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김준규 전 검찰 총장이 며칠전 내가 열받아서 까버리면 국정운영이 안된다고 했다 한다. 불과 다섯달 전까지 검찰수사를 지휘하면서 고위층에 대한 수사 내용들을 속속 들여다 보았던 사람이 털어 놓으면 국정 운영이 안될정도라고 한 내용과 배경에 대해 절대 다수의 국민들은 궁금해 한다.


그렇잖아도 대통령 친인척의 비리 문제와 측근 비리. 저축은행 불법대출.등 국민들은 상상할수도없는 일들에 대해 분노하고 실망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전 검찰 총장의 입에서 이러한 폭탄 발언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 국민들은 매우 궁금해 한다. 김준규 전 검찰총장은 내가 열 받아서 까 버리면 국정 운영이 안된다는 내용에 대해 사실 대로 국민 앞에 당당하게 밝힐수는 없는것일까?


사실대로 밝히지 않고 그냥 넘어가 버린다면 그 대상자들은 계속 그 자리에서 태연하게 국정을 운영하고 있을 것인데도 불구하고 밝히지 않는다는 점은 자신과 국민에게도 전직 검찰총수로서 떳떳하지 못할 것이다.


 온갖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허위사실들이 사실인양 유포되고 있는게 현실이다 이러할 때 일수록 사실을 국민 앞에 사실대로 밝히고 바로 잡아야 한다. 까 버리면 국정운영이 안된다는 그 대상자들은 지금 이시간에도 그 자리에서 태연하게 국정을 운영하고 있다는 말로 해석 할수 있다


 썩은 상처는 도려내야 하는게 옳다 다시는 이땅에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들이 일어 나지 않게 해야 한다는게 대다수 국민들의 의견 일 것이다 또한 전직 검찰 총수로서 책임 있는 자세로 밝힐것은 밝혀야 할 것이다. 김준규 전 검찰 총장은 현직에 있을 때 절대 다수의 국민들로부터 신임을 받았던 검찰 총수라는 점을 잊으면 안되다



포토리뷰



최성 고양시장, ‘블랙리스트’관련 이명박-원세훈 고발 예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인 최성 고양시장이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발표한 문건에 의한면 이명박 정권 하의 국가정보원과 경찰, 청와대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정적에 대한 정치적 테러를 감행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최 시장은 "문건에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김철민 전 안산시장 등 나를 포함해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충격적 사찰 내용과 구체적인 제압 방법이 담겼다"며 “야권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과 제압은 독재자의 부활을 상기시켜려는 정치적 테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MB판 국정농단 사태"라며 ”과거 적폐세력들이 꿈꾸던 나라가 어떤 모습인지, 박근혜 정권이 어떻게 그 꿈을 계승했는지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라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 문건에는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의 성명, 정당, 각종 활동내역을 담고 있는데 마치 정치사찰 같은 내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