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2.1℃
  • -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22.1℃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18.2℃
  • 흐림울산 18.7℃
  • 박무광주 20.9℃
  • 흐림부산 18.7℃
  • -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1.4℃
  • -강화 21.5℃
  • -보은 20.9℃
  • -금산 18.4℃
  • -강진군 22.4℃
  • -경주시 18.0℃
  • -거제 17.6℃
기상청 제공

현대로템, 프랑스 유로사토리 방산 전시회 참가

(서울=미래일보) 고진아 기자 =  현대로템이 프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에 참가해 전차 및 차륜형장갑차 홍보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유로사토리 지상무기 전시회에 참가한다고 12일 밝혔다.

유로사토리 전시회는 프랑스 지상장비협회 산하 전시위원회에서 2년마다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로서 올해는 전 세계 60개국에서 약 1700여개 방산업체가 참가한다.

현대로템이 유로사토리 전시회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K2전차, 차륜형장갑차 등 방산 부문 주력 제품군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영업활동과 함께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 등 주요 방산시장에서의 신규사업 소요를 발굴한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 K2전차, 8x8 차륜형장갑차, 장애물개척전차 등 주요 제품들의 모형을 전시하며 유럽 및 중동지역 방산 관계자들과 면담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홍보하고 방산 부문 사업 확대를 도모한다.

특히 현대로템은 2008년 터키에 K2전차 기술 수출을 성공한 경험을 기반으로 K2전차 해외 수출을 위한 영업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럽, 중동 등 주요 군 관계자들을 만나 K2전차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집중 홍보한다.

더불어 전시회에 참가한 글로벌 방산업체들과의 면담을 통해 K2전차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프랑스, 독일 등 주요 선진 방산업체들의 전시품을 분석해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방산 부문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전시회에 처음으로 참가하게 됐다"며 "전차 및 차륜형장갑차 사업을 수행하며 쌓은 기술력과 경쟁력을 기반으로 해외 수주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oquit@gmail.com



포토리뷰



김대중평화센터,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학술회의.기념식 14일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김대중평화센터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14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 학술회의와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통일부와 서울특별시의 후원으로, 공동위원장은 박원순(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임동원·백낙청(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박명림(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 교수가 맡았다. 기념식에 앞서 개최되는 학술회의는 오전 10시 63빌딩 라벤다 로즈마리홀에서 진행된다. 학술회의는 ‘2018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과제’,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평화’ 등 3개 주제로 김용현(동국대), 이남주(성공회대), 김준형(한동대), 진희관(인제대) 등 통일외교 분야의 저명한 학자와 김영희 중앙일보 대기자, 정동영 前통일부장관 등이 참석하여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오후 6시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되는 기념식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개회사,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용학 연세대 총장의 축사, 김상근 KBS 이사장의 특별강연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또한 노벨평화상 수상 단체 대표인 이라 헬판드(핵전쟁방지국제의사협회), 리사 클락(국제평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