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8℃
  • -강릉 18.4℃
  • 서울 20.2℃
  • 흐림대전 20.5℃
  • 대구 19.9℃
  • 흐림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5.8℃
  • 부산 22.0℃
  • -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6.4℃
  • -강화 19.8℃
  • -보은 19.5℃
  • -금산 20.0℃
  • -강진군 23.6℃
  • -경주시 19.5℃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바른미래당-평화당, 비례대표 3인 거취 놓고 '난타전'

평화당, 이상돈 박주현 장정숙 의원에게 당원권 부여
바른미래당 "정당법 전면 부정하는 탈법적 조치" 비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3명의 비례대표 의원의 거취를 놓고 난타전을 벌이며 국민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평화당이 바른래당 소속 비례대표 이상돈 박주현 장정숙 의원에게 당원권을 부여하겠다고 밝히자 바른미래당은 '탈법적 조치'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평화당은 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바른미래당의 소속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 의원에 대해서 정당법상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당원의 권리 전부를 부여한다고 의결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당헌의 보칙 제13장 제128조에 보면 당원이 아닌 자에 대한 특례 조항이 있다. 당원이 아닌 자에게 당에 대한 공로가 있거나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는 경우에는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헌에 있는 당원의 권리 전부 또는 일부를 부여하고 당직을 부여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다. 창당할 때 선관위에 질의를 해서 만든 조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에 따라 장정숙 의원은 대변인으로 박주현 의원은 선대위 정책공약본부장으로 이상돈 의원은 민주평화연구원장으로 당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투표권, 피선거권 부여 등과 같은 당원의 권리에 대하여는 중앙선관위에 의뢰해 정당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에서 당원의 권리를 부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평화당이 사실상 이중당적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즉각 반발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평화당이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3인방에 대해 당원권을 부여하겠다는 탈법적 조치를 발표했다"며 "정당법 42조 2항은 누구든지 2개 이상의 정당의 당원이 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이를 어겼을 경우 제55조에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처벌규정까지 존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그런데도 민평당은 누구보다 법률을 준수해야 하는 입법부의 일원임에도, 다른 법도 아닌 정당법을 정면으로 부정하겠다는 것"이라고 수위를 높였다.

그는 "법에 저촉하지 않는 범위에서 이중당적을 부여할 방법은 애초에 없다"며 "국회의원직 유지하겠다는 욕심으로 정당법까지 훼손하는 추태에 국민 보기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redkims64@daum.net
북랩, 중국 청동기 미학 관점서 분석한 ‘중국 청동기의 미학’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기이한 아름다움으로 보는 이의 숨을 멎게 하는 3000년전 고대 중국 청동기의 진면목을 미학적 관점에서 해석한 책이 출간됐다. 북랩은 건축공학이며 건축가인 정성규 씨가 오랜 청동기 수집 활동과 연구를 토대로 중국 청동기를 미학적 관점에서 조명한 책 ‘중국 청동기의 미학’을 펴냈다. 이 책은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 새로운 대안으로 부각하고 있는 미학을 도구로 하여 중국 청동기를 분석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중국의 고대 청동기는 찬란한 중국 전통 문화의 정수로 동시대의 문화, 정치, 법률, 사회제도, 철학, 과학, 예술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배경이 담겨 있는 예술품이다. 저자 정성규는 이 책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요소인 융합과 복합을 알려주며 독자들이 스스로 중국 청동기의 미학을 깨닫게 하고 있다. 그는 또 우리나라의 보물인 해인도장 날인 원본을 공개하며 아인슈타인과 수학자 괴델, 양자물리학자 하이젠베르크, 구면기하학의 발견자 리만을 등장시켜 중국 청동기에 대한 미학과 감정이론을 제시하였고, 세부 감정 기법까지 제공하고 있다. 그 옛날 중국 청동기 제작자들은 빛을 이용한 시각 예술을 창조하였고, 수학자 리만보다 3,000년 앞
고양·한스타 제3회 연예인 풋살대회 8일 킥오프
(고양=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3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풋살대회가 8일 오후 개막됐다. 대회는 오는 8월 12일까지 고양어울림누리 다목적체육관에서 매주 일요일에 열린다. 연예인 풋살대회는 한스타미디어가 주최하고 스포츠 융합산업 발전을 위해 고양시와 고양시체육회가 후원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연예인 풋살대회 개최에 대해 "스포츠산업의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에 주목, 앞으로 스포츠산업 발전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이날 연예인 풋살대회 개막전에는 국내 팬은 물론 한류 외국인 팬도 직접 고양시를 방문해 열정적인 응원을 펼치며 많은 호응을 이끌었다. 지난해에는 일본-대만-홍콩 등 아시아 10여개 국가에서 온 500여명의 한류 팬이 경기장을 찾아 연예인 풋살-야구 대회를 관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부터는 중국 최대 미디어포털 중 하나인 봉황망코리아와 제휴해 중국 한류 팬에게 적극 홍보할 예정이라 더 많은 중국 한류 팬이 고양을 찾을 전망이다. 올해 대회 참가팀은 'FC어벤저스', 'FC네마', '풋스타즈', '블랙', '서울액션스쿨' 등 5개 팀이 열띤 경기를 펼치게 된다. 지난 대회 우승팀 '아프리카프릭스


포토리뷰



바른미래당-평화당, 비례대표 3인 거취 놓고 '난타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3명의 비례대표 의원의 거취를 놓고 난타전을 벌이며 국민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평화당이 바른래당 소속 비례대표 이상돈 박주현 장정숙 의원에게 당원권을 부여하겠다고 밝히자 바른미래당은 '탈법적 조치'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평화당은 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바른미래당의 소속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 의원에 대해서 정당법상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당원의 권리 전부를 부여한다고 의결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당헌의 보칙 제13장 제128조에 보면 당원이 아닌 자에 대한 특례 조항이 있다. 당원이 아닌 자에게 당에 대한 공로가 있거나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는 경우에는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헌에 있는 당원의 권리 전부 또는 일부를 부여하고 당직을 부여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다. 창당할 때 선관위에 질의를 해서 만든 조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에 따라 장정숙 의원은 대변인으로 박주현 의원은 선대위 정책공약본부장으로 이상돈 의원은 민주평화연구원장으로 당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투표권, 피선거권 부여 등과 같은 당원의 권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