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9.3℃
  • -강릉 27.8℃
  • 구름조금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9.0℃
  • 박무부산 23.6℃
  • -고창 26.5℃
  • 흐림제주 26.4℃
  • -강화 25.1℃
  • -보은 30.2℃
  • -금산 28.8℃
  • -강진군 26.3℃
  • -경주시 28.9℃
  • -거제 25.7℃
기상청 제공

[인터뷰] 한승수 신성스마트 대표 "온라인 주얼리 비즈니스 접목, 새로운 생태계 만들것"

주얼리와 카페를 결합한 새로운 컨셉 주얼리 카페 '식스 에비뉴' 런칭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전자상거래를 통한 온라인 시장을 주얼리 비즈니스에 접목해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로 만들겠다"

주얼리 카페 '식스 에비뉴'를 런칭한 한승수 신성스마트 대표는 주얼리 시장에서 이같이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최근 온라인 여성 쇼핑몰 ‘스타일 난다’가 4,000억원대에 글로벌 화장품 기업에 매각되고 역시 의류 쇼핑몰 ‘난닝구닷컴’를 운영하는 ‘엔라인’도 사모펀드에 매각되는 등 연이어 전자상거래 기업들이 성공 신화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 두 기업 모두 패션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며 개성과 디자인을 중시하는 젊은 소비자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점이 공통점이다. 이에 따라 같은 소비자 층을 가지고 있는 패션 주얼리 역시 온라인을 통한 쇼핑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승수 대표는 다가오는 온라인 패션 주얼리 시대를 준비하며 6조원대의 국내 주얼리 시장에서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통합 플랫폼을 통한 사업을 준비 중이다.

한 대표는 "이를 위해 최근 런칭한 주얼리 카페 ‘식스 에비뉴’는 주얼리와 카페를 결합한 새로운 컨셉의 주얼리 매장"이라며 "세련된 카페 분위기에서 시그니처 음료를 즐기며 주얼리 제품을 체험 및 쇼핑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담은 1만가지 이상의 주얼리 아이템을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국내 최대의 주얼리 온라인 쇼핑몰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1990년대 부터 주얼리 업계에 몸담고 있으며 패션 주얼리 브랜드인 ‘줄리엣’을 런칭하며 단일 브랜드로 연 매출 6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주얼리 업계의 성공 신화를 쓰기도 했다.

이러한 사업적 성공이 주얼리 업계의 성장과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얼리 제조 및 유통 업체 종사자들과 함께 ‘글로벌 전자상거래 주얼리 연합회(가칭)’를 오는 7월 중에 설립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주얼리 브랜드를 만들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한 대표는 "전자상거래를 통한 온라인 시장을 주얼리 비즈니스에 접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로 만들고자 한다. 아마존도 20년전에는 작은 온라인 서점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세계 최고의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봐왔다"며 "식스 에비뉴를 시작으로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아우르는 플랫폼을 통한 패션 주얼리 업계의 아마존이 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joseph64@naver.com
북랩, 일상에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시집 '생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평범한 가정주부가 일상생활에서 마주친 다양한 순간을 포착, 그에 대한 감흥과 추억, 시흥을 감각적이고 다채로운 언어로 표현한 시집을 출간했다. 북랩은 에세이집 ‘영숙이에게’를 출간해 잔잔한 호응을 얻었던 진난희 씨의 시집 ‘생일’을 펴냈다. 이 시집은 ‘생일’이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일을 겪으며 그 순간 느꼈던 감정들을 묘사한 시들을 모은 것이다. 우선 표제작인 ‘생일’에서 시인은 생일을 맞아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를 떠올리는 본인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또 ‘제사’에서는 어린 시절 무덤가에서 제사 놀이를 하며 놀던 기억을 떠올린다. ‘감기’에서는 여름 감기에 걸려 밥을 먹고 약을 먹는 본인의 모습을 그렸다. 진난희 작가는 처녀 시집을 출간한 소감에 대해 “고독하고 쓸쓸할 때 시가 달달한 구속이 되기도 했으며 절망에 빠진 나를 희망으로 물들여 놓기도 했다”며 “한 줄을 써놓고 보면 난 늘 긴장했고 그 시 한 줄은 나를 쳐다보며 나를 다독이고 위로했다. 그 한 줄이 나를 발견하라고 발끈해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작가는 시의 놀라운 치유 기능을 들어 독자들에게 시를 읽고 외우고 써볼 것을 권한다. 특


포토리뷰


한국교직원공제회, 자녀 입양 시에도 출산 축하금 지급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한국교직원공제회가 7월 1일부터 회원이 자녀를 입양할 경우에도 자녀 출산 시 지급해온 축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29일 교직원공제회에 따르면회원 또는 배우자가 출산할 경우 첫째, 둘째의 경우 10만원, 셋째 이상은 30만원의 출산 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다. 앞으로는 입양으로 자녀를 가족으로 맞이하는 경우에도 출산과 똑같이 축하금을 지급하게 된다. 정부에서는 ‘입양이 제2의 출산’이라는 사회적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2006년 11월 도입한 공무원 입양휴가제는 지난 2010년부터 휴가 일수를 기존의 14일에서 20일로 늘렸다. 또한 입양비용·입양아동 양육수당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양육수당 대상 범위 역시 차츰 확대해 현재 만 16세 미만 입양아동에 대해 매달 15만원의 양육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교직원공제회 역시 이와 같은 정부의 지원에 발맞추고 입양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동참하기로 한 것이다. 문용린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최근 국내 입양이 차츰 늘고 있다고 하는데 다행스러운 일이다”며 “가슴으로 낳은 자식도 똑같이 소중한 만큼 제도적 지원에서도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교직원공제회는 사회적 책임

정치권, 주한미군 평택기지 이전 일제히 '환영'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주한미군이 서울 용산을 떠나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용산기지가 114년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용산기지는 1904년 러일전쟁 후 일본군이 전초기지로 활용한 데 이어 미군이 73년간 주둔했다. 주한 미군의 이전에 대해 여야 정치권에서는 29일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100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용산기지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현근택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용산기지를 뉴욕 센트럴파크와 같은 생태자연공원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부대변인은 "1945년, 미군이 일본군 무장해제를 위해 용산에 주둔한지 73년만의 일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면서 "1904년, 러일전쟁이 발생하자 일본이 군대를 주둔시키기 시작했으므로 114년 만에 온전하게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것"이라며 강조했다. 현 부대변인은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해 전국에 흩어져있던 미군 기지를 통폐합하고 인근에 있는 오산 공군기지와 함께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기지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