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4.7℃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16.3℃
  • 흐림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6.0℃
  • 흐림금산 15.2℃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미국이 넘어야 할 불화의 언덕은 '시인의 뜨거운 언어'로"

"미국이 넘어야 할 불화의 언덕은 시인의 뜨거운 언어로 시작 되는 것을 알았다"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우리가 원한다면 새벽은 다가 올 것입니다/이 끝없는 그늘에서 빛을 찾을 수 있는 곳은 어디입니까?/…우리가 미래를 바라보고 있는 동안 역사는 우리를 바라봅니다/…미혼모 밑에서 자란 깡마른 흑인 소녀가 대통령이 될 것을 꿈꾸는 나라에서/…우리나라를 산산조각 낼 세력을 보았습니다/…우리가 감히 미국인이 되는 것은 우리가 물러 받은 자존심 그 이상이기에…'(노맨다 고먼 시의, '우리가 오르는 언덕' 부분)

지난 1월 20일 46대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는 시인의 취임식이라는 부제(副題)가 붙게 되었다. 22세의 시인, 어맨다 고먼(Amanda Gorman)은 상냥한 목소리로 '우리가 오르는 언덕(The Hill We Climb)'이라는 축시를 낭송하기 전 "대통령님, 바이든 박사님, 부통령님, 엠호프(부대통령의 의붓딸), 미국인 그리고 세계인 여러분"이라고 무릇 세계인의 청(請)을 불러 모았다.

'바이든 박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을 뜻한다. 대학 교수인 질 바이든은 남편이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강단을 지키겠다고 밝혀 직업을 유지한 첫 번째 퍼스트레이디가 됐다.

작가 조지프 앱스타인은 월스트리트저널에 '박사로 사는 작은 즐거움을 잊고 대통령 부인의 삶을 즐겨라'라며 성차별적 시각을 드러냈지만, 고먼은 '박사'라고 부름으로써 질 바이든의 의사를 명백히 지지한 것이다.

취임식에 고먼이 달고 나온 후프 귀걸이는 흑인 여성의 자존심과 지성을 상징하는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로부터 선물 받은 것이다. 취임식의 고먼을 지켜본 윈프리는 '또 다른 젊은 여성이 일어나는 것을 자랑스럽게 보고 있습니다. 마야 엔젤로우(고교 중퇴로 36권의 책을 낸 시인)가 응원하고 또 내가 응원합니다'란 트윗을 올렸다.

고먼이 '우리가 오르는 언덕'을 노래하자 취임식장은 대통령의 취임식이라기보다는, 시인 고먼의 뜨거운 반향의 취임식이 되었다. 그는 역대 취임식 참가자 시인 중 최연소라는 기록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식에선 가수 레이디 가가와 제니퍼 로페즈 등이 마이크를 잡는 등 스타들이 대거 등장했지만 고먼의 시 낭송이 단연 분위기를 달구었다. 미국 청소년 시인 수상자인 고먼이 2036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종종 말한 것을 알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식장을 일어서며 2036년 고먼 대통령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트윗을 날리기고 했다.

고먼에게 수백만 명의 사람이 즉시 접속을 했다. 당파적이지 않는 많은 매체들은 나라를 위해 고먼과 같은 방식을 선택 했다. 미국의 문학계로부터 격려와 격찬이 쏟아졌다. 대학들은 대학 시인으로 초빙하는 제안을 했다.

오는 9월에는 두 권의 발간 예정 시집이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바 있는 모리대학의 제리코 브리안 교수는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고먼의 시는 큰 반향을 일으키며 많은 사람에게 두꺼운 독자층으로 다가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고먼은 하버드대학에서 사회학을 공부하면서 자신의 길을 걸었다. 하버드 재학 시절 전국 청소년백일장에서 시인으로 뽑혔다.

고먼은 "나는 내 시에서 지난 몇 주 동안 우리가 본 것과 지난 몇 년 동안 우리가 겪고 말한 내용을 어떤 식으로든 간과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번 낭송시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의회에 나입한 밤에 이 시를 완성 했습니다. 하지만 내가 시에서 정말로 하고 싶은 것은 내 말을 사용해 우리나라가 여전히 함께 모이고 치유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 하도록 하는 것입니다"라고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미국이 화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가혹한 진실을 지우거나 무시하지 않습니다"라고 CNN의 간판 앵커 앤더슨 쿠퍼에게 말하기도 했다. 고먼 시인의 방에는 'The tyrant the poet(폭군은 시인을 두려워한다)'라는 제목을 단 시집의 포스터가 크게 붙어 있다고 한다.

