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1.0℃
  • -강릉 26.2℃
  • 연무서울 21.5℃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8.0℃
  • 박무울산 20.1℃
  • 박무광주 23.4℃
  • 박무부산 20.4℃
  • -고창 18.8℃
  • 박무제주 20.8℃
  • -강화 17.1℃
  • -보은 21.9℃
  • -금산 23.3℃
  • -강진군 22.3℃
  • -경주시 24.6℃
  • -거제 23.1℃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김종희 시인의 '아리랑 노랫소리 멀리'

詩評/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아리랑 노랫소리 멀리

- 김종희 시인(1937- )

미쓰야마 후미히로 소위
한국이름은 탁경현
1945년 5월 11일 오키나와를 향해
출격한 후 돌아오지 않았다

출격 전날밤 군 식당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도메시 모녀와 함께
그는 저녁을 했다
노래 한 곡 불러보렴
부인 도메씨가 권하자 그는 말했다
오늘이 마지막 밤이니 고향노래 부를게요
아리랑을 부르다 그는 군모로 두 눈을 덮었다
모자 아래로 눈물이 주르르 흘러내렸다

훗날 지란마을 특공평화공원에
조선반도 출신 특공위령가비에
그가 부른 아리랑이 새겨져 있다

아리랑 노랫소리 멀리
어머니 나라 부러워하며 부서진 꽃, 꽃……

[詩評]

'탁경현'은 일제 식민지 현실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서 징집되었다. 그는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가미가제 조종사가 되어 사지(死地)에 내몰렸다.

그는 '어머니 나라'의 자식임에도 불구하고 조국 땅에 묻히지 못했다. 그의 죽음을 제대로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러나 나라를 빼앗긴 상황에서 개인이 원하지 않는 상황에 내몰려야 했던 사람들이 있다. 강제로 위안부로 끌려간 여성도 있고, 위안부에 차출당하지 않기 위해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 조혼한 여성도 있었다.

그리고 강제로 징병이나 징용을 당한 남성도 있었다. 일제 식민지 현실은 그들에게 주어진 실존이었다. 이제 더 이상 그런 설움은 없어야겠다.

- 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김종희 시인 프로필

충북 청주 출생. 연세대학 영문과 졸업. 월간 『시문학』 천료 등단. 시집 <이 세상 끝날까지>, <물속의 돌>, <시간 밖으로>, <나는 너무 멀리 있다>, <빛과 어둠> 외 다수. 영시집 . 한국현대시인협회 지도위원, 한국여성문학인회 이사, 국제펜한국본부 자문위원, 한국문인협회 마포지부 회장 역임(현 명예회장). 시문학상, 크리스천문학상, 영랑문학대상 수상.

i24@daum.net
[詩가 있는 아침] 김종희 시인의 '아리랑 노랫소리 멀리'
아리랑 노랫소리 멀리 - 김종희 시인(1937- ) 미쓰야마 후미히로 소위 한국이름은 탁경현 1945년 5월 11일 오키나와를 향해 출격한 후 돌아오지 않았다 출격 전날밤 군 식당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도메시 모녀와 함께 그는 저녁을 했다 노래 한 곡 불러보렴 부인 도메씨가 권하자 그는 말했다 오늘이 마지막 밤이니 고향노래 부를게요 아리랑을 부르다 그는 군모로 두 눈을 덮었다 모자 아래로 눈물이 주르르 흘러내렸다 훗날 지란마을 특공평화공원에 조선반도 출신 특공위령가비에 그가 부른 아리랑이 새겨져 있다 아리랑 노랫소리 멀리 어머니 나라 부러워하며 부서진 꽃, 꽃…… [詩評] '탁경현'은 일제 식민지 현실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서 징집되었다. 그는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가미가제 조종사가 되어 사지(死地)에 내몰렸다. 그는 '어머니 나라'의 자식임에도 불구하고 조국 땅에 묻히지 못했다. 그의 죽음을 제대로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러나 나라를 빼앗긴 상황에서 개인이 원하지 않는 상황에 내몰려야 했던 사람들이 있다. 강제로 위안부로 끌려간 여성도 있고, 위안부에 차출당하지 않기 위해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 조혼한 여성도 있었다. 그리고 강제로 징병이나 징용을


포토리뷰



문대통령, "'드루킹 사건' 허익범 특검 임명…검사 출신+뉴라이트 자문변호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문재인 정부 첫 특검인 '드루킹 특별검사'에 허익범 변호사를 임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국회의 합의와 추천을 존중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허익범 특별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실체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내일(8일) 오후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야3당 교섭단체는 지난 4일 오후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된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에 따라 청와대에 임정혁(61·사법연수원 16기), 허익범 변호사(59·13기)를 특검으로 추천했다. 이에 따라 3일 이내에 추천 후보자 중에서 1명을 특검으로 임명해야 하는 만큼 문 대통령은 연차휴가였음에도 마지막 기한인 이날 오후 4시47분쯤 전용헬기를 통해 청와대에 도착한 후 특검을 임명했다. 허익범 변호사는 충남 부여 출생으로 덕수상고를 나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했다. 이후 대구지검에서 검사를 시작해 부산지검 부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