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4.1℃
  • -강릉 9.6℃
  • 구름많음서울 4.3℃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7.8℃
  • -고창 5.8℃
  • 맑음제주 8.1℃
  • -강화 1.6℃
  • -보은 7.3℃
  • -금산 8.8℃
  • -강진군 8.7℃
  • -경주시 11.5℃
  • -거제 8.1℃
기상청 제공

최기선 前 인천시장 지병으로 별세

인천시 시민장 준하는 예우로 장례 거행…4일 발인

(인천=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 최기선 전 인천시장이 28일 새벽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유족으로는 김베로니카 여사와 장남 강수, 차남 강국 씨가 있다. 빈소는 길병원 장례식장 5층 특실(032-460-9402~3)이다. 발인은 4일 오전이고 장지는 경기 김포시 통진면 선영이다.


최 전 시장은  김포 출신으로 보성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79년 고 김영삼 신민당 총재 공보비서로 정계에 입문해 1988년 4월 부천에서 13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1993년 7대 인천시장에 임명됐으나, 이듬해 9월 인천 북구청 세무비리사건에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1995년 7월부터 2002년까지 8년간 민선 인천시장을 지냈다.


한편 유정복 인천시장은 "최 전 시장께서는 인천이 인구 300만에 제2경제도시로 발전하는데 지대하게 공헌하셨고 많은 시민으로부터 신망을 받는 지도자이셨다”며 “시민의 슬픔을 담아 애도를 표하고자 시민장에 준하는 예우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유족들, 시의회 등 각계 각층과 협의해 유정복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장의위원회와 전성수 행정부시장·박영복 전 정무부시장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 집행위원회를 꾸리고 장례절차에 들어갔다.

goquit@gmail.com



포토리뷰


국회서 "문단 내 '성폭력'과 '갑질' 청산을 위한 토론회" 열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최근 각계각층의 성폭력 논란으로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문단내에서 발생한 성폭력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개인의 일탈이 아닌 권력구조의 고착화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남인순·유은혜·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서울지방변호사회는 28일 오후 국회에서 '문단 내 성폭력과 갑질 청산을 위한 토론회'에서 "문화예술계 성폭력이 권력구조에 따른 범죄임을 인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지방변호사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남인순, 유은혜, 김해영 의원 공동주최하고, 발제는 서울지방변호사회 인권위원회 위원 이선경 변호사, 여성문화예술연합 이성미 시인이 맡았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용기 있는 몇몇 개인의 'ME TOO'가 아닌 보이지 않는 공동체 "문단'의 구조적이고 제도적인 문제점을 지적하고 'ME TOO'의 원인과 법적 쟁점을 점검해 개선 방안과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토론회 사회는 서울지방변호사회 박종운 인권위원회 위원장이 맡아 진행하고 토론자로는 언론노조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박진희 여성위원, 어린이청소년책작가연대 김하은 작가, 인하대학교 국어교육과 김명인 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