도 제약했으니 경제가 제대로 풀릴 수 있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연금개혁안 전면 재검토 지시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인기 없는 개혁은 안 하겠다는 말씀 아니겠냐”며 “부처의 자율성을 해치면서 만기친람하는 청와대가 왜 국민연금에 있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