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1℃
  • 대구 20.3℃
  • 박무울산 20.6℃
  • 광주 20.3℃
  • 흐림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7℃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과학/IT

테인협력센터, 제4차 Asi@Connect 총회 개최

(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 테인협력센터는 지난 8월 6일 뉴질랜드 Grand Millennium Auckland Hotel에서 제4차 Asi@Connect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회에서는 올해 주요 활동사항을 사업 참여국과 공유하고, 향후 주요 사업 활동 계획에 대해 논의하였다. 제4차 총회는 사업참여회원국* 총 24개국 중 21개 국가가 참여하였으며, 테인협력센터의 Asi@Connect 사업 주요활동 보고를 시작으로 TEIN 네트워크 운영·관리 및 주요 활동 계획이 발표되었다.

● Asi@Connect 사업 참여국: 아프가니스탄, 호주, 방글라데시, 부탄, 캄보디아, 중국,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한국,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미얀마, 네팔, 뉴질랜드, 파키스탄, 필리핀, 싱가폴, 스리랑카, 대만, 태국, 베트남

테인협력센터 윤혜주 총장은 “Asi@Connect 사업은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을 기반으로 더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활동을 확대하여 아시아-태평양 공동연구 활성화 및 다자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 기간동안 Asi@Connect 사업의 항구적인 발전을 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Research & Education 네트워크 및 어플리케이션의 미래 지속가능성과 인접지역 간 협력’을 주제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R&E 네트워크 및 연구 전문가를 초청하여 R&E 네트워크 발전 동향 및 어플리케이션 활용 활성화 방안, 그리고 다자협력을 통한 미래 지속 가능성 등도 심도 있게 논의되었다.

향후 급변하는 ICT 및 R&E 네트워크 동향에 신속히 대응하고,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협력이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테인협력센터는 매년 아시아-태평양 연구·교육망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Asi@Connect 네트워크 활용 과제공모를 진행하여 다양한 연구활동을 발굴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 중 제3차 과제공모를 추진할 예정이다.

그 동안 Asi@Connect 사업은 29개 과제를 선정하여 개도국 역량개발 교육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 다양한 분야의 네트워크 기반 국제공동연구 활동 등을 지원해왔다. 과제공모 관련 자세한 사항은 Asi@Connect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si@Connect 사업은 2016년부터 약 5년간 EU가 지원하는 2000만유로와 아시아 회원국의 분담금 1600만 유로를 재원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테인협력센터가 운영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국제 공동연구 활성화 및 디지털 격차 해소를 목표로 TEIN 네트워크를 통해 아시아 지역의 연구망을 연결, 원격의료, 원격교육, 에듀롬, 기후·재난관리 연구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