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6℃
  • 맑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4.9℃
  • 맑음광주 28.2℃
  • 흐림부산 26.7℃
  • 맑음고창 26.5℃
  • 구름조금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6.0℃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5.8℃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김용언 시인의 '의자를 지키는 이유'

감상평/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의자를 지키는 이유
김용언 시인(1946- )

막차가 떠나고
버스 정류장의 외등도 꺼졌다
나는 어둠과 눈을 마주한 채 체온이 사라진 의자에 앉아 있다
내일 아침 첫차로 올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에

사실, 올 사람은 나밖에 없다는 걸 이미 알고 있다
그러나 기다려 볼 참이다
기다림이 없는 삶은 얼마나 메말랐던가
그래서, 차를 타지도 않을 나
그래서 오지도 않을 나를 마중하기 위해
버스 정류장의 의자를 지키는 중이다

체온이 식어 버린 빈 의자
누군가 버리고 간 차표와
허탈감 몇 조각만이 어둠 속에 잠기고 있다

■ 감상평

사람은 누구나 외로움의 정서를 가지고 있다. 그것은 신이 인간에게 내려준 인간성 가운데 하나다. '막차가 떠나고', '버스 정류장의 외등'이 꺼지고, '어둠과 눈을 마주한 채 체온이 사라진 의자'에 그가 '앉아 있다'.

그는 외로움과 정면으로 마주서서 그 상태를 벗어나려 하지 않는다. 비록 '누군가 버리고 간 차표와/ 허탈감 몇 조각만이 어둠 속에 잠기고 있다' 할지라도, 그가 외로움을 떠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아마도 이 외로움은 죽음(암과의 싸움) 앞에서 생존의 비밀을 터득해서 얻은 결과물일 것이다.

살아 있다는 것은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리게 한다. 그래서 개인은 외로움의 그릇에 무념무상(無念無想)과 색즉시공(色卽是空)과 공허 등 다양한 사색의 편린들을 담을 수가 있다.

개인은 자신을 닮은 존재(타자)를 외로움의 방에 세워 본다. 명예와 부와 권력보다 상위에 있는 존재, 남을 배려할 줄 알고 온정을 나누며 멋있는 인간미가 생동하는 존재를 외로움의 방에 들여 보면 어떨까. 이는 존재로서 살아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고맙다. 내가 살아 있다는 것.

- 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김용언 시인 약력

1946년 평북 강계 출생.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국민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졸업. 월간 『시문학』으로 등단(문덕수, 김종길 선생 2회 추천). 국민대, 서울여대, 대전대 문창과에서 강의. 서울여자간호대학 도서관장 역임. 사단법인 국제PEN 한국본부 제3회 세계한글작가대회 조직위원 역임. (주)티에스 대표이사 역임. 시문학상, 평화문학상, 영랑문학 대상, 포스트문학대상 수상. 한국시문학회 회장 역임. 한국시문학회 시분과 역임. 사단법인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역임. 현재 사단법인 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한국현대문학작가연대 이사장. 시집 <돌과 바람과 고향>, <숨겨둔 얼굴>, <서남쪽의 끝>, <너 더하기 나>, <​휘청거리는 강>, <사막 여행>, <당나귀가 쓴 안경>, <백양나무 숲>, <소리사냥」> 등이 있다.

i24@daum.net


포토리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2018 하반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 접수 시작 (서울=미래일보)신예진 기자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명보험재단)은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와 함께 ‘2018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 하반기 신청 접수를 9월 30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은 임산부 및 태아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을 진단 받은 저소득 임산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저출산 해소에 기여하고자 전개해온 사업이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임신에서 분만까지 전 과정에서 지출한 모든 의료비가 지원된다. 기초수급대상자와 특이질환자에게는 1인당 최대 100만원, 그 외 질환은 최대 60만원까지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분만예정일이 지난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인 저소득 고위험 임산부 중 2018년 전국 중위소득 130% 이하 가정이면 가능하다. 의료비 신청은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 블로그에서 인터넷 접수 후에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를 참고하면 된다. 생명보험재단은 지난 2009년부터 지금까지 총 4066명의 저소득 고위험 임산부들에게 약 32.8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산모 426명의 건강한 출산을 도왔다.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전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