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7.3℃
  • 연무광주 12.5℃
  • 연무부산 16.2℃
  • 맑음고창 13.2℃
  • 박무제주 14.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국내 서버 시장 2018년 15.7% 성장…1조 5441억 규모 형성

한국IDC, 클라우드 사업자 IT인프라 확대가 서버 시장 성장 주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한국IDC)는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매출이 전년대비 15.7% 성장한 1조 5,441억원을 기록했다고 '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보고서'를 통해 8일 밝혔다.

보고서는 반도체 제조업의 생산량 증가에 따른 반도체 생산 라인 증설과 R&D 고도화, 그리고 대기업 및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IT 인프라 투자 증가로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서버 종류별 매출액을 살펴보면 x86 서버가 16.1% 성장한 1조 2,881억원, non-x86서버가 13.6% 성장한 2,560억원을 기록했다.

IDC는 x86 서버를 벤더가 직접 제공하는 OEM서버와 사용자에 의한 주문형 서버인 ODM 서버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한다.

OEM 서버는 국내 서버시장에 여전히 높은 비중을 보이며 2018년 x86 서버 총 매출의 85.3%를 차지했다. 2018년 국내 x86 OEM 서버 시장은 공급대수 141,435대, 매출액 1조 991억원으로 전년 대비 24.8% 성장했다.

x86 ODM 서버는 대부분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에 의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국내 진출이 활발해지며 ODM 서버 시장의 성장으로 인해 기존 OEM 서버 벤더의 시장 창출 기회가 위협 받고 있는 추세다.

한국IDC는 그동안 감소세를 보이던 non-x86 서버 시장도 전년 대비13.6% 성장을 기록했다. non-x86 서버 시장의 성장은 이례적으로 금융기관의 non-x86 서버 도입 증가와 반도체 공장의 Unix 서버 증설이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IDC에서서버 시장 리서치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서버는 안정적으로 오래 사용하는 하드웨어로, 시스템은 중단돼서는 안되고 반드시 신뢰할 수 있는 벤더를 통해서 서버를 도입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했다"며 "그렇지만 최근에는 시스템이 중단 될 수 있음을 가정하고 장애 발생시 서비스의 연속성을 지속하기 위한 시스템 이중화 혹은 데이터 백업과 같은 대안을 마련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국회도서관,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발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국회도서관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 국내 유관기관은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서 조사·발굴·수집한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을 집대성한 '해제집' '목록집' 2종의 자료집을 5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정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임을 천명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공포한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이다. 임시헌장에 ‘대한민국은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서 임시정부가 통치한다’고 규정되어 있을 정도로 임시의정원의 결의는 임시정부의 운영보다 우선하는 것이었으며, 그 영향력은 국정 전반에 두루 걸쳐 있었다. 이러한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임시의정원은 그간 임시정부의 그늘에 가려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임시의정원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를 그 위상에 조응할 수 있도록 복원하고,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해제집에는 일본·대만 등 국외에서 수집한 기록물 2,000여 건의 기록물 중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선정한 주요기록물의 해제, 원문, 번역문 및 사본 이미지를 수록했다. 주요기록물로는 ▲중국 국민당이 작성한 ‘임시의정


포토리뷰



바른미래당, 지도부 총사퇴 놓고 내홍 격화…옛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 모두 불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4·3 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손학규 대표 퇴진을 요구했던 하태경, 권은희, 이준석 최고위원 등 옛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모두 불참하면서 지도부 회의를 '보이콧'했다. 세 명의 최고위원은 이날 손학규 대표에게 대표 재신임을 위한 전 당원 투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손 대표는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 최고위원 등은 손 대표가 재신임 투표 제안을 받아들일 때까지 당분간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가 물러날 경우 동반 사퇴 한다는 데도 의견을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지도부 책임론을 정면에 제기하며 당 지도부가 집단 반발하고 있는데 대해 손 대표가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이 된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손 대표는 당을 흔드는 시도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면서 사퇴론을 일축했다. 한편 손 대표는 "집권여당의 노조 세력과 제1야당의 공안 세력은 다음 총선에서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하고 무너질 것"이라며 "여야 균열 속에 중도 세력 입지가 확대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