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9.9℃
  • 구름조금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4.2℃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14.8℃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11.5℃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프란치스코 교황 최초 방북시 '한반도 평화' 가속화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초청장 공식 전달 예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프란치스코 교황 평양 초청의 뜻을 밝힘에 따라 교황의 사상 첫 방북이 성사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한판도 평화 프로세스에도 더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황님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며 "김 위원장이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오는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는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이런 뜻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교황청 공식 방문 일정 중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하고, 앞으로의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지난달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가톨릭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를 만나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이날 김 대주교가 “김 위원장은 스위스에서 유학도 오래 했으니 관광의 중요성에 대해서 잘 알 텐데, 북한의 자연경관이 수려하니 스위스에서의 경험을 살려 관광사업을 하면 번창할 것”이라고 말하자 김 국무위원장이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주교는 김 위원장에게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꼭 좀 전달해 달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 대주교는 9일 “이 일을 계기로 바티칸 교황청과 북한과의 관계가 진전되고 개선되기를 바란다"며 "한국천주교회는 더 완전한 평화 정착을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8일 정오에 문재인 대통령과 교황청에서 개별 면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redkims64@daum.net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평화통일시대 전쟁문학 심포지엄' 개최
(계룡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방의 수도인 계룡시에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사)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장 김용재)가 주최하고 충남 계룡시와 (사)한국문인협회계룡지부, 계룡일보 등이 후원하는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 심포지엄이 8일 오후 3시 계룡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2018년 계룡군문화축제를 기념하고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사)한국현대시인협회 김용재 이사장 등 회원 120여 명과 (사)한국문인협회 계룡시지부 박주용 회장 등 회원 30여 명, 최홍묵 계룡시장, 양완용 박사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1.2부 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식전 행사로 계룡문인협회 낭송가(이수경,현순애 회원)의 시 낭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1부 기념행사에서 김용재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화통일로 가는 우리들의 심포지엄'이란 인사말을 통해 "한국현대시인협회 2018추계문학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방수도 계룡에서 개최하게 되었다"며 “제11회 계룡시 문화축제를 기념해서 '평화통일시대의 전쟁문학'이란 주제로 우리 협회의 명망 있는 권위자들이 발표하고 토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김 이


포토리뷰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33차 울뜨레야 개최 (인천=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천주교 인천교구 꾸르실료는 3일 오전 인천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대강당에서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기념 '제33차 인천대교구 울뜨레야'를 1,400여명의 꾸리실료스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너희는 내 사랑안에 머물러라'(요한 15,9)를 주제로 연 이번 울뜨레야는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을 맞아 성숙한 신앙인 양성으로 교회의 쇄신과 사회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복음화의 사도가 될 것을 참석자들은 다짐했다. 울뜨레야는 꾸르실료를 수료한 꾸르실리스따들이 모여 각자 평신도 사도로서 가정과 사회 안에서 자신의 복음화 사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다짐하고 격려하는 행사다. 이날 울뜨레야는 남성.여성 1차 꾸르실리스타의 롤료(신앙고백), 인천교구 첫번째 사제인 강의선 힐라리오 신부의 롤료, 친교의 시간, 기념 미사로 진행됐다. 기념 미사를 주례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요한 세례자 주교는 강론에서 "꾸르실료는 그리스도(신앙) 공동체를 체험하는 과정"이라며 "신앙 안에서 공동체를 살아가는게 힘든 세상이 됐다. 신앙의 길은 혼자만이 걸어가는 길이 아니다. 혼자 가는 길은 빨리 지친다. 멀리 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고 신앙의 연대를 강

프란치스코 교황 최초 방북시 '한반도 평화'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프란치스코 교황 평양 초청의 뜻을 밝힘에 따라 교황의 사상 첫 방북이 성사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한판도 평화 프로세스에도 더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황님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며 "김 위원장이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오는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는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이런 뜻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교황청 공식 방문 일정 중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하고, 앞으로의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지난달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가톨릭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를 만나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이날 김 대주교가 “김 위원장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