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흐림강릉 10.1℃
  • 흐림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5.9℃
  • 흐림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4.8℃
  • 맑음제주 17.9℃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5.0℃
  • 구름조금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박효석 시인의 스물세 번째 시집 ‘詩의 밥’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박효석 시인의 스물세 번째 시집 '詩의 밥'을 출간하였다.

박효석 시인은 수원에서 활동하는 원로 시인이다. 수원경찰대학교 문학 강좌와 시모임 등 한국문단의 반세기를 지켜보고 활동을 해온 시인이다.


그는 1978년 시문학으로 데뷔하여 오십여 년 이상을 시와 후학 양성을 해왔다. 현재 선생은 오랜 당뇨로 몇 번의 눈 수술을 해 시각 반을 잃어버렸지만, 아침이면 수원 지동시장을 둘러보며 시를 적기 위해 작은 카페에 들러 커피 한 잔과 노트와 연필 한 자루로 하루를 시작하고 선생의 밥은 詩의 밥이고, 詩의 힘으로 하루를 지탱하는 시인이다. 먼 과거 유신정권 때 필아 사건으로 옥고 생활도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박효석 선생의 시의 신념은 순수문학을 하면서 시로 돈을 벌지 않는다. 그리고 문학 정치를 일체 하지 않는다는 신념으로 시의 문학을 지켜온 몇 안 되는 원로문인이다.

한편 출간된 시집에 출판사 손근호 대표는 박효석 선생의 23시집으로 작품 원고를 보면서 지동시장에서 순대 파는 상인에 관한 시인의 관조적인 시각과 그 둘 사이에 인간미를 보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23시집에 박효석 선생의 자서에는 ‘제가 사용하는 詩의 밥들의 주재료는 주로 세상을 살아가는 일상이지만 일상을 어떻게 하면 신선한 재료로 詩의 밥을 지을 수 있을까 늘 고민하면서 詩의 밥을 먹은 사람들이 긍정과 행복으로 건강한 삶을 살아가길 늘 염원하면서 詩의 밥을 지어 왔다"며 " 주위에서 늘 볼 수 있는 흔한 재료이지만 어떻게 하면 그 재료들을 참신하고 신선한 재료로 만들어 건강식 같은 詩의 밥을 지을 수 있을까에 대한 숙제는 앞으로 제가 계속 풀어나가야 할 과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수의 입맛에 맞는 詩의 밥이 아니라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詩의 밥을 앞으로도 하루도 쉬지 않고 지으려 한다"며 "이 세상의 배고픈 영혼들에게 아낌없이 詩의 밥을 나눠줘야 하는 것이 제가 부여받은 달란트인 것 같아 숨이 다 하는 그 날까지 열심히 詩의 밥을 지을 것"이라고 했다.


sakaijang@gmail.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청기와홀딩스,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 의혹 제기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을 놓고 의혹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김흥기 청기와홀딩스 대표는 18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4일 S에셋 홍모 전 상무와 이모 파트장, S에너지 허모 과장을 배임수재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S에너지는 지난 2010년 청기와주유소 부지를 매각키 위해 L호텔과 협상했으나 결렬되고 청기와홀딩스의 전신인 다보스홀딩스와 435억원에 계약했다"며 "토지매입계약금의 10%인 43억5,000만원 지급했으나 잔금불발로 계약금을 몰취당했다"고 사건경위를 밝혔다. 김 대표는 "재매입을 위해 S에너지 관계자와 수년간 지속적으로 재매입요청 협의를 했다"며 "그러나 S에너지 방침에 따라 공개입찰에 참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부지를 입찰 받기위해 노력했지만 피고소인들의 공모로 인해 고소인 입찰 금액을 E메일로 사전정보 주설개방으로 접수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입찰마감 정시에 감사실의 직원 신모 씨가 5개사 모두 밀봉참가 등 공정하게 개방, 최고액을 선정했다면 이같은 불상사는 초래되지 않았을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