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전국

경만선 서울시의회 의원, 오세훈 시장의 미디어재단 TBS 길들이기 강력 비판

서울시, 미디어재단TBS 2022년도 출연금 30% 이상 삭감 강행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경만선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3)이 서울시의 정치적인 미디어재단TBS 길들이기에 방송법 위반임을 강력 경고했다.

경 의원은 지난 10월 20일 오세훈 시장은 국회 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TBS 청취율 1위의 원인은 시사를 깊이 다루어서가 아니라 자극성 때문이다”라며 “서울시 입장에서 조만간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29일, 서울시는 미디어재단TBS의 출연금을 2021년도 대비 30% 이상인 약 120억 원을 감해 1년 예산의 절반인 252억 7천 4백만 원으로 책정했다.

문제는 서울시 기획조정실이 미디어재단TBS과 7월부터 긴밀히 소통하면서 10월 8일까지만 하더라도 출연금을 330억 수준으로 예정되고 있었으나 국정감사 이후 돌연 TBS에 2022년도 전체 예산의 50%만 반영하겠다고 유선 통보한 것이다. 서울시는 국정감사 이후로 미디어재단TBS의 대폭적인 예산 삭감을 언론을 통해 예고해왔다.

경만선 의원은 지난 7월 1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오세훈 시장과 미디어재단TBS의 문제를 놓고 이미 한 차례 맞붙었다.

당시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장은 TBS에 대해 예산편성권, 경영평가권, 감사권 등 굉장히 많은 권한을 갖지만 관심을 표한 적도, 검토한 적도 없다"라며 세간의 탄압가능성을 부인했었다.

경 의원은 "방송편성은 헌법과 방송법에 의해 어느 누구도 침범하거나 규제·간섭할 수 없는 방송사의 고유권한"이라며 "무언의 메시지이든 행동이든 규제와 간섭의 형태면 방송법 위반인 걸 스스로 아실 것"이라며 경고했다.

또한 경 의원은 “미디어재단TBS가 더욱 시민의 방송으로 발전하도록 출연금 등으로 제재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했으나, 결국 국정감사 이후 서울시는 삭감에 대한 세부적인 논의없이 단독적으로 출연금 30% 이상 삭감을 결정했다.

서울시에서 책정한 내년도 출연금은 인건비, 운영경비 등 2022년도 미디어재단TBS의 행정운영비용 312억 원에도 못 미치고, 송신소·방송장비 유지관리 등 고정비용 60억 원을 포함하면 재정 문제는 더욱 심각해진다. TBS 전체 예산으로 보자면 TV·라디오 제작비는 금년의 97% 가량이 삭감되었다.

이전에 서울시는 2021년 11월, 중기지방재정계획을 수립하면서 미디어재단TBS에 대한 2022년도 출연금을 379억 4천 4백만 원으로 책정했으며, 2021년 9월 서울시의회 임시회에서 미디어재단 TBS의 출연 동의안을 심사받으면서 출연금을 389억 1천 2백만 원으로 보고했었다.

경 의원은 "방송사의 제작비용을 삭감하는 것은 앉아만 있으라는 탄압"이라며 "서울시 행정을 정치적으로 사유화하는 지극히 옹졸한 행위이자, 의회와 시민을 근본적으로 무시한 행위"라며 오세훈 시장을 강력 비판했다.

경 의원은 "오세훈 시장이 전임시장으로 일하던 시절 교통송을 책임운영기관으로 정해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길을 터넣고 이제와서는 입맛에 안맞는다고 말바꾸기에 위법행위까지 불사하고 시민의 방송을 길들이려 하고 있다”며 “예산안 수립이 정치행위로 변질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i24@daum.net
배너
(사)한국현대시인협회, 2021년 '현대시인상'에 전민 시인·차옥혜 시인 공동수상 선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규화)는 18일 2021년도 '현대시인상'과 '한국현대시작품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시문학 발전에 열정을 다한 협회 회원 중에 협회의 기여한 공헌도와 작품성을 고려하여 수상자를 결정한 협회는 '현대시인상'에 전민 시인과 차옥혜 시인을 공동 수상자로 선정하였고, '한국현대시작품상'은 이시림 시인이 선정되었다. 이번 수상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문단의 활력을 찾기 위한 시작점으로, 앞으로 한국현대시인협의 문학 사업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사위원 중 양왕용 시인(전 부산대학교 교수)은 심사평을 통해 "전민 시인의 시집 <바람은 잠을 이루지 못한다>에는 침체된 시단의 분위기에 활력을 주기위하여 시로 형상화한 '미세먼지 공화국'을 발견할 수 있고 시적형상화 측면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부분은 절망적 상황 속에서도 시인은 '대나무'에서 '인고의 긴 세월'을 견뎌내는 지혜를 발견한다"고 평했다. 양 시인은 이어 "시에 등장하는 자연은 그것이 꽃이든지 바람이든지 현란한 이미지보다 중후한 정서와 그것들 속에 내포한 관념의 깊이로 인하여 독자들에게 많은 감동을 준다는 것이 인정되었다"고 덧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빗썸 상장사기 피해자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BXA코인 상장은 미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대주주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코인 관련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2차 공판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공판은 점심시간, 휴정 2회를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지난 8일에 이어 23일에도 휠체어를 타고 수척한 모습으로 증인석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자 BK메디컬그룹 김병건 회장은 장시간 이어지는 증인신문에 2차례 재판부에 잠시 휴식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현재 방실 차단으로 인해 심장 박동기를 삽입한 상태에서 심장에 염증이 생겨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이다. 이정훈 전 의장의 변호인단이 5천만 달러의 담보 제공 경위에 대하여 질문하자, 김 회장은 "이정훈 측에서 계약을 당장 해지하고 1억 달러를 몰수한다고 협박하였다"며 "이정훈 측에서 먼저 잔금 기한을 연장하려면 5천만 달러를 담보로 제공하라고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요구하는 대로 끌려갔다. 이정훈 측에서 계약서 내용도 제대로 읽어 볼 기회도 주지 않고 계약서에 싸인을 받아 갔다"며 "잔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