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6.7℃
  • 서울 16.3℃
  • 대전 17.0℃
  • 대구 17.6℃
  • 울산 18.6℃
  • 광주 16.8℃
  • 부산 18.6℃
  • 흐림고창 16.0℃
  • 제주 21.2℃
  • 흐림강화 17.7℃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스쿨 2018 독일에서 개최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메르세데스-벤츠 트럭 공장·IAA 참관 등 특별 프로그램 진행

(서울=미래일보) 고진아 기자=  다임러 트럭 코리아가 지난 9월 15일~21일 일주일 동안 자사의 최우수 고객들을 대상으로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스쿨을 독일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 트럭의 과거, 현재, 미래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드라이빙 교육 외에도 세계 최초의 트럭부터 상용차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볼 수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핵심 사업장이자 최대 상용차 공장인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뵐트 공장, IAA 2018 참관 등 특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참가자들은 최초의 자동차를 발명한 130여년의 메르세데스-벤츠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을 견학했다. 독일 남부 슈투트가르트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은 세계 최초의 자동차부터 미래형 콘셉트 모델까지 총 1만6500㎡의 면적의 12개 전시실에 160여대의 자동차들이 전시되어 있다.

총 9층으로 구성된 전시실은 크게 레전드 룸과 컬렉션 룸으로 나누어져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최초의 디젤 트럭부터 버스, 소방차, 응급차, 특수 목적 차량은 컬렉션 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창업자인 고틀립 다임러는 지난 1896년에 최초의 트럭을 발명했다. 이어 1920년 최초의 디젤 트럭을 발명하였으며 디젤 트럭은 1924년부터 상업용 차량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 디젤 엔진은 1930년대 연료 비용 기준 가솔린 대비 50% 높은 경제성을 제공했다.

또한 참가자들은 독일 남부 칼스루에 인근 라인 강변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뵐트 트럭 공장을 투어했다. 1963년 10월에 가동을 시작한 메르세데스-벤츠 뵐트 트럭 공장은 생산 라인 총 연장 1000m에 이르는 전 세계 상용차 공장 중 최대 규모로 악트로스를 비롯해 아록스, 아테고, 특수 목적 차량인 유니목까지 7만종 이상의 세부 모델을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 물량은 160여개 국가로 수출되고 있다.

참가자들은 뵐트 공장 내 위치한 독일 내 출고 고객에게 차량 인도 및 교육이 이루어지는 고객 센터에서 효율적인 트럭 운전 및 유럽의 최신 운송 트렌드에 관한 이론 교육을 마치고 인근의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전용 주행 시험장에서 트럭 드라이빙 교육을 받았다.

전 세계 메르세데스-벤츠 판매 시장의 고객들을 대상으로 트럭 운전 기술 교육을 담당하는 TRUCK Training 팀의 트레이너들이 진행한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교육은 국내에서 경험하기 힘든 온/오프로드 주행 코스에서 이루어졌으며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100% 활용법, 에코 드라이빙, 효율적이고 안전한 드라이빙 노하우, 신기술 체험 등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교육은 30년 이상 트럭 기술 교육을 담당해 온 메르세데스-벤츠 국제 트럭 트레이너인 프랑크 슈탈버거가 메르세데스-벤츠 TRUCK Tranining 프로그램 소개와 안전하고 효율적인 트럭 운전법에 대해 교육했다. 참가자들은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며 평소 궁금했던 트럭 주행 기술에 대해 질문했다. 이론 교육 후에는 30여년 경력의 전문 트레이너들이 온로드, 오프로드 구역을 나누어 1:1 드라이빙 교육을 진행했다.

