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4 (월)

  • -동두천 25.2℃
  • -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5.2℃
  • -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2℃
  • -강화 19.6℃
  • -보은 25.4℃
  • -금산 25.7℃
  • -강진군 25.9℃
  • -경주시 28.3℃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CA 테크놀로지스, 아태 및 일본 지역 보안 담당 부사장에 진 응 선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한국 CA 테크놀로지스는 CA 테크놀로지스 아태 및 일본 지역 보안 담당 부사장에 진 응이 선임됐다고 4일 밝혔다.

진 응 신임 부사장은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아태 지역 보안 사업을 이끌며 고객이 보안을 경쟁 우위로 활용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응 부사장과 CA 보안 사업 부서는 더욱 정교하고 위험해진 사이버 보안 위협에 고객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응 부사장은 20여년간 보안 분야에서 활동한 전문가로 아태 지역 보안 소프트웨어 사업에서 뛰어난 실적을 거두었다. CA 합류 전에는 IBM 보안 사업부에서 아세안 지역 총괄 및 사업부 임원직을 맡았다. 또한 블루코트, 모토로라 솔루션, 쓰리콤에서 경영진을 역임했다. 프라이스 워터하우스에서 경력을 시작한 응 부사장은 보안 제품 유통, 서비스, 교육 관련 사업을 펼치며 아태 지역 최고의 보안 부가 가치 디스트리뷰터로 선정되기도 했다.

진 응 CA APJ 보안 담당 부사장은 “사이버 보안 위협은 오늘날 디지털 환경의 모든 곳에 존재한다. 더 나은 비즈니스 성과를 내기 위해 기업은 소프트웨어 개발 단계부터 보안을 핵심 DNA로 활용해야 한다”며 “앞으로 보안 시장에서 CA의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고, 기업이 안전하고 원활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응 부사장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대학교에서 커머스를 전공했다.


redkims64@daum.net

파워에이드, 테니스 스타 정현과 함께한 광고 촬영 현장 공개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코카-콜라의 스포츠 음료 브랜드 파워에이드가 한국 테니스의 아이콘 정현과 함께한 파워에이드 광고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와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 4강 진출이라는 기염을 토하며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쓴 정현은 5월 현재 아시아 테니스 톱 랭커를 수성, 또 한번의 역사를 써내려 갈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다. 한다. 될 때까지 한다!’라는 내용으로 진행된 이번 파워에이드의 광고는 서브 훈련, 짐 볼 훈련, 스매싱 훈련 등을 진행하며 더 높은 곳으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정현의 모습을 담았다. 트레이드마크인 흰 안경을 쓰고 촬영장에 나타난 정현은 낯선 촬영장의 분위기에 처음엔 어색해하는 듯 했지만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자 언제 그랬냐는 듯 180도 돌변, 실제 훈련을 방불케 하는 진지한 태도와 집중력을 보였다. 특히 코트 끝에서 네트 근처의 링을 통과해 반대편 코트에 있는 파워에이드를 쓰러트리는 정교한 샷을 연거푸 성공해내며 촬영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아침부터 해가 질 때까지 실내 훈련장과 외부 테니스 코트를 오가며 오랜 시간 동안 촬영이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정현은 전혀


포토리뷰



윤후덕·정성호·유은혜 "남경필 '文정부와 연정' 발언은 위장선거운동"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기북부 지역 국회의원들이 문재인 정부와의 연정 의지를 밝힌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높은 지지에 기대는 것 외에는 스스로의 힘으로 표심을 얻을 수 없다는 '능력부족의 고백'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경기 북부에 지역구를 두고 있고 이재명 캠프에서 선거를 이끌고 있는 윤후덕·정성호·유은혜 의원은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의 호위무사를 자처했던 남경필 후보는 촛불혁명 때는 새누리당을 버리고 바른정당으로 갔다가 선거가 다가오자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는 그야말로 카멜레온 정치행보를 보였다"며 "이는 이미 국민이 탄핵한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남경필 후보가 아무리 평화와 연정을 말한다고 한들 그 말을 믿어줄 '경기도민'도, 그 말에 속아줄 '경기도민'도 아니라 오히려 심판할 '경기도민'이다"라고 밝혔다. 남 후보가 지난달 9일 경기지사 출마선언 기자회견에서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성장을 위해 문재인 정부와 경제 연정, 일자리 연정을 하겠다"며 "북한 비핵화와 남북평화 정착을 향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에도 협조하고 접경지역 경기도의 특성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