미국이 강한 나라라면 그건 '바이든 보유국'이라서가 아니다. 트럼프의 황당한 명령에 불복한 관료들과 끝까지 저항한 언론이 있었기 때문이다.

'노예의 후손이자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깡마른 흑인 소녀' 고먼이 대통령이 되기를 꿈꾸기 때문이다. 여론에 신경 쓰지 않고 소신을 지키는 민주주의 씨앗과 같은 소중한 정치인이 있기 때문이다.

결국 미국이 넘어야 할 불화의 언덕은 시인의 뜨거운 언어로 시작 되는 것을 알았다.

- 최창일 시인(이미지문화학자, '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김민정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회장, 국내 최초 333인의 한국현대시조 모아 스페인어 시조번역집 '시조, 꽃 피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회장 김민정)는 지난 15일 333인의 시조를 모아 스페인어로 번역하여 국내 최초로 한국현대시조선집(333인)인 '시조, 꽃 피다(Sijos en flor)'라는 스페인어 시조 번역집을 도서출판 동경에서 출간했다. 이 시조집 발간사에서 김민정 회장(시조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사업의 하나로 한국현대시조선집(333인)의 스페인어 번역이 완료되어 책으로 출간하게 됨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조는 신라시대 향가에 그 뿌리를 두고, 고려시대에 그 형식이 완성되어 현재까지 전해오는 한국의 전통시이며 정형시"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본 시조선집에 담긴 작품들이 세계로 널리 퍼져, 세계인들도 시조를 이해하고, 사랑하고, 또 각국의 언어로 또는 한국어로 창작하는 분들이 많아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며 "2년 전인 2019년에는 영문번역시조선집(303인)인 '해돋이(Sunrise)'를 발간한 바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이번 스페인어 번역시조 선집도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지역 뿐 아니라 세계에 널리 퍼져 시조 교과서로 사용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며 시조의 세계화 일환으로 이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해수부, 런던협약·의정서 과학그룹회의서 日 오염수 문제제기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해양수산부는 지난 12∼16일 화상으로 진행된 런던협약,의정서 과학그룹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를 강력히 요청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과학그룹회의는 폐기물의 해양투기에 의한 해양오염 방지를 목적으로 하는 런던협약,의정서의 체계 내에서 당사국들이 해양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과학,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관련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회의체이다. 그동안 과학그룹회의에서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사안이 논의된 바가 없었다. 이번 회의에서도 방사능 폐기물 관련 논의계획은 없었으나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요청으로 관련 논의가 진행됐다. 해수부는 이번 과학그룹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은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과정 없이 이뤄진 일방적 조치라는 점을 호소했다. 이어 이 문제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협을 초래하는 중대한 사안임을 주장했다. 아울러 해수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 문제가 과학그룹 회의에서 심도 있게

정치

더보기
서영교 의원 “집단면역 6년 4개월 걸린다는 가짜뉴스 용납 안돼"… 홍남기 총리대행 "정부 정책 왜곡 가슴아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중랑구 갑)은 20일 코로나 백신에 대해 "집단면역 6월 4개월 걸린다는 가짜뉴스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4월 임시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더불어민주당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 방역·백신확보·접종계획 등에 관해 질문하면서, "11월까지 전국민 70%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에, 집단면역이 6년 4개월 걸린다는 것은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가짜뉴스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 중"이라며 "국민에게 정부가 하고자 하는 정책의 내용이 잘못 왜곡 전달되는 경우가 너무 많아 가슴이 아프다"며 "코로나 백신이 7천9백만명 분 접종분량 계약이 되어 있고, 상반기 1천2백만명이 접종 가능하다. 물론 정부가 오는 11월을 목표로 하고 있고 여기에 차질이 있을까 걱정은 하고 있지만, 6년 이상 걸린다는 건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어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 뼈아픈 희생을 감내하고 계신 국민의 합심으로 OECD 주요국 중 코로나19 대응 1위" 임을 강조하며 "박근혜 정부 당시 미국, 일본, 중국에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