메르세데스-벤츠 국제 트럭 트레이너인 프랑크 슈탈버거는 “최첨단 기술 개발에 투자된 비용은 천문학적인 수준이지만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임러 트럭이 제공하는 트럭 트레이닝은 내가 소유한 트럭을 100%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하여 실질적인 운행에 도움을 주는 것이 큰 강점”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참가자들은 하노버에서 개최되는 IAA 2018을 참관하며 메르세데스-벤츠 트럭뿐만 아니라 버스, 밴 등 메르세데스-벤츠 상용차의 신제품 및 신기술을 관람하며 전 세계 상용차 시장의 방향과 흐름을 살펴보는 시간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 조규상 대표이사는 “독일에서 개최된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스쿨 3기 프로그램이 고객들의 큰 호응 속에 개최되어 기쁘다”며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은 앞으로도 Trucks you can trust를 목표로 차량 판매 이후에도 고객들이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첨단 기술을 이해하고 100% 활용할 수 있도록 고객들에게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가장 잘 제공하는 브랜드로서 차별화된 고객 프로그램과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스쿨은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고객들에게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한 운송 업무가 가능하도록 최신 기능과 장점을 활용한 드라이빙 기술 및 실제 운송 업무의 효율 향상을 위한 실용적인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지난 2016년부터 선보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드라이빙 스쿨은 지난 2016년, 2017년 국내에서 개최되었으며 2018년에는 세계 최대 상용차 박람회 IAA 개최 기간에 맞춰 3기 프로그램을 독일에서 개최했다. 이번 3기 프로그램에는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전국 6개 지역 본부에서 추천을 받은 최우수 고객 6명이 참가했다.


pakje77@dmr.co.kr

캣박스, ‘고양이털로 펠트 만들기 1·2권’ 동시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애묘인들을 위한 고양이 전문 레이블 캣박스가4일 ‘고양이털로 펠트 만들기 1, 2권 - 우리 고양이와 함께 즐기는 간단한 핸드메이드 소품’을 출간했다. 고양이는 개와 더불어 사람의 동반자로서 우리의 곁을 지키고 있지만, 아무래도 사람과의 생활에는 불편한 부분이 있기 마련이다. 애묘인들이 토로하는 최대의 애로사항이라면 무엇을 들 수 있을까? 사람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이 털날림을 첫 번째로 꼽을 것이다. 걸어 둔 옷을 스치고 지나가는 것만으로 빠진 털이 묻고, 빠진 털이 뭉친 채로 바닥을 굴러다니는 모습은 예사요, 고양이털을 일컬어 장난스럽게 ‘냥고라’라고 할 정도라면 애묘인들의 털에 대한 애증이 어떤 것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미지프레임의 고양이 전문 레이블인 캣박스는 이런 ‘냥고라’에 대한 매우 이색적이면서 동시에 실용적인 활용법을 담은 서적을 출간했다. ‘고양이털로 펠트 만들기-우리 고양이와 함께 즐기는 간단한 핸드메이드 소품’은 브러싱을 통해 모은 고양이털로 간단한 소품이나 액세서리를 만드는 법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로 도쿄 출신의 프리랜서 작가로 출판 편집 일을 하면서 고양이를 주제로 한 글과 사진


포토리뷰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33차 울뜨레야 개최 (인천=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천주교 인천교구 꾸르실료는 3일 오전 인천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대강당에서 꾸르실료 도입 50주년 기념 '제33차 인천대교구 울뜨레야'를 1,400여명의 꾸리실료스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너희는 내 사랑안에 머물러라'(요한 15,9)를 주제로 연 이번 울뜨레야는 인천교구 꾸르실료 도입 50주년을 맞아 성숙한 신앙인 양성으로 교회의 쇄신과 사회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복음화의 사도가 될 것을 참석자들은 다짐했다. 울뜨레야는 꾸르실료를 수료한 꾸르실리스따들이 모여 각자 평신도 사도로서 가정과 사회 안에서 자신의 복음화 사명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다짐하고 격려하는 행사다. 이날 울뜨레야는 남성.여성 1차 꾸르실리스타의 롤료(신앙고백), 인천교구 첫번째 사제인 강의선 힐라리오 신부의 롤료, 친교의 시간, 기념 미사로 진행됐다. 기념 미사를 주례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요한 세례자 주교는 강론에서 "꾸르실료는 그리스도(신앙) 공동체를 체험하는 과정"이라며 "신앙 안에서 공동체를 살아가는게 힘든 세상이 됐다. 신앙의 길은 혼자만이 걸어가는 길이 아니다. 혼자 가는 길은 빨리 지친다. 멀리 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고 신앙의 연대를 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