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1.6℃
  • 대구 20.6℃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1℃
  • 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국제

코피 아난 前 유엔 사무총장 별세

유엔 직원에서 사무총장까지…노벨 평화상 수상하기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코피 아난 前 유엔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향년 80세로 별세했다.

코피 아난 재난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난 전 총장이 짧은 기간 투병하다 오늘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코피 아난은 유엔 직원에서 시작해 34년 후에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입지적인 인물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코피 아난은 1938년 영국 식민지였던 골드코스트(현 가나)에서 부족장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아난은 '금요일에 태어난 소년'이란 의미의 '코피'란 이름을 갖게 됐다.

식민지 상황을 뼈저리게 경험한 코피 아난은 19살 되던해 가나의 독립을 경험하고 이후 미국과 스위스에서 공부했다.

포드 재단의 후원 아래 미국 미네소타의 매칼레스터 대학(을 다니고, 그 뒤 스위스 제네바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은 코피 아난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행정예산담당관으로 유엔에 첫 발을 내딛게 됐다.

MIT에서 경영학 석사를 받고 가나로 돌아가 가나관광개발공사에서 조국의 개발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현실의 벽을 절감한 뒤 다시 유엔으로 복귀한다.

1987년 케야르 사무총장의 발탁으로 사무차장보로 승진, 부트로스 갈리 사무총장 때에는 평화유지군 담당 사무차장보로 일하며 탈냉전 분위기를 경험했다.

당시 코피 아난은 1990년 이라크에 억류된 외국인 석방을 위해 후세인과 협상을 시작해 결국 900여명의 유엔직원을 포함한 외국인 구류자의 협상에 성공해 능력을 인정받아 유엔의 사업기획, 예산 및 재정을 다루는 핵심 분야의 사무차장보로 임명됐다.

당시 유엔사무총장이었던 부트로스 갈리가 미국의 절대적인 반대로 재임에 실패하면서, 5년 남은 아프리카 '몫' 사무총장 자리가 코피 아난에게 돌아간다.

사무총장 첫 선출 당시 프랑스는 미국을 견제해 4번이나 거부권을 행사했지만, 前 임기의 적극적인 사무총장으로서의 행보로 인해 2002년 재선 때에는 만장일치로 재임에 성공할 수 있었다.

아난은 정치가형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국제사회가 지향해야 할 이상을 제시했고, 유엔을 국제사회의 주요 행위자로 복귀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난은 방만했던 유엔 사무국 조직을 축소하고 1997년에는 유엔 사무부총장을 신설했다.

유엔활동을 안보, 개발, 인권 등으로 결집시키고 특히 국제사회에 인도주의적 위기가 닥칠 때 유엔이 적극적으로 간섭할 수 있다는 '인도주의적 개입' 개념을 확산시켰다.

2000년 유엔이 개최한 새천년정상회의에서 설정한 '새천년개발목표(MDGs: Millennium Development Goals)'는 빈곤과 저발전 등 전 지구적 8대 목표를 성공적으로 제시했다는 평가 받는다.

재임 기간 안에 '친미 사무총장'이라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다. 하지만 비판받은 대로 미국의 눈치만을 본 것은 아니었다. 미국의 이라크 전쟁을 앞두고 '유엔의 인증을 받지 않고 실시하는 어떤 무력제제 조치도 불법'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나 결국은 개시된 전쟁을 바라보며 코피 아난은 정신쇠약으로 당분간 입원을 해야 할 정도였다.

이라크 문제는 훗날 그가 OFF(Oil-for-Food) 스캔들에 휘말리게 되면서 다시 한번 그를 곤궁에 빠뜨린다. OFF 프로그램이란 이라크에 경제제재 조치를 한 뒤에 일반 국민들의 생활수준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고안된 프로그램으로 이라크의 석유를 수출해 얻은 수익을 일반국민들을 위해 사용하는 획기적인 착상이었다.

이 과정 속에서 일부 수익이 후세인에게 전달되는 등 부적절한 운영 사례가 포착되고, 특히 코피 아난의 아들 코조(Kojo)가 부적절한 뇌물수령 혐의를 받게 되면서 유엔과 코피 아난 사무총장의 도덕성은 큰 타격을 입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