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9.9℃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8.6℃
  • 대구 24.6℃
  • 울산 20.9℃
  • 흐림광주 18.9℃
  • 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6.7℃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그때는 예뻤고 지금은 더 아름답다"

'피겨퀸' 김연아, '코로나19와 사투' 현장 종사자들에게 격려와 후원…"힘내세요"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좋은 사람은 어떤 경우에도 좋고 나쁜 사람은 시간이 지나도 어쩔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그때도 예뻤고 지금은 더 아름다운 사람들이 사는 나라다. 그중의 대표적인 한사람, 김연아를 만나러 간다.

'피겨퀸' 김연아(30)는 지난 5일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자필 응원 글이 따뜻하게 한다. 김연아는 전날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구와 경북을 비롯해 현장에서 고생하고 계신 의료진, 관계자 여러분들 힘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연아는 자필 응원 글을 손에 들고 있다. 자필 응원 글에는 "희망을 잃지 않고 전력을 다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계시는 여러분 응원합니다."라고 적고 있다.

그 뿐이 아니다. 김연아는 지난달 26일 팬들과 함께 코로나19 치료 활동에 사용해 달라며 1억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했다.

김연아의 기부 소식과 자필 응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연아 기부, 마음씨도 착한 연아퀸', '김연아, 기부 정말 멋지다', '김연아 기부, 최고는 뭐가 달라도 달라', '김연아 자필 응원, 우리도 응원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연아의 피겨가 한국 스포츠의 위상을 우뚝 세운 쾌거는, 산속 깊이 숨어사는 사람도 모두 아는 사실이다.

빙상에서만 아름다운 줄 알았던 김연아가 걷는 거리가 빛이 났다. 김연아를 보면 우리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가 뚜렷하여 진다. 어떤 특정한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 존재한다는 의미도 확실히 인식해 주고 있다.

김연아 이름을 들으면 머릿속에 어떤 생각이 떠오르십니까? 질문을 들었다. 다양한 의견들이 나올 것으로 예측해 본다. "수많은 가능성으로 빛나는 사람. 힘이 닿는 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당신의 축복을 만든 사람. 자신의 축복은 조국의 축복이었고 국민의 축복으로 만든 사람."이라는 답이 나오지 않을까.

물론 사람마다. 시선의 앵글이 다를 것이다. 김연아는 빛나는 브랜드를 계속 써내려가며, 만들어가고 있다.

김연아를 보면 자기를 좀 더 멋지게 부각 시키고 싶다면 개인의 브랜드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 모두는 수많은 가능성으로부터 빛나고 있다. 그러한 사실을 내부와 외부에서 찾아내는 것이다. 힘이 닿는 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때 그 같은 축복의 시간은 만들어 진다. 개인의 브랜드는 주변의 브랜드요, 국가의 브랜드로 변한다.

우주는 당신이 원하는 바를 말해주기를 기다린다는 말이 있다. 그렇다고 우주를 직접 찾아나서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피겨퀸’ 김연아가 코로나19의 위기에 긍정의 행동으로 국민에게 희망을 던지는 것이 우주가 원하는 바였고, 우주가 답을 해주는 것이다.

한쪽에서는 정말 어이없이 시계가 진짜니 가짜니, 마스크 공급이 풀리네 마네, 사과를 하라 마라 갑론을박으로 트래픽의 급증으로 바빠진 뉴스와 달리, 김연아와 같이 진지한 행동으로 삶을 희망의 연대를 만들어 가고 있는 사람이 있어서 대한민국은 위대한 것이다.

독일의 쇼펜하우어가 골똘히 생각에 잠겨 걷는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다가와 묻는다. "누군지 알 수 있을 까요?" 쇼펜하우어는 한참동안 말이 없다가 이렇게 답했다. "나도 당신에게 말해 줄 수 있다면 좋겠소." 이것은 우리 모두의 딜레마이다. 딜레마를 어떻게 사용하고 만들어가는 가에 답이 있다.

누군가에게 답을 묻는 다면 쇼펜하우어는 발군의 철학자로 남지 않았다. 답은 내가 스스로 써 내려가는 것이다. 암울한 재난 영화가 따뜻한 휴먼 드라마로 변하는 순간 바이러스는 사라진다. 김연아는 휴먼 드라마의 예쁜 주인공이다.

