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9 (일)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0.6℃
  • 연무서울 22.0℃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2.8℃
  • 박무울산 22.1℃
  • 맑음광주 22.2℃
  • 박무부산 23.1℃
  • 맑음고창 18.8℃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16.9℃
  • 맑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조금경주시 21.5℃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해외문화콘텐츠산업 전문가들, 광주 국악에 매료되다!

지난 27일(금) 오후5시 광주공연마루,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공연
광주 에이스 페어, 31개국 50여명의 바이어 단체관람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10월 축제의 계절을 맞아 광주에 오면 꼭 봐야할 공연 ‘광주국악상설공연’에 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추억의 충장축제, 광주김치문화축제 등 10월에는 굵직한 축제들이 열리고, 많은 방문객들이 광주를 찾아온다. 이에 관광투어 프로그램과 연계, 보다 적극적으로 관람객들을 국악상설공연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지난 27일 금요일,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공연에 50여명의 외국인이 단체 관람했다. 이들은 지난 26일부터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국내 최대 종합문화콘텐츠 전시회인 광주 에이스 페어(ACE Fair)에 참여한 바이어 들이다. 게임, 방송, 디자인, 애니메이션, VR 등 31개국 410개 업체 문화콘텐츠산업 관계자들로 상설공연장을 찾았다.

이날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은 ‘가을 속으로 초대’란 주제로 한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였다. 호방한 태평소의 선율과 경쾌한 리듬이 어우러진 합주곡 ‘프론티어’를 시작으로 바다 소리를 담은 역동적인 도입부가 특징인 아쟁과 가야금을 위한 ‘아라성’, 대금과 춤의 만남 ‘다향(爹香)’, 가을 하늘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해금협주곡 ‘추상’, 노래곡 ‘신사랑가, ‘장타령’, 경기민요 ‘뱃놀이’를 다채롭게 변주한 합주곡 ‘신뱃놀이’를 공연했다.

특히 마지막엔 흥겨운 분위기를 끝낼 수 가 없어 예정에 없던 모듬북 협주곡 ‘TA’를 추가로 공연했다. 모듬북의 신명나는 연주에 관객과 연주자가 서로 대화하듯 흥을 주고받았다. 공연이 끝난 뒤 외국관람객들은 환호하며 연주자들과 인사를 나눴고, 함께 단체사진을 촬영을 하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공연을 관람한 헝가리 국영 TV의 총괄 편집자 페터 바코니씨는 “정말 놀랍고 인상 깊은 공연이다. 모든 공연이 좋았는데, 특히 모듬북 공연을 보면서 모두가 하나 되는 순간이 놀라웠다. 국가와 언어를 초월해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이었다. 이런 공연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어서 고맙다.” 고 말했다.

이들은 공연 관람 후 양림동 펭귄마을과 무등산을 방문하는 광주투어를 이어갔다. 공연과 관광을 결합한 새로운 광주투어코스로서 상설공연이 호응을 얻고 있다. 광주를 찾은 외지인들에게 보다 광주다움을 알리는 기회이자, 문화관광콘텐츠로서의 가능성을 엿 볼 수 있는 사례이다.

광주문화예술회관 성현출 관장은 “보다 완성도 높고, 호응이 좋은 공연 레퍼토리를 발굴 개발해 나가는 한편, 올 가을 광주를 찾는 많은 관람객들이 상설공연장을 꼭 찾아올 수 있도록 시티투어 프로그램을 적극 연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매일 오후 5시(일, 월 휴관), 치평동 광주공연마루에서 흥겨운 우리 소리를 만날 수 있다. 관람은 전석 무료이고, 지정좌석제로 운영한다. 단체관람을 원하는 곳에서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를 통해 좌석을 예약하면 된다.

chu7142@daum.net

해외문화콘텐츠산업 전문가들, 광주 국악에 매료되다!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10월 축제의 계절을 맞아 광주에 오면 꼭 봐야할 공연 ‘광주국악상설공연’에 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추억의 충장축제, 광주김치문화축제 등 10월에는 굵직한 축제들이 열리고, 많은 방문객들이 광주를 찾아온다. 이에 관광투어 프로그램과 연계, 보다 적극적으로 관람객들을 국악상설공연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지난 27일 금요일,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공연에 50여명의 외국인이 단체 관람했다. 이들은 지난 26일부터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국내 최대 종합문화콘텐츠 전시회인 광주 에이스 페어(ACE Fair)에 참여한 바이어 들이다. 게임, 방송, 디자인, 애니메이션, VR 등 31개국 410개 업체 문화콘텐츠산업 관계자들로 상설공연장을 찾았다. 이날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은 ‘가을 속으로 초대’란 주제로 한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였다. 호방한 태평소의 선율과 경쾌한 리듬이 어우러진 합주곡 ‘프론티어’를 시작으로 바다 소리를 담은 역동적인 도입부가 특징인 아쟁과 가야금을 위한 ‘아라성’, 대금과 춤의 만남 ‘다향(爹香)’, 가을 하늘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해금협주곡


포토리뷰


경남지역시민단체, "'토요애유통' 게이트 연루 의혹, 의령군 전·현직 군수 구속 수사 촉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경남 지역 시민단체인 양산희망연대(상임대표 김진숙)와 희망연대의령지회(공동대표 김창호)는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남 의령군의 김채용·오영호·이선두 등 전·현직 군수에 대해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이들 전·현직 의령 군수들이 농업회사법인 '토요애유통(주)'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이들이 위증교사 혐의가 있는가 하면 법정에서 폭로된 불법수의계약에 대해서도 즉각 전면적 수사를 촉구했다.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의병의 발상지이자, 충의의 고장으로 명예가 드높은 우리고장이 전·현직 군수들의 부정부패로 헤어날 수 없는 나락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개탄했다. 단체들은 이어 "이에 우리는 이들의 부정부패를 사법기관에 여러 차례 호소했지만 저들의 기득권에 가로막혀 오늘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들은 계속해서 "군정사상 최악의 부정부패로 논란이 되고 있는 ‘토요애유통’ 비리는 ‘토요애유통’을 출범시킨 김채용 전 군수부터 오영호, 이선두 전·현직 군수까지 비리 명단에 올라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의령군은 더 이상 3만 군민들을 기망하지 말고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군

200만 개의 촛불, 검찰 심장부를 점령…"검찰개혁·조국수호·정치검찰 파면·공수처 설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가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려 저녁 6시부터 밤 10시까지 이어졌다. 이번 집회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가 검찰 개혁 촉구를 위해 개최한 7번째 집회로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이 참가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으며, 당초 10만명 집회를 추진했던 주최 측은 참석자 숫자를 50만명, 80만명, 150만명, 200만명(주최 측 추산)이라고 계속 수정 발표할 정도로 거대 인파가 서초동 검찰청사 주위에 계속 모여들어 윤석열 검찰을 포위하며 검찰 심장부를 점령한 했으며, 경찰은 이날 공식적인 추산 인원을 밝히지 않았다. 집회 시작 1∼2시간 전에는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상경한 참가자들이 근처 도로에 내려 집회에 합류하는 모습도 보였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예술의전당부터 교대역, 서초역에 이르기까지 총 2km에 이르는 대로에 사람이 운집해 경찰은 당초 9개 차로중 5개 차로만 막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