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16.7℃
  • -강릉 25.6℃
  • 박무서울 18.4℃
  • 박무대전 20.5℃
  • 연무대구 21.2℃
  • 박무울산 18.2℃
  • 박무광주 20.5℃
  • 박무부산 19.5℃
  • -고창 18.2℃
  • 박무제주 19.5℃
  • -강화 15.8℃
  • -보은 17.5℃
  • -금산 19.0℃
  • -강진군 18.4℃
  • -경주시 17.4℃
  • -거제 17.9℃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안혜초 시인의 '잃었으나 얻었지요'

詩評/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잃었으나 얻었지요

- 안혜초 시인(1941- )

잃었으나 얻었지요

나를 조금 잃었으나
당신을 많이 얻었지요

구름꽃을 잃었으나
바람새를 얻었지요

여름숲을 잃었으나
가을산을 얻었지요

겨울눈을 잃게 되면
봄비를 얻겠지요

다시 또 그렇게

■ 詩評

행복은 명예나 부나 권력에 있지 않다. 오히려 행복은 내 안에 있다. 나를 어떻게 다스리는가에 따라 나의 삶과 일상이 바뀌는 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평생 동안 행복을 찾아 나선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예쁜 옷을 입으며 여행을 하지만, 인간미(人間味)를 통해서 멋진 인생을 살기도 한다. 여기 행복을 여는 열쇠가 있다. 그것은 바로 순환의 원형을 앎으로서 얻게 되는 행복이다.

'여름숲'이 없어지면 '가을산'이 열리고, '겨울눈'이 지나가면 '봄비'를 얻게 되는 이치이다. 그리고 인간관계에서 커다란 비밀을 하나 있는데, 그것은 남에게 베푸는 사랑에서 얻게 되는 인간미다.

사랑하는 대상을 향해서 내가 가진 많은 것을 주는데, 그것은 결코 잃은 것이 아니다. 내가 그토록 많은 것을 주었는데도 잃은 게 없다니. 그렇다. 잃은 게 없다. 오히려 상대로부터 사랑을 얻고, 인간미를 얻는다. 남에 대한 배려가 가져다주는 기쁨이요, 행복이다.

- 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안혜초 시인 약력

《현대문학》으로 등단. 이화여대 영문학과 졸업. 다년간 신문기자 역임. 국제PEN 한국본부 자문위원, 한국기독교문인협회·한국현대시인협회 부회장 역임. 한국기독교문학상·윤동주문학상·영랑문학상·한국문학예술상 대상 등 수상. 시집 『귤· 레먼· 탱자』, 『詩 쓰는 일』, 『살아 있는 것들에는』 외 다수. 산문집 『사랑아, 네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 외 다수가 있다.

i24@daum.net
[詩가 있는 아침] 안혜초 시인의 '잃었으나 얻었지요'
잃었으나 얻었지요 - 안혜초 시인(1941- ) 잃었으나 얻었지요 나를 조금 잃었으나 당신을 많이 얻었지요 구름꽃을 잃었으나 바람새를 얻었지요 여름숲을 잃었으나 가을산을 얻었지요 겨울눈을 잃게 되면 봄비를 얻겠지요 다시 또 그렇게 ■ 詩評 행복은 명예나 부나 권력에 있지 않다. 오히려 행복은 내 안에 있다. 나를 어떻게 다스리는가에 따라 나의 삶과 일상이 바뀌는 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평생 동안 행복을 찾아 나선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예쁜 옷을 입으며 여행을 하지만, 인간미(人間味)를 통해서 멋진 인생을 살기도 한다. 여기 행복을 여는 열쇠가 있다. 그것은 바로 순환의 원형을 앎으로서 얻게 되는 행복이다. '여름숲'이 없어지면 '가을산'이 열리고, '겨울눈'이 지나가면 '봄비'를 얻게 되는 이치이다. 그리고 인간관계에서 커다란 비밀을 하나 있는데, 그것은 남에게 베푸는 사랑에서 얻게 되는 인간미다. 사랑하는 대상을 향해서 내가 가진 많은 것을 주는데, 그것은 결코 잃은 것이 아니다. 내가 그토록 많은 것을 주었는데도 잃은 게 없다니. 그렇다. 잃은 게 없다. 오히려 상대로부터 사랑을 얻고, 인간미를 얻는다. 남에 대한 배려가 가져다주는 기쁨이요, 행


포토리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3·1운동부터 촛불까지 이어진 한국 민주주의 100년 역사를 살펴보고, 촛불항쟁으로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내외적 물음에 답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6·10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7일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한국 민주주의 100년, 세계적 물음에 답하다’이다. 한국에서는 정부수립 후 60년 동안 4.19혁명, 6.10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촛불항쟁 등 여러 차례의 대규모 민주항쟁이 일어났고, 그 중 4.19, 6.10, 촛불 세 차례나 권위주의 정치를 종식시키고 부패한 정치권력에 책임을 묻는 데 성공했다. 특히 평화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한 촛불항쟁 이후, 세계 한국학관련 학회에서는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이 주요한 연구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 민주화운동은 독재에 대한 저항을 넘어 민주공화국을 실현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실천의 과정이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3.1운동에서 촛불까지 이어지는 100년의 실천을 살펴보고 미래 10

문재인 대통령 "애국과 보훈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일 수 없다" (대전=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애국과 보훈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일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우리 후손들이 선대들의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하고 애국자와 의인의 삶에 존경심을 가질 수 있도록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의 유해 발굴을 우선 추진하고, 해외 참전용사의 유해도 함께 발굴할 것"이라며 "애국과 보훈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있을 수 없고, 보훈이야말로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기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한민국 역사는 우리 이웃과 가족이 평범한 하루를 살며 만들어온 역사이다. 일제 치하, 앞장서 독립만세를 외친 것도,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전쟁터에 나간 것도,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하며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것도,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했을 때 두 주먹 불끈 쥐고 거리에 나선 것도 모두 평범한 우리 이웃, 보통의 국민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희생된 대부분의 사람도 우리의 이웃이었다. 이곳 대전현충원은 바로 그분들을 모신 곳"이라고

배너
배너