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5.0℃
  • -강릉 29.4℃
  • 박무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4.9℃
  • 흐림광주 26.7℃
  • 박무부산 22.1℃
  • -고창 28.2℃
  • 박무제주 26.2℃
  • -강화 24.2℃
  • -보은 27.1℃
  • -금산 27.2℃
  • -강진군 25.2℃
  • -경주시 27.1℃
  • -거제 23.4℃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서정주 시인의 '동천(冬天)'

감상평/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한국본부 이사)

동천(冬天)
- 서정주 시인(1915-2000)

내 마음 속 우리 님의 고운 눈썹을
즈믄 밤의 꿈으로 맑게 씻어서
하늘에다 옮기어 심어 놨더니
동지 섣달 나는 매서운 새가
그걸 알고 시늉하며 비끼어 가네.

■ 감상평

위대하다고 평가되는 이 작품을 제대로 해설한 평자는 그리 많지 않다. 그러나 쉽게 생각하여 보자. 인간은 누구나 아름다운 대상을 보면 감동을 받기 마련이다.

아름다움은 풍경에도 있으며, 인간미에도 있다. 아무튼 그는 임의 가장 아름다운 흔적을 ‘고운 눈썹’에서 찾았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이목구비가 잘 생겨야 미인이지만, 그 가장 백미는 눈썹에 있다. 가늘면서도 용의 꼬리처럼 약간 치켜 올라갔다가 날렵하게 내려앉은 모양의 눈썹은 얼굴 전체의 풍모를 좌우할 만큼 아름답다.

그런데 그는 임의 가장 아름다운 백미인 '눈썹'을 개인적으로 소유하지 않는다. 천 날 밤이나 되는 '꿈으로 맑게 씻어서' 만인이 우러러 볼 수 있도록 '하늘에다 옮기어 심어' 놓았다.

그것은 임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에 해당하는 '초승달'처럼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을 수가 있다.

그는 '눈썹', 곧 '초승달'을 일 년 중 가장 춥고 캄캄한 '동지 섣달'의 하늘 아래 펼쳐 놓았다. 그랬더니 그것은 '매서운 새'도 '비끼어' 갈 정도로 아름답고 거룩한 모습이 되어 있다.

정리하여 보자. 사람은 누구나 가슴 속에 임의 가장 아름다움 모습을 그리워하며 산다. 그것이 풍경이든, 인간미이든, 관능미든 상관없다.

그러나 그는 그것을 소유하려는 욕망을 가지기보다는 만인이 우러러 볼 수 있는 곳에 띄워 놓을 때, 그것은 사악한 존재도 범접하지 못할 만큼 아름답고 거룩한 존재가 된다.

현실도 마찬가지다. 개인의 가장 멋있는 인간미를 보면 많은 사람이 감동받는다. 심지어 '매서운 새'로 비유되는 사람들마저도 선한 아름다움에 감동받는다.

사람들은 누구나 다 죽음 앞에서 아름다운 흔적을 남겨 놓고 싶어 한다. 가장 춥고 어두운 세계를 밝힐 인간미는 멀리 갈 필요 없이 내 안에 있다. 오늘도 내 안에 영원으로 나아가는 '눈썹'을 그려 보면 어떨까. 행복하시라.

■ 서정주 시인 약력

1915년 전라북도 고창에서 출생했다. 아호는 미당(未堂), 궁발(窮髮). 1925년 줄포보통학교를 수료하고, 1929년 중앙고등보통학교 입학, 1930년 광주학생운동과 관련해 구속되었다가 기소유예로 석방, 이로 인해 퇴학당했다.

1931년 고창고등보통학교에 편입했으나 곧 자퇴, 방랑을 하다가 고승 박한영 문하에 입산했다. 서울 대한불교전문강원에 입학해 중앙불교전문학교에서 수업했다.

193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벽」(壁)이 당선되었고, 같은 해에 김광균, 오장환과 함께 동인지 『시인부락(詩人部落)』을 창간하고 주간을 지냈다.

1940년~1941년 2월까지 만주 간도에서 양곡주식회사 경리사원으로 있었고 용정에서도 체류했다. 1941년 첫 시집 『화사집』을 출간했다. 1941년 동대문 여학교에서 교편을 잡은 후 동아대학교·조선대학교 등에서 강의했으며, 1960년 이후 동국대학교 교수로 재직했다.

