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3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국민속예술축제, 52주년 기념 특별공연으로 ‘마당춤 명무전’ 공연

 

(여수=뉴스와이어) 2011년 09월 27일 -- 제52회 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장 :이병옥)에서는 특별공연으로 우리 시대 최고 명인들을 초청하여 “마당춤 명무전”(10월 8일 저녁 7시 30분, 여수 거북선공원 야외무대)을 개최한다.

 

마당춤은 탈춤이나 농악 등 너른 마당에서 추어지던 춤이다. 농악에서는 꽹과리나 장구, 북, 소고 등을 치는사람들 모두가 명무였다. 악기를 울리면서 고도로 발달된 몸놀림과 발디딤을 가졌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설장구춤>은 장구를 연주하면서 오묘한 발짓을 하는 춤으로, 현대 한국무용에서 장구춤으로 차용하였고 1980년대에는 무대춤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물론 <소고춤>과 <부포춤> 또한 명무의 전설을 계승하고 있다.

 

<탈춤> 역시 세습으로 예능을 대를 이어 전해온 고도의 춤 기량을 보여준다. 정월이나 단오가 되면 매년 거행해 왔고, 500여회가 넘는 연중행사를 치르면서 축적한 예능의 깊이에 배역마다 서로 다른 춤을 이어 온 다양성까지 겸비했으니, 탈춤이야 말로 명무의 결사(結辭)라 할 것이다.

 

그러나 이런 마당의 춤은 긴 시간 동안 전통춤으로 존중받지 못했다. 전통춤이 기방(妓房) 계통으로 전승된 승무, 살풀이, 태평무 등을 위주로 무대화되어 왔고 춤의 전승이 여성 위주로 진행되면서, 주로 남성들에 의해서 전승된 농악이나 탈춤은 소외되고 예기들의 기방 춤 위주로 학습이 이루어져 왔기 때문이다.

 

결국 마당춤은 전통춤이면서도 <농악>이나 <탈춤> 속에 군무(群舞)로만 존재하고, 춤보다는 ‘연극’이란 이름으로, ‘놀이’란 이름으로 불려왔던 것이다.

 

그럼에도 멋을 아는 한량들에 의해 도도하고 굵직한 춤의 원형이 마치 은자(隱者)의 풍류처럼 전해져 오다가, 차츰 전통춤의 시야가 넓어지고 이들을 위한 무대가 만들어지자 강호 속에 은거하던 명무들이 나타나 판을 휘어잡게 되었다. 그 헌걸찬 명무들을 한자리에 모신 것이 바로 “마당춤 명무전”이다.

 

출연진은 <채상소고춤>의 김운태, <부포춤>의 유순자, <덧배기춤>의 이윤석, <설장구춤>의 김동언, <부들부포춤>의 류명철, <동래학춤>의 이성훈 씨 등이다.

 

“마당춤 명무전”의 기획과 연출을 맡은 진옥섭(제52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예술감독)은 “우리 춤의 새로운 시야를 여는 명무들로, 춤뿐 아니라 연주에도 능한 꾼들이기에 온 몸에 고인 음악이 저절로 흐르는 날벼락 치는 바람의 춤판이 열린다”고 춤판을 장담한다.

 

이 예사롭지 않은 춤판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예술경영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아트마켓에 온 월드뮤직 전문가인 Daniel Brown(프랑스) 등 세계적 예술활동가 10인과 2011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에서 주관하는 ‘공연저널리즘 서울포럼’에 참가하는 <The Times>의 Donald Hutera 기자 등의 외국 언론인 5인이 여수에 내려와 참관할 예정이다.

 

“마당춤 명무전”은 그간 전통춤이 승무, 살풀이 등에 치중하여 전승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통춤의 갈래를 넓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무엇보다 알음알음의 발표 공연에 머물고 있을 때 볼만한 감동의 춤판이 될 것이다.

 

문의:제52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추진위원회(www.kfaf.or.kr / 02-580-3260)
출처: 제52회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회

서대문문인협회, 제2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 성황리 마쳐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지난 30일 오전 10시부터 서대문 독립공원내 독립관 지하 무궁화홀에서 한국문인협회 서대문지부 서대문문인협회(회장 김진중)가 주최하고 서대문구청과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수현아카데미, 서대문신문사, 서부신문사의 후원으로 초·중·고등부 및 일반부를 대상으로 시(운문), 수필(산문) 2개분야에 총80여명이 솜씨를 겨룬 가운데 제2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을 성황리에 마쳤다. 식전행사로 국민의례에 이어 김진중 회장의 대회사와 김시명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회장의 격려사, 서대문문인협회 김병총, 정광수 고문의 축사가 있었고, 차혜숙 부회장의 원고지 작성법요령 지도와 시제로는 가을, 무궁화, 스마트폰, 종소리 4가지 주제로 진행되었다 시(운문), 수필(산문) 2개분야에서 장원 및 차상, 차하, 참방으로 나누어 시상 하였으며, 심사에는 운문부문에 정광수, 한분순(서대문문협 고문)시인이 산문부문에는 김병총 소설가등이 심사숙고 끝에 우수작을 뽑았는데 초등부에서는 장원에 해당하는 작품이 없어 산문부 차상에 한지헌(홍제초 6)군이, 중등부 운문부 장원에 정유찬(신연중 2)군이 산문부 장원에는 이송윤(배화여중 3)양이, 고등부 운문부 장원에 윤


포토리뷰



또 다른 이산가족, 일부 조선적(籍) 재일동포 추석전 고국방문 무산 위기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조선적(籍)' 재일동포들의 자유로운 고국 방문의 전면 허용을 약속함에 따라 그동안 제한되었던 조선적(籍)동포들의 추석전 고국방문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외교부의 늑장처리로 인해 고국방문이 무산될 상황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조선적(籍)'은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국적을 가졌다가 1952년 4월 발효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의해 국적이 박탈된 재일동포들 가운데 1965년 한일국교정상화 이후 한국 국적을 취득하거나 일본으로 귀화하지 않아 일본 출입국관리법상 국적이 '조선(朝鮮)'으로 남아 있는 한민족 동포로 일본에서는 무국적자로 취급하고 있다. 일본 법무성에 따르면 2016년 12월 기준 3만2294명의 재일동포가 '조선적(籍)'을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조선적(籍)' 재일동포들을 ‘북한’국적으로 오해를 하고 있으나 실상 90%이상은 남한출신이고, 1948년 남북한 정부가 각각 들어섰음에도 분단되지 않은 한반도의 국민이고 싶다는 이유로, 또는 자신의 국적이 일제 만행의 증거라는 이유로 국적을 바꾸지 않는 사람들이다. '조선적(籍)' 재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