김연아, 그때는 예쁘고 지금은 더 아름답다.

- 최창일(시인·이미지문화학자).

i24@daum.net
배너
한경옥 시인, 첫 시집 '말에도 꽃이 핀다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난 2013년 시 전문 월간지 ‘유심’으로 등단한 한경옥 시인이 첫 시집 ‘말에도 꽃이 핀다면’을 지난달 30일 현대시학을 통해 출간했다. 충남 공주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문화콘텐츠학과 졸업한 한경옥 시인은 한국시인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경철 시인(문학평론가)는 서평을 통해 "한경옥 시인의 첫 시집 ‘말에도 꽃이 핀다면’은 정통시학이 역동적으로 펼쳐져 서정의 순도가 깊다"면서 "그리고 재밌다. 제 뜻에 딱 맞는 명백한 언어들로 시인이 느끼고 깨달은 만큼만 솔직 담박하게 썼다"고 적었다. 이 시인은 이어 "적확(積學)하게 묘사, 진술하며 문득 뭔가를 발견해 내 독자들에게 우리네 삶과 사회의 깊이와 안녕을 인상적으로 둘러보게 한다"면서 "뜻과 언어와 사물들이, 적확하게 일치하는 시어들과 이미지들이 원만한 해학적 상상력에 의해 펄펄 살아난다"고 표현했다. 이 시인은 계속해서 "그런 활물론적(活物論的) 상상력과 언어들에 의해 우주 삼라만상과 시인은 주(主)와 객(客)으로 나뉘는 게 아니라 동등하게, 서정적으로 몸 섞으며 다이내믹하게 살아가는 시들로 꽉 차 있다"고 평했다. 오세영 시인도 "한경옥 시인은 요즘의 세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항공안전기술원, '항공기용 복합재료 인증소재 적용 산업활성화를 위한 워크샵'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다빈 기자 = 항공안전기술원(원장 김연명)은 지난 17일 오전 경상대학교 기계공학부에서 '항공기용 복합재료 인증소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 중인 '민수헬기인증기술개발사업'의 국내 최초로 수행되고 있는 '항공기용 복합재료 국산 소재 시범인증 및 체계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이날 워크샵은 높아가는 해외 수출규제와 국내 항공기용 복합소재수출 방법 및 항공 인증소재의 항공부분품 적용을 위해 경남지역 항공관련 산,학,연,관의 관계자들의 참석으로 진행됐다. 이날 경상대학교 기계공학부 최진호 학과장은 "이번 워크샵을 통해 복합재 관련 최신 기술을 파악하고, 산·학·연·관이 함께 모여 국산 복합소재 인증소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 원장은 "이번 워크샵은 2020년 계획한 정기적 '복합소재 인증세미나'를 COVID-19로 인해 제한적 워크샵으로 전환했지만, 보다 폭넓은 항공인증 정보전달과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한 항공 관련 업체와의 상호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찾아가는 대국민 서비스가 되도

정치

더보기
장충남 남해군수, '제3차 국립공원 구역 조정(안)'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에 전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 해상국립공원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과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구분되며, 1968년도에 지정되어 50년이 지난 현재까지 그대로 존속되고 있다. 특히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육상부가 평균 12% 정도 차지하고 있는데 반해 남해군은 육상부가 59.4%를 차지하고 있어 사유재산권이 침해받고 있다. 그리고 하동화력, 광양제철, 여수국가공단 등이 인접하여 해상국립공원으로 보전의 가치가 없는 지역까지 변화 없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정부는 10년을 주기로 국립공원구역을 조정하며 2000년 들어 올해가 세 번째이다. 올해 환경부는 변경 안을 10월 중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공원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마무리하고 12월 중 공원계획 변경 결정 고시를 할 계획이다. 환경부가 제시한 '제3차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이 지정되면 앞으로 10년을 기다려야 하는 남해군의 입장에서는 약 60%를 차지하고 있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육상부에 대한 환경부 공원구역 변경(안)의 재조정이 절실히 요구된다. 이에 18일 오후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황인성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위원장, 장충남 경남 남해군수, 박삼준 국립공원상설협의체 회장, 하홍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