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7.0℃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1.4℃
  • 구름조금제주 8.6℃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사)한국예총 제28대 회장에 이범헌 (사)한국미술협회 이사장 당선

이범헌 당선자 "단독 지도체제에서 집단 지도체제로 전환할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10개 예술단체로 구성된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이하 한국예총)의 제28대 한국예총 회장 선거에서 이범헌 (사)한국미술협회 이사장이 선출됐다.

이범헌 차기 한국예총 회장 당선자는 13일 오후 서울 목동 소재의 대한민국예술인센터(이하 예술인센터) 2층 대공연장에서 치러진 선거에서 서울 10개 협회(건축, 국악, 무용, 문인, 미술, 사진, 연극, 연예, 영화, 음악) 이사장단과 전국의 회장단, 전국 광역시·도와 시군에 137개 연합회/지회(미국2, 일본1지회 포함)로 구성된 385명 대의원 중 투표에 참여한 362명 가운데 52%인 190명으로부터 표를 얻어 3선 도전에 나선 하철경 현 한국예총 회장과 홍성덕 (사)국악협회 이사장을 제쳤다.

이 당선자는 1962년 충북 옥천태생으로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한국미술을 지속 발전시켜온 교두보 역활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차기 한국예총 회장의 임기는 오늘 3월 1일부터 4년간이다. 한국예총은 1961년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며, 2018년 기준 98만 명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이 당선자는 이번 선거에서 ‘힘 있는 한국예총, 새로운 희망, 신뢰의 경영’을 목표로 출사표를 던졌고, ‘한국예총을 단독 지도체제에서 집단 지도체제로 전환할 것’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당선자는 당선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임기 동안 한국예총의 발전과 예술인들의 복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회장 중심의 단독 지도체제에서 소속된 직능단체장들이 함께하는 집단지도체제로 전환하여 소통을 강화하여 대중과 예술이 더욱 밀접 된 관계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열린 행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어 "예술인의 4대 보험 및 실업수당 지급을 현실화하여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예술 환경을 조성하여 예술가와 대중이 상생하는 사회구조 실현을 강조하고 한국예총의 주요 사업인 대한민국 예술대전을 전국문화예술제로 확대하여 국가행사로 격상시키고, DMZ 평화지대 구축에 동참하여 평화체계 구축에 기여하겠다"며 "예술가를 우선하는 문화예술진흥법 개정을 위해 노력하고, 부가적인 사업으로 예술인 상조사업과 지역 예술콘텐츠를 발굴하여 공유하는 예총방송설립과 평생교육원을 통한 예술교육을하여 문화강국으로 발전하는데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그러면서 "예술인센터를 안정적으로 유지 발전시켜 자립경영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각 지역 한국예총 주관의 복합 예술인센터 건립 및 지역 한국예총 사무국 예산을 확보하여 지역 주민이 참여하고 즐기는 예술로 연결될 수 있는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i24@daum.net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