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2℃
  • 흐림강릉 18.6℃
  • 구름조금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21.8℃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조금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4.2℃
  • 맑음고창 22.0℃
  • 흐림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20.4℃
  • 구름조금보은 21.8℃
  • 맑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경기·인천·강원 접경지역 의회의장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 공동 촉구

"법적 완결성 지녀야 한반도 평화정착 실현될 수 있어"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경기도, 인천시, 강원도의회가 4일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를 공동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경기도의회 송한준, 인천시의회 이용범 의장, 강원도의회 박윤미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기도와 인천·강원 의회의장은 3개 접경지역 1,800만 시·도민의 뜻으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접경지역 3개 광역의회의장은 공동성명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국회 비준동의 촉구 ▲3개 접경지역 공동노력 방침 등의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의 효력이 법적인 완결성을 지녀야만 한반도의 영구적인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실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는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비준 동의를 미루고 있다. 이는 여론조사에 나타난 88.4%의 국민적 지지와 염원을 무시하는 처사며 접경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아랑곳 않는 독단적인 행보"라며 비판했다.

이들은 “70년 간 지속된 남북갈등 탓에 불안한 삶을 살아온 접경지역 주민들이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이어지는 한반도의 위대한 여정 속에 비로소 평화와 번영의 갈망을 키우고 있다"며 "국회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dkims64@daum.net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문정 기자=4일부터 나흘 간 서울 도심 일대가 무대가 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세종대로, 돈의문 박물관마을, 남산골한옥마을 등 서울 시내 곳곳에서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을 개최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축제에는 프랑스, 스페인, 폴란드, 영국, 벨기에 등 10개국에서 온 예술 단체가 참여해 총 46편의 거리예술 공연을 선보인다. 서울광장에서는 200여명의 시민과 예술가들이 대형 공중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서울도서관 앞에서는 거대한 트램펄린으로 다이빙하는 이색 공연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20개 대형 블록 위에선 무용과 서커스가 결합된 아찔한 퍼포먼스가 열린다. 관람객들은 축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보고 싶거나 참여하고 싶은 공연을 골라 나만의 시간표를 만들고 휴대폰에 저장해 언제든지 꺼내볼 수 있다. 축제의 마지막 날에는 차가 사라진 세종대로 왕복 11차선 도로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공연장이자 놀이터가 된다. 대형 종이상자로 도미노 만들기, 칠판 대신 아스팔트에 분필로 그림 그리기, 아이들만 탈 수 있는 구연동화 버스, 줄타기·저글링 같은 서커스 체험까지, 1년에 단 하루만 즐길 수 있는 거


포토리뷰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33차 울뜨레야 개최 (인천=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천주교 인천교구 꾸르실료는 3일 오전 인천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대강당에서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기념 '제33차 인천대교구 울뜨레야'를 1,400여명의 꾸리실료스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너희는 내 사랑안에 머물러라'(요한 15,9)를 주제로 연 이번 울뜨레야는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을 맞아 성숙한 신앙인 양성으로 교회의 쇄신과 사회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복음화의 사도가 될 것을 참석자들은 다짐했다. 울뜨레야는 꾸르실료를 수료한 꾸르실리스따들이 모여 각자 평신도 사도로서 가정과 사회 안에서 자신의 복음화 사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다짐하고 격려하는 행사다. 이날 울뜨레야는 남성.여성 1차 꾸르실리스타의 롤료(신앙고백), 인천교구 첫번째 사제인 강의선 힐라리오 신부의 롤료, 친교의 시간, 기념 미사로 진행됐다. 기념 미사를 주례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요한 세례자 주교는 강론에서 "꾸르실료는 그리스도(신앙) 공동체를 체험하는 과정"이라며 "신앙 안에서 공동체를 살아가는게 힘든 세상이 됐다. 신앙의 길은 혼자만이 걸어가는 길이 아니다. 혼자 가는 길은 빨리 지친다. 멀리 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고 신앙읜 연대를 강

경기·인천·강원 접경지역 의회의장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 공동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경기도, 인천시, 강원도의회가 4일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를 공동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경기도의회 송한준, 인천시의회 이용범 의장, 강원도의회 박윤미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기도와 인천·강원 의회의장은 3개 접경지역 1,800만 시·도민의 뜻으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접경지역 3개 광역의회의장은 공동성명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국회 비준동의 촉구 ▲3개 접경지역 공동노력 방침 등의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의 효력이 법적인 완결성을 지녀야만 한반도의 영구적인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실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는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비준 동의를 미루고 있다. 이는 여론조사에 나타난 88.4%의 국민적 지지와 염원을 무시하는 처사며 접경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아랑곳 않는 독단적인 행보"라며 비판했다. 이들은 “70년 간 지속된 남북갈등 탓에 불안한 삶을 살아온 접경지역 주민들이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이어지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