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1.8℃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19.4℃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인영 "한국당 맹목적 반대 말고 추경처리 협조하라"

"경기침체 원인, 좌파경제 폭정 탓이라고 호도하고 있어"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맹목적 비난과 반대만을 반복하지 말고 추경처리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어제 황교안 대표가 경기침체의 원인은 세계경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좌파경제 폭정 탓이라고 거듭 주장했다"면서 "한국당은 한쪽 눈을 감고 경제상황을 호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정부정책에 대해 맹목적으로 반대하기 전에 세계경제 현실을 주목하기 바란다"면서 "경제상황을 직시하고 추경처리에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은 지금 세계경제 위기에 따른 한국경제 침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선의 방어수단이라고 확신한다"며 "최선을 다하려는 정부여당에 한국당은 재를 뿌리지 말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 규모축소나 처리지연은 우리 경제에 위험을 키우는 참으로 무책임한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정부와 힘을 합쳐 경제위기를 해결해야 할 이 시기에 맹목적 비난과 반대만을 반복하지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경 규모가 작다' '추경 규모를 더 키워야 한다'는 주장에 비추면 이미 추경처리 시간은 늦어도 너무 많이 늦었다"며 "경제와 민생을 뒷받침할 법안이 국회에 산적해 있다"면서 한국당의 국회 복귀 결단을 촉구했다.

redkims64@daum.net

황금시간 출판사,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훌훌 자유롭게 혼자 가는 시대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를 출간했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포토리뷰


강맹구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 본부장 퇴임식서 '구청 부당함' 지적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강맹구 서울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 본부장이 퇴임사에서 구청과 공무원의 갑질, 공단 직원의 공을 가로챈 구의원을 언급해 논란이 예상된다. 강맹구 본부장은 7일 공단 본부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영등포구청과 관계 공무원들이 공단에 행사해온 부당함과 자신에게 쏟아진 의혹에 대해 일일이 해명했다. 강 본부장은 제1노조 간부들이 지난 5월14일 임원추천위원들에게 보낸 '(공단이) 지방 노동위원회에 노동탄압 및 체불임금으로 제소된 상태이며, 경영평가 등급이 떨어졌다"는 호소문을 통해 퇴임을 압박했다며 임금체계 개편, 직무대행의 직원채용, 폭염 관련, 채용 비리 등 4가지 사안에 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임금쳬계 개편에 대해 강 본부장은 "가파른 생활임금 상승으로 지난 2017년 11월에 2018년 1월 정규직원 급여를 추산해 보니 당시 임금체계로는 정규직원 74명 3분의 1에 해당하는 하위직급 25명이 신입직원부터 입사 7년 차까지 같은 급여를 받게 되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정개정 없이 이를 해소할 방안을 찾게 된 게 초과 15시간(기본급의 10.8%)을 줄이고, 이를 기본급으로 편입, 즉 기본급 10%를

이인영 "한국당 맹목적 반대 말고 추경처리 협조하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맹목적 비난과 반대만을 반복하지 말고 추경처리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어제 황교안 대표가 경기침체의 원인은 세계경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좌파경제 폭정 탓이라고 거듭 주장했다"면서 "한국당은 한쪽 눈을 감고 경제상황을 호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정부정책에 대해 맹목적으로 반대하기 전에 세계경제 현실을 주목하기 바란다"면서 "경제상황을 직시하고 추경처리에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은 지금 세계경제 위기에 따른 한국경제 침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선의 방어수단이라고 확신한다"며 "최선을 다하려는 정부여당에 한국당은 재를 뿌리지 말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 규모축소나 처리지연은 우리 경제에 위험을 키우는 참으로 무책임한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정부와 힘을 합쳐 경제위기를 해결해야 할 이 시기에 맹목적 비난과 반대만을 반복하지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경 규모가 작다' '추경 규모를 더 키워야 한다'는 주장에 비추면 이미 추경처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