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5.5℃
  • -강릉 5.3℃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8.1℃
  • 대구 7.8℃
  • 울산 8.6℃
  • 흐림광주 9.4℃
  • 부산 9.5℃
  • -고창 6.7℃
  • 제주 10.9℃
  • -강화 6.0℃
  • -보은 7.5℃
  • -금산 7.2℃
  • -강진군 9.3℃
  • -경주시 8.3℃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서민금융연구포럼, 한계채무자 맞춤형 재기프로그램…찾아가는 '서민금융주치의' 시동

개인별 재무진단 통한 토탈 솔루션 제공…현장 중심 지속적 상담·관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계채무자·과다채무자 등 금융 소외자들에 대한 개별 재무진단을 통해 맞춤형 해결책을 도출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정상적 금융 이용자가 되도록 '서민금융주치의'가 본격 활동을 게시하게 된다.

(사)서민금융연구포럼(회장 조성목)이 배출하는 '서민금융주치의'는 일정 교육을 거쳐 자치구청 및 주민 센터 등을 통한 취약계층의 금융 상담을 지원하고 정책금융의 사각지대에 있거나 정책금융으로 해결되지 않는 사금융 등에 대한 개별적 해결 방안을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조성목 서민금융포럼 회장은 "금융 소외자들의 금융문제는 개별 금융 채무의 감면만으로는 해결에 한계가 있다"며 "특히 사금융 이용자의 경우는 금융기관 채무조정이 된다 해도 정상화되기 어려운 구조"라 강조했다.

조 회장은 "한계 채무자나 과다 채무자의 경우 사금융을 포함한 모든 금융 채무에 대한 총체적 해결책이 제시되어야 하며, 이는 각 채무자의 특성에 맞는 대안 도출과 일정기간 개개인의 경제생활 전반이 관리되어야 한다"며 "이런 관점에서 서민금융포럼은 1년 여 동안 준비하여 서민금융주치의를 가동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서민금융주치의는 채무자의 재무상태 등 전반을 진단하고 맞춤형 해결대안을 제시함은 물론 6개월~1년 여 동안 밀착 상담과 관리를 통해 채무자가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토털 솔루션 개념의 프로그램이다.

서민금융포럼은 오는 5월 말부터 활동할 30여 명의 서민금융주치의를 대상으로 4월 말부터 교육에 들어간다. 교육은 포럼 회원사인 사회연대은행이 수행한다.

교육은 미소금융 등 외부기관 상담센터에서 실습을 병행하며, 교육 희망자는 4월 11일부터 18일까지 포럼 홈페이지(krifi.or.kr) 및 사회연대은행 홈페이지(bbs.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민금융 연구에 특화된 서민금융연구포럼은 정책 대안 제시와 더불어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프로그램도 직접 수행하는 기능까지 추구하고 있으며, 이번 서민금융주치의가 그 첫 번째 사업이다.

서민금융주치의가 정착·확산되면 금융 소외자 문제 해결과 더불어 금융기관 및 유관기관 퇴직자 등의 일자리창출에도 일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i24@daum.net
[신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화사한 꽃망울이 잇따라 터지고 만물이 연둣빛으로 소생하는 봄. 어느 덧 동장군이 기승을 부렸던 겨울도 계절의 섭리에 따라 뒤로 물러나고 봄이 우리를 반긴다. 봄은 참 걷기 좋은 계절이다. 물론 걷기에 계절이 필요 없을 지도 모른다. 우리가 걷는 길에 대한 사연과 이야기가 있으면 어떨까. 내가 걷고 있는 길에 새겨진 옛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고 들으면 몸과 함께 마음도 살쪄가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대한민국 금융 잔혹사’의 저자인 윤광원 기자가 생뚱맞게 도보여행 안내서를 펴냈다. 8년 넘게 연재한 ‘윤광원의 이야기가 있는 걷기’라는 칼럼을 모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글, 사진 : 윤광원 /흔들의자)를 통해 우리가 걷는 길에 이야기와 사진을 입혔다. 이 책은 수도권 트래킹 코스 100군데 안내와 인문학적 내용을 겸비했다. 이 책은 걷기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책장에 꼭 꽂혀 있어야 할 필수 가드이다. 윤광원 기자는 칼럼을 연재하면서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 ▲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어야 한다는 점 ▲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 등의 전제를 두었다고


포토리뷰



[6·13 지방선거]박남춘 인천시장 예비후보 “비전 제시하고 시민소통의 폭 넓혀갈 것” (인천=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4일 오후 인천시 서구 및 동구 현장을 방문, 현안을 청취했다. 박 후보의 서구 방문에서 청라총연합회 관계자들은 "북인천복합단지의 불투명한 매각 절차와 매각대상에 폐차사업소가 포함되는 등 향후 북인천복합단지가 중고차 수출단지로 전락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들은 서부주물공단 주변의 악취문제 해결, 서울지하철 9호선 직결 연결, 주민편의시설 확충, 주민자치 지원 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소통없는 일방적 사업추진은 이제는 더 이상 인정받지 못한다. 다양한 갈등현안에 대해 주민과 함께 끊임없이 논의하고 해결책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그 동안은 없었다고 본다"며 "해법도 함께 모색하겠지만, 시작 단계부터 주민이 주체가 되어 사업을 만들어가고, 관은 지원하는 진정한 주민자치 시대로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어 동구 배다리관통도로 대책위원회의 천막 농성장을 찾았다. 배다리 관통도로는 남북을 가로지르는 6차선 도로로서 동구를 횡단할 뿐만 아니라 송도와 청라를 연결하는 기능을 담당하는 인천의 산업도로로 기획됐다. 그러나 사업추진과정에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