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수)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3.7℃
  • 맑음울산 32.2℃
  • 구름많음광주 32.7℃
  • 맑음부산 30.0℃
  • 구름조금고창 31.9℃
  • 구름조금제주 30.5℃
  • 흐림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3℃
  • 구름많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2.1℃
  • 맑음거제 30.8℃
기상청 제공

포토

[포토]김소연 바른미래당 전 혁신위원 "혁신위 자제가 오염됐기 때문에 무효"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소연 바른미래당 전 혁신위원(대전광역시의원)은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위원회 회의 전체의 효력은 독립성이 침해된 상태로 진행됐고 혁신위 자체가 오염이 됐기 때문에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redkims64@daum.net

북랩, 동화를 어른의 시선으로 재구성한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동물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해님 달님’, ‘금토끼 은토끼’, ‘선녀와 나무꾼’ 등 대표적인 전래동화 10여편의 줄거리를 혼합해 새로운 이야기로 탄생시킨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출간됐다. 북랩은 전래동화에 등장하는 동물들을 내세워 인간 문명을 들여다보고, 인간이 세운 선과 악의 기준을 해체하여 재해석하는 등 기발한 상상력을 담은 진상현의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을 펴냈다. 이 우화는 환경 오염으로 인해 인간들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한 뒤 남겨진 동물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주인공 레아 더치 집토끼는 바로 며칠 전까지 인간과 함께 생활해온 애완동물이다. 때문에 자신을 키워준 인간과 집 내부에 대해서만 알 뿐 집 밖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 이처럼 자신을 보호해주는 울타리 속의 세계만 알고 있는 레아 더치 집토끼는 이제 막 사회로 나온 인간이라 할 수 있다. 세상으로 나온 레아 더치 집토끼는 쑥과 마늘만 먹으며 100을 버텨야 하는 시련을 겨울잠이란 편범으로 이겨낸 곰의 행동에 분노하고, 인간 남매와 대화하려고 했지만 그 마음을 알리지 못해 하늘에서 떨어져 죽은 호랑이를 보고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개최 기념 축하 콘서트 열려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여름 밤 7080세대의 추억을 여행하는 콘서트가 광주에서 열렸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는 5일 남부대학교 우정의 동산 특설무대에서 각국 선수단과 시민, 관계자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스터즈대회 개최 기념 축하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는 11일 열리는 공식 개회식에 앞서 마스터즈대회 개막을 축하하고, 150만 광주시민이 각국에서 온 선수단을 환영한다는 의미로 열렸다. 콘서트는 방송인 박철씨가 MC를 맡고 장윤정, 윤수일, 조항조, 윤수현, 양수경 등 추억의 7080세대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로 구성됐다. 이날 공연장에는 어린아이와 함께 손을 잡고 온 가족 단위 시민부터 음악을 즐기러 온 장년층, 축제 분위기에 흠뻑 빠진 청년층까지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특히 각국 선수단들도 콘서트장을 찾아 자유분방하고 흥겨운 축제분위기를 흠뻑 만끽했다. 이들은 시민들과 한데 어울려 맥주와 음식, 음악을 즐기거나 춤을 추며 본격적으로 시작된 대회 축제의 장을 즐겼다. 곳곳에서는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전세계가 하나가 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루마니아 수구팀의 시르카 아드리안 선수는 “오늘 경기


포토리뷰


목동 빗물펌프장 희생자 양천구청 분향소 주민 발길 이어져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 목동빗물펌프장(신월빗물저류배수시설) 공사현장에서 참사로 사망한 노동자 3명의 분양소가 지난 5일 양천구청 로비에 설치됐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구청직원들과 함께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 고인들을 추모했다. 구청에 마련된 분향소를 방문해 추모하는 주민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이날 오후 8시께에는 故 쇠 린 마웅씨와 같은 미얀마 출신 노동자 30여명이 분향소를 찾아 안타까움을 타나내며 한동안 추모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6일 오후에는 딴 신(U Thant Sin) 주한 미얀마 대사가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고인들을 추모했다. 이후 김수영 양천구청장을 면담한 딴 신 대사는 “이런 사고가 발생했을 때 외국인 노동자들은 제대로 된 빈소조차 마련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양천구에서 미얀마 노동자인 고 쇠 린 마웅을 추모할 수 있는 분향소를 마련해 준 것에 대해 고맙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딴 신 대사는 “멀리 고국을 떠나 한국에 온 외국인 노동자를 함께 일하는 동료로 인식해주는 양천구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국가적 차원에서 이들의 아픔과 처우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양천구청에 마련된 분향소는 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