생전에 15권의 시집을 출간했으며 약 70년의 창작 활동기간 동안 1,000 여편의 시들을 발표했다.

1962년 '5·16 문예상' 본상과 1966년 대한민국예술원상을 수상했으며, 1980년에는 중앙일보가 주관하는 문화대상 본상을 수상했다. 정부에서는 2000년에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했으며, 중앙일보사는 2001년에 미당문학상을 제정했다.

- 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한국본부 이사)

i24@daum.net
북랩, 일상에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시집 '생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평범한 가정주부가 일상생활에서 마주친 다양한 순간을 포착, 그에 대한 감흥과 추억, 시흥을 감각적이고 다채로운 언어로 표현한 시집을 출간했다. 북랩은 에세이집 ‘영숙이에게’를 출간해 잔잔한 호응을 얻었던 진난희 씨의 시집 ‘생일’을 펴냈다. 이 시집은 ‘생일’이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일을 겪으며 그 순간 느꼈던 감정들을 묘사한 시들을 모은 것이다. 우선 표제작인 ‘생일’에서 시인은 생일을 맞아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를 떠올리는 본인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또 ‘제사’에서는 어린 시절 무덤가에서 제사 놀이를 하며 놀던 기억을 떠올린다. ‘감기’에서는 여름 감기에 걸려 밥을 먹고 약을 먹는 본인의 모습을 그렸다. 진난희 작가는 처녀 시집을 출간한 소감에 대해 “고독하고 쓸쓸할 때 시가 달달한 구속이 되기도 했으며 절망에 빠진 나를 희망으로 물들여 놓기도 했다”며 “한 줄을 써놓고 보면 난 늘 긴장했고 그 시 한 줄은 나를 쳐다보며 나를 다독이고 위로했다. 그 한 줄이 나를 발견하라고 발끈해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작가는 시의 놀라운 치유 기능을 들어 독자들에게 시를 읽고 외우고 써볼 것을 권한다. 특


포토리뷰


한국교직원공제회, 자녀 입양 시에도 출산 축하금 지급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한국교직원공제회가 7월 1일부터 회원이 자녀를 입양할 경우에도 자녀 출산 시 지급해온 축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29일 교직원공제회에 따르면회원 또는 배우자가 출산할 경우 첫째, 둘째의 경우 10만원, 셋째 이상은 30만원의 출산 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다. 앞으로는 입양으로 자녀를 가족으로 맞이하는 경우에도 출산과 똑같이 축하금을 지급하게 된다. 정부에서는 ‘입양이 제2의 출산’이라는 사회적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2006년 11월 도입한 공무원 입양휴가제는 지난 2010년부터 휴가 일수를 기존의 14일에서 20일로 늘렸다. 또한 입양비용·입양아동 양육수당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양육수당 대상 범위 역시 차츰 확대해 현재 만 16세 미만 입양아동에 대해 매달 15만원의 양육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교직원공제회 역시 이와 같은 정부의 지원에 발맞추고 입양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동참하기로 한 것이다. 문용린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최근 국내 입양이 차츰 늘고 있다고 하는데 다행스러운 일이다”며 “가슴으로 낳은 자식도 똑같이 소중한 만큼 제도적 지원에서도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교직원공제회는 사회적 책임

[직격인터뷰] 박범계, 친문 첫 당대표 도전 선언…"당원들의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여의도 정가에 지난 25일 '월요일의 대공습'이라는 말이 돌았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25일 전당대회를 열고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차기 지도부를 선출 할 예정인 가운데 재선 국회의원인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하면서다. 민주당 주류인 친문(친문재인)계 인사 가운데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한 것은 박 대변인이 처음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당원들의 심장을 춤추게 하라'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준비하며 최근 무겁고 깊은 고민이 있었다"면서 "기회와 위기를 함께 품은 현재의 더불어민주당 때문에 빛나는 선배님들이 계시기에, 신중에 신중을,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님의 높은 지지율과 6.13 지방선거 압승, 분명 기회"라면서도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일자리 양극화 해소 등 민생경제 살리기, 검찰개혁, 지방분권실현, 적폐청산 등 주요 현안이 산적해 있고, 이것을 잘 해내지 못하면 촛불혁명의 주역들은 등을 돌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젊음을 바탕으로 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