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동정]김황식 전 총리, 전남지방공무원교육원서 명사특강

통일 독일 사례 중심 대한민국 사회 통합의 길 제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29일 전라남도지방공무원교육원 대강당에서 이재영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교육생과 도청, 산하기관 공직자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통합의 길’ 명사특강을 했다.

김 전 총리는 특강에서 “남북 간 분단, 동서 및 중앙․지방 간 격차, 빈부의 양극화, 세대 간 가치관 차이, 양성 및 노사 간 갈등 등 우리나라는 심각한 사회적 갈등을 겪고 있다”며 “사회통합은 시대적 과제”라고 제언했다.

김 전 총리는 이어 “갈등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비용이 GDP의 27%에 달해 사회통합 없이 선진국 진입은 어렵다”며 “온 국민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해결 방안도 제시했다. 김 전 총리는 “독일은 자원빈국으로서 인적자원에 의존하면서 제조업 수출 강국을 이루고, 단일민족으로서 집단문화적 성격을 강화해 1960년대 3천만 달러의 차관을 도입했던 어려움을 극복, 통일독일을 이뤘다”며 “독일은 우리나라 국가 발전을 위한 모델이고, 한국은 동아시아 국가 중 독일에 가장 적합한 협력파트너로 상생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또 “원칙 없는 정치, 도덕성 없는 상업 등 간디가 지적한 7대 사회악에 더해 책임감 없는 NGO, 상호 존중 없는 양성평등 등의 문제점을 극복해 사회통합을 이뤄가자”고 강조했다.

chu7142@daum.net



포토리뷰



최성 고양시장, ‘블랙리스트’관련 이명박-원세훈 고발 예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인 최성 고양시장이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발표한 문건에 의한면 이명박 정권 하의 국가정보원과 경찰, 청와대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정적에 대한 정치적 테러를 감행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최 시장은 "문건에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김철민 전 안산시장 등 나를 포함해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충격적 사찰 내용과 구체적인 제압 방법이 담겼다"며 “야권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과 제압은 독재자의 부활을 상기시켜려는 정치적 테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MB판 국정농단 사태"라며 ”과거 적폐세력들이 꿈꾸던 나라가 어떤 모습인지, 박근혜 정권이 어떻게 그 꿈을 계승했는지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라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 문건에는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의 성명, 정당, 각종 활동내역을 담고 있는데 마치 정치사찰 같은 내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