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9.6℃
  • 흐림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29.4℃
  • 맑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28.8℃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8.0℃
  • 구름조금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기억력스포츠협회, 15개 언어천재 얀자 초청 세미나 개최

24일 서울대 글로벌컨벤션플라자에서, 언어 공부법 배울 수 있어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기억력스포츠협회는 국제기억력대회 개최를 기념하여 15개 언어를 구사하는 스웨덴 출신 기억력 천재 얀자와 함께 이달 24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대학교 글로벌컨벤션플라자에서 일반 시민들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얀자 윈터소울은 몽골계 스웨덴인 여성으로 자신만의 기억법을 활용하여 2년 만에 스톡홀름 경영대학을 졸업, 세계기억력대회에 출전하여 신기록을 세우는 등 천재적인 기억력을 보여주었다.

최근에는 방송 프로그램 ‘스웨덴 갓 탤런트’ 결승에 출연하여 기억력으로 화제가 되었고, 가구회사 이케아 카탈로그의 모든 페이지를 사진 찍듯 암기하여 이 회사의 광고모델로 활동하기도 했다. 놀라운 사실은 그녀의 기억력이 후천적인 연습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이번 세미나에서 그녀는 자신의 기억력 향상법을 소개하고 기억력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미나의 후반부 연사는 기억력스포츠협회 정계원 대표가 맡아 기억의 궁전을 활용한 동기부여 강의를 진행한다. 그는 한국인 최초 국제기억력마스터로 한국에서 기억력대회를 5회째 개최하며 기억력스포츠를 널리 알리고 있다.

정계원 대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사람들이 기억력을 하나의 스포츠로 즐길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2018 조아바이톤 국제기억력대회’는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같은 장소에서 개최되며 전 세계 13개국 300명 이상이 참석하여 2500만원 규모의 상금을 두고 기억력을 겨룰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조아제약, 한국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이 후원한다.


mdn24@daum.net



포토리뷰


대성마이맥, 2019 사관학교 2차 면접 대비 모의면접 참가자 모집 실시 (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온라인 대입 브랜드 대성마이맥이 육·해·공·군 사관학교 및 국군간호사관학교의 2차 시험에 대비하기 위한 모의 면접을 실시한다. 사관학교 2차 시험은 8월 말부터 9월 말에 걸쳐 진행되며 신체검사, 체력검정, 논술, 집단토론, 발표형 면접, 개별면접 등으로 이루어진다. 정원의 4~6배수 내외로 선발된 1차 합격자 중에 최종 합격자를 가려내는 만큼 다각도로 수험생의 자질을 평가한다. 대성마이맥 사관학교 모의면접은 실제 사관학교, 현역 장교 출신으로 구성된 면접관이 진행한다. 해군사관학교 출신의 대성학원 경찰·사관학교 전담 우지성 강사가 소속된 구술면접 전문 렉투스팀과 사관학교 출신 예비역 장교들이 면접을 진행한다. 모의면접에서 육사는 집단토론,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해사는 발표형 면접,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공사는 역사안보 논술 및 첨삭, 인·적성 면접, 안보면접을, 국간사는 개별면접, 역사안보 약술 및 첨삭, 안보면접을 치르고 피드백을 받는다. 모의면접 외에 국방 시사, 집단토론 대응법, 개별면접 대응법, 논술 기초에 대한 강의도 진행된다. 이번 사관학교 모의면접은 8월 18일, 9월 1일, 9월 15일 총 3차에 걸

김경수 경남지사 '댓글조작' 피의자 신분 오늘 2차 출석…특검 마지막 고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9일 오전 9시 30분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한다. 특검 수사의 마지막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8일 특검 측은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6일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14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지만 특검 측은 A4 용지 100쪽 분량의 질문을 다 소화하기엔 역부족이었다는 입장이다. 특검 관계자는 "신문사항 중 절반가량을 진행하지 못했다"며 "1차 조사 도중 하루 만에 마치기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김 지사 측에 2차 소환에 대한 동의를 구했다"고 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보고 사용을 승인·묵인했다고 본다. 또 2017년 12월 드루킹에게 일본 지역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6·13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요구한 것이 아닌지 의심한다. 김 지사는 두 번째 소환 조사에서도 특검이 제기하는 의혹을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