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2℃
  • 구름조금고창 0.8℃
  • 흐림제주 5.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시, 중국 우한시 폐렴 대응 강화

17일부터 방역대책반 24시간 비상체계 유지, 의료기관 등과 감시‧관리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 시 ‘1339’ 상담
해외여행 후 의료기관 진료 시 의사에게 해외 여행력 알려야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광역시는 지난 20일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 확진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하고 감시와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중국의 설인 춘제 연휴가 다가옴에 따라 중국 입국자가 증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국내 유입될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지난 17일부터 이평형 복지건강국장을 단장으로 한 5개팀 37명으로 시 방역대책반을 구성‧운영하며 환자 발생 및 조치, 역학조사, 진료병원 지정, 격리병상 관리, 환자 검사 및 진단 등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보건소, 보건환경연구원, 의료기관 등에 대응 매뉴얼 배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2곳 12병상) 재정비 등을 통한 지역사회 환자 감시와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의료기관에 방문할 경우 건강보험수신자조회 및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통해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환자는 신속히 신고토록 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우한시 입국자를 대상으로 개인별 발열 감시,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주의 안내문 배부 등의 검역을 강화하고, 유증상자에 대한 검역조사를 하고 있다.

한편, 설 연휴에도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24시간 비상방역대응체계를 운영해 감염병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해외감염병NOW’ 홈페이지(해외감염병NOW.kr)에서 여행지 감염병 발생 상황, 감염병 정보, 여행 전·중·후 감염병 예방 수칙 등 관련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평형 시 복지건강국장은 “21일 현재 광주시에는 유증상자가 없지만 자치구 등 관계 기관은 유증상자 조기 발견에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며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시민은 즉각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상담하고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배너
어니스트북스, ‘당신의 반려동물은 잘 먹고 있나요?’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내가 먹인 음식 때문에 나의 사랑스런 반려동물이 아프다면?” “사료는 튀긴 음식 같은데 우리 강아지에게 평생 먹여도 괜찮을까?”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고기대신 사료를 먹여도 괜찮을까?” 반려동물과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 살려면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이는 게 좋을지 알고 싶지만 정확한 정보를 찾기란 쉽지 않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라면 누구나 하는 음식과 사료에 관한 고민을 속 시원히 풀어주기 위해 영양학 전문 수의사 왕태미가 나섰다. 그녀의 두 번째 책 ‘당신의 반려동물은 잘 먹고 있나요?’는 이전에 없던 국내 최초의 반려동물 ‘음식 백과’다. 누구도 정확히 알려주지 못한 반려동물의 음식과 사료에 대한 궁금증에 명쾌한 해답을 전한다. 반려동물 사료에 관한 대표적인 오해와 속설, 편견들을 바로잡고 반려동물의 건강과 안전을 좌우하는 수상한 성분을 파헤친다. 현명한 보호자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음식과 사료에 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며 사료 선택 가이드, 반려동물의 문제 행동과 증상에 대한 대처법 등도 소개한다. 2018년 출간된 왕 수의사의 첫 책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은 벌써 4쇄를 찍었다. 왕 수의사는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경북 북부권 주민들 '불합리한 선거구 재조정' 강력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경북 북부권 선거구 바로잡기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18일 오후 2시 경북 상주시 상주문화회관에서 ‘주민 생활권을 무시한 경북 북부권 선거구를 지역생활여건에 맞게 재조정하라’는 주민 궐기대회가 열린다. 이번 궐기대회는 남정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 바로잡기 상주지역 공동대표를 비롯한 상주시 40여 개 단체와 울릉군을 비롯한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에서 8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남정일 공동대표는 "경북 북부권의 선거구 재조정 문제는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을 무시하고 인구수만을 잣대로 한 정치공학적 선거구라는 유권자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 경북 북부권 선거구는 ▲안동 ▲문경․예천․영주 ▲봉화․울진․ 영양․영덕 ▲상주․의성․군위․청송 ▲포항남․울릉 선거구로 돼 있다. 운동본부는 선거구를 경북 북부권의 지리적 여건, 교통․생활문화권, 행정구역과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안동․예천 ▲영주․봉화․울진․영양 ▲의성․군의․청송․영덕 ▲상주․문경 선거구로 새롭게 재조정하고 포항남․울릉은 기존대로 존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에서는 이번 궐기대회를 시작으로 불합리하게